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91-4900 / 5,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포츠 스타 최고의 모델은 안정환"

    ... 소속의 안정환이 전체 응답자의 28%에 해당하는 4천1백여명으로부터 클릭을 받아 단연 1위를 차지했다. 프로농구의 "황태자" 우지원(서울 삼성)은 18.4%의 득표율로 2위에 올랐으며 3위와 4위는 월드컵 축구 대표팀 스트라이커 이동국(포항 스틸러스 17%)과 게임메이커 고종수(수원 삼성 7.8%)에게 돌아갔다. 그 다음으로 홍성흔(두산 베어스 6.5%),박찬호(텍사스 레인저스 3.2%),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3.0%),이승엽(삼성 라이온즈 2.9%),정민철(한화 ...

    한국경제 | 2002.02.04 14:59

  • thumbnail
    [골드컵] 한국, 캐나다에도 져 4위

    ... 데로사리오는 송종국의 견제를 받으면서도 오른발슛, 골로 만들어 냈다. 한국은 후반 3분께 차두리의 패스로 김도훈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기회를 잡았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했고 15분에는 김도훈 대신 이동국을, 22분에는 이을용 대신 안효연을 각각 투입하면서 골을 노렸으나 결국무산됐다. 한편 히딩크호 출범이후 성적은 10승5무8패가 됐고 올 시즌 성적은 미국프로팀인 LA갤럭시전을 포함 1승1무4패가 됐다. 이어 열린 코스타리카의 ...

    연합뉴스 | 2002.02.03 00:00

  • [골드컵] 아쉬움 남긴 캐나다와의 최종전

    ... 장면에서 우리 수비수들의 순간적인 집중력상실과 공격수를 쉽게 놓치는약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한국은 후반 김도훈, 차두리 투톱을 세우고 이영표와 이을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3-5-2전술로 나섰다가 후반 16분 김도훈을 빼고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다시 쓰리톱으로 돌아갔지만 여전히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고 골결정력 부족도 여전했다. 골드컵들어 지난해 말 보였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채 총체적인 부실양상을 보이고 있는 히딩크호가 새로운 전기를 갖지 않고서는 ...

    연합뉴스 | 2002.02.03 00:00

  • [골드컵] 한국, 캐나다에도 져 4위

    ... 데로사리오는 송종국의 견제를 받으면서도 오른발슛, 골로 만들어 냈다. 한국은 후반 3분께 차두리의 패스로 김도훈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기회를 잡았으나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동점골을 뽑아내지 못했고 15분에는 김도훈 대신 이동국을, 22분에는 이을용 대신 안효연을 각각 투입하면서 골을 노렸으나 결국무산됐다. 한편 히딩크호 출범이후 성적은 10승5무8패가 됐고 올 시즌 성적은 미국프로팀인 LA갤럭시전을 포함 1승1무4패가 됐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2.03 00:00

  • [골드컵] '캐나다와 경기 만큼은 들어가다오'

    ... 시뮬레이션 게임을 실시할 인원수도 맞출 수 없는 최악의 상황속에 선수들은 골결정력 부재의 꼬리표를 우루과이까지 달고갈 수 없다는 각오로 킥 하나하나에 집중했다. 이날 선수단을 두 그룹으로 나눈 가운데 실시한 슈팅연습에서 차두리, 이동국, 김도훈, 안효연 등 스트라이커들은 드리블에 이은 슈팅, 측면 센터링에 이은 슈팅 등 다양한 상황에서의 해결능력을 집중적으로 훈련했다. 또 이영표, 김남일, 송종국, 최진철 등 수비 및 미드필더들은 후방에서 올라오는 센터링을 최전방에서 ...

    연합뉴스 | 2002.02.02 00:00

  • thumbnail
    "공아 제발 좀 들어가라"

    골드컵 캐나다전을 하루 앞두고 2일 오전(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칼 폴리대학에서 스트라이커 이동국이 히딩크 감독의 지시 아래 몸을 날려 슈팅연습을 하고 있다. /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2.02 00:00

  • [골드컵] 히딩크호 월드컵16강 '갈길이 멀다'..코스타리카에 완패

    ... 최진철 등 스리백은 ''一자''라인을 형성하며 상대공격을 막았다. 전반 44분께 코스타리카는 미드필드에서 되돌아온 볼을 우리 진영 오른쪽에 남아있던 메드포드가 중앙에 있던 고메스에 가볍게 연결,네트를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이동국과 안효연을 투입하면서 반격에 나섰으나 여러번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고 31분께는 오히려 추가골을 내줬다. 한국은 후반 35분 천신만고 끝에 반격의 골을 얻어냈다. 최성용이 왼쪽에서 센터링한 볼을 반대편에 있던 최진철이 넘어지며 ...

    한국경제 | 2002.01.31 17:33

  • [골드컵 인터뷰] 히딩크 "집중력.결정력부족 여전"

    ... 다소 어이없이 내 준 것이 패배에 결정적인 원인을 제공했다. 이후 만회하기 위해 총공격을 했지만 해결하지 못한 것이 이날도 문제였다. --이 대회들어 전형을 3-4-1-2로 고집하는 이유는 ▲전형은 중요하지 않다. 사실 후반에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우리는 종전에 쓰던스리톱으로 돌아갔었다. 선수들이 어떤 전형이라도 잘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 --이날 벤치에 앉지 못했는데 ▲워키토키로 코칭스태프에게 선수교체 등에 대해 지시했다. 높은 곳에서 경기를 ...

    연합뉴스 | 2002.01.31 00:00

  • thumbnail
    -골드컵- 한국, 코스타리카에 완패

    ... 한국은 선취골을 내줬다. 한국이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하려는 순간 미드필드에서 다시 되돌아온 볼이 오른쪽에 남아있던 메드포드의 발에 떨어졌고 볼이 중앙으로 연결되자 고메스가 오른발슛으로 네트를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9분 최태욱 대신 이동국을, 22분 김도훈 대신 안효연을 각각 기용하면서 반격에 나섰으나 여러번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고 오히려 31분께 추가골을 내줬다. 왼쪽 페널티지역 바깥에서 마우리시오 솔리스가 센터링한 볼을 완초페가 오른발로 가볍게 터치슛, 김병지가 쉽게 ...

    연합뉴스 | 2002.01.31 00:00

  • [골드컵] 히딩크호, 공수 재정비 시급

    ... 힘들었다. 전반 9분 김도훈의 슈팅이 수비수 마크에 걸려 나온 것을 시작으로 15분 차두리가 오른쪽 구석에서 날린 슛도 골키퍼의 몸을 맞고 튀어나왔고 40분에는 김도훈의왼발 터닝슛 또한 수비에 걸렸다. 후반 10분 최태욱 대신 이동국을 투입, 세명의 최전방요원을 기용하는 극단적인공격전술을 쓰고도 여전했던 스트라이커들의 부진은 전반내내 별다른 움직임이 없다가 후반 2골을 집중시킨 완초페와 대조를 이뤘다. 또한 이날 스트라이커 뿐 아니라 최성용, 이을용, 이영표 등 ...

    연합뉴스 | 2002.01.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