•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51-4860 / 5,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백업 꼬리표 뗀 늦깍이 스타들 주목

    ... 높다"고 그를 높이 평가했다. 한편 울산에서 올시즌 포항으로 둥지를 옮긴 공격수 최철우도 일약 주전급으로 도약해 1골을 잡아내며 `알토란' 같은 역할을 해 내고 있다. 2000년 드래프트 1차 지명선수로 울산에 입단했지만 2년간 20경기에 출전하는데 그쳤던 최철우는 이동국이 대표팀에 차출된 포항에서 최전방의 한 자리를 담당하며 수비를 흔드는 폭넓은 움직임과 제공권 장악력을 인정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한.핀란드평가전] 핀란드전서 골 해갈 찾는다

    ... 피터 엔켈만(아스톤빌라)이 지킨다. ◇양팀 예상 베스트11┌──────────────────┬──────────────────┐│ │ ││ 최성용 │ 레이니 │├──┐ (김태영) 김남일 안정환 │ 누르멜라 ┌──┤│ │ (이동국) │포르셀 │ ││이 │홍명보 │ 쿠이바스토│엔 ││운 │ 이천수 설기현 │ 베오르넨 위스 │켈 ││재 │ (윤정환) (황선홍)│ │만 ││ │최진철 │요한손 티히넨 │ ││ │ 이영표 차두리 │ 발라카리 │ │├──┘ (최용수) │ ...

    연합뉴스 | 2002.03.19 00:00

  • [대표팀전훈] 해외파 합류로 '서바이벌' 본격화

    ...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고 최용수 역시 J리그 개막 초반 2경기에서연속골을 기록하며 최상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황선홍 역시 노련미를 바탕으로 최전방 공격을 이끌 선수로 히딩크 감독의 신뢰가 높은 상태. 따라서 안정환, 차두리, 이동국, 이천수 등 4명이 남은 자리를 놓고 경쟁하지만히딩크 감독은 그동안 확실한 인상을 심지 못한 이동국이 한수 처지는 가운데 이천수와 안정환, 차두리를 놓고 저울질을 하는 분위기여서 남은 스트라이커 자리 경쟁은 갈수록 치열할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2.03.18 00:00

  • [대표팀전훈] 최용수.황선홍 핀란드전 골 기대

    ...계속되는 골가뭄, 우리가 푼다." 극심한 골가뭄에 시달려온 한국 축구대표팀에 최용수(이치하라)와 황선홍(가시와 레이솔) 등 일본파 스트라이커들이 `단비'를 내릴 구세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이동국(포항), 차두리(고려대) 등 국내파는 물론 안정환(페루자)까지 가세했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핀란드와의 2차 평가전에 합류할 이들 J리거 스트라이커들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커졌다. 이동국, 차두리, 이천수 등 국내파들은 ...

    연합뉴스 | 2002.03.16 00:00

  • thumbnail
    한국, 튀니지와 무승부

    이동국과 튀니지의 수비수 자이디가 공중볼을 빼앗기 위해 다투고 있다. /튀니스(튀니지)연합

    한국경제 | 2002.03.14 09:11

  • 히딩크호 골 가뭄 여전 .. 튀니지와 0 대 0

    ... 전후반 90분동안 한점도 뽑아내지 못한채 0대0의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도 골결정력 부족이라는 문제점을 고스란히 노출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안정환은 비교적 민첩한 몸동작과 몇차례의 위협적인 슛을 날렸지만 이동국은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미드필더들의 동작도 매끄럽지 못했다. 특히 왼쪽 미드필더로 나선 이을용은 잦은 횡패스와 백패스로 한국팀 공격의 맥을 끊어놓기도 했다. 반면 9개월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홍명보를 중심으로 한 ...

    한국경제 | 2002.03.14 09:06

  • 한국-튀니지 국가대표 평가전

    13일 오후(한국시간) 튀니스 엘멘자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한국-튀니지 축구국가대표평가전에서 이동국과 튀니지 수비 자이디가 공붕볼을 다투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2.03.14 08:46

  • [한.튀니지평가전] 홍명보.안정환 '그나마 위안'

    ... 인한 오랜 공백을 완전히 극복했음을 보여줬다. 또한 이날 공격의 활로를 열지 못할때 몇차례 과감히 중앙선 너머까지 치고나가패스를 연결하는 모습은 대표팀을 12년간 지켜온 `영원한 리베로'의 명성에 손색이없는 것이었다. 이날 전반 이동국, 후반 차두리와 각각 투톱으로 호흡을 맞춘 안정환도 골은 넣지 못했지만 전반 35분과 후반 17분 두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해냈고 미드필더들의부진속에 찬스를 자주 잡지 못했지만 볼을 받기 위해 쉼없이 움직였다는 점은 고무적이었다. ...

    연합뉴스 | 2002.03.14 00:00

  • thumbnail
    [한.튀니지평가전] 한국, 튀니지와 무승부

    ... 튀니지와 맞선 것은 지난 95년 올림픽대표팀이 5-1로 이긴 것이 유일하고 대표팀간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올들어 대표팀의 전적은 승부차기 1승을 포함해 1승2무4패가 됐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이탈리아 무대에서 합류한 안정환과 이동국을 투톱으로 세우고 송종국에게 플레이메이커를, 홍명보에게 중앙수비수를 맡기는 3-4-1-2 시스템을 들고 나왔다. 전반에서 한국은 홍명보의 노련한 지휘로 수비에서는 안정됐지만 송종국이 경기를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

    연합뉴스 | 2002.03.14 00:00

  • [한.튀니지평가전] 재연된 플레이메이커 딜레마

    ... 맡긴 것은 그의 폭넓은 기동력과 창조적인 공수 조율능력으로 공격의 활로를 찾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비쳐졌다. 그러나 전반 내내 송종국의 모습은 눈에 띄지 않았고 공격은 미드필드 좌,우에포진한 이을용과 최성용이 측면을 뚫은 뒤 투톱 이동국과 안정환에게 띄워주는 방식으로 이어졌다. 송종국이 활발하게 움직이지 못하다 보니 공격의 추진력이 떨어져 느슨한 경기흐름이 계속됐고 이는 공수전환시 이선침투에 의한 기습을 허용하는 빌미로 작용했다. 히딩크 감독은 후반 중앙 수비수에 ...

    연합뉴스 | 2002.03.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