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41-4850 / 5,0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최성국.정조국 대표팀 합류

    ... 코스타리카전에 나서는 한편 대표팀에 잔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또 유럽에서 힘겨운 주전경쟁을 펼치고 있는 공격수 설기현(안더레흐트)과 안정환(페루자)을 발탁, 코스타리카전에 나설 수 있도록 소속팀에 협조를 구하기로 했으며 이동국(포항)과 차두리(고려대)도 공격진에 가세시켰다. 이와 함께 히딩크 감독은 코스타리카전은 사정상 국내파를 중심으로 치르게 되지만 오는 27일 중국과의 경기에는 가능한 해외파 선수들을 모두 동원, 베스트멤버를 꾸려 최종엔트리 확정을 ...

    연합뉴스 | 2002.04.04 00:00

  • [유럽전훈결산] 윤곽 드러낸 본선 베스트11(중)

    ... 경험이 많은 설기현(안더레흐트)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지만 소속팀 경기에 자주 출전하지 못해 체력과 골감각 유지가 어렵고 다른 대표팀 선수들과 발을 맞출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이 우려 대상. 이밖에도 차두리(고려대)와 이동국(포항) 등이 해외파 스트라이커들의 백업 요원으로 기용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골키퍼 경쟁에서는 김병지(포항)와 이운재(상무)가 막상막하의 주전경쟁을 펼치고 있다. ◆ 한국 예상 베스트11 ▲3-4-1-2 포메이션 ▲4-3-3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월드컵] 홍명보.황선홍 터키전 대기록 겨냥

    ... 1골차로 다가섰다. 88년 대표로 처음 뽑혔던 황선홍은 14년간 대표팀을 지키는 동안 수없이 국민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면서도 스트라이커로서는 세계적인 수준인 경기당 평균 0.52골의 페이스를 이어왔다. 설기현, 안정환, 최용수, 이동국 등 여러 후배들의 성장속에서도 한국 공격진의 간판자리를 잃지 않았던 황선홍은 A매치 50호골을 계기로 월드컵 주전 스트라이커 자리를 굳히겠다는 각오다. (보훔 =연합 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대표팀전훈] 웨스트햄, 유상철 이적 제의

    ... 남다른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그가 한국대표팀 감독에서 물러난 뒤 빅리그 사령탑으로 복귀할 경우 유상철의 진로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사장은 올 시즌 계약 당시 소속팀으로부터 해외 진출에 대해 내부적인 승낙을 받은 이민성(28.부산)의 경우 독일 또는 프랑스로, 이동국(22.포항)은 프랑스와 네덜란드 리그로의 진출을 타진중이라고 전했다. (보훔 =연합 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한.터키평가전 이모저모] 대표팀, 적응훈련 실시

    ... 답답하기 그지 없었다"며 "그러나 이번 전지훈련에서 전력을 다진 만큼 좋은 경기를 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이회택, 차범근, 최순호 등을 한국을 대표하는 스트라이커들의 명맥을 이을 선수 후보로 설기현, 차두리, 이동국을 꼽았으나 "아시아를 넘기 위해서는 피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충고하기도. 0...폴란드 기자들이 막무가내로 심재원(프랑크푸르트)을 인터뷰하겠다며 숙소에 진을 쳐 대표팀 관계자를 당혹케했다. 이들은 터키와의 평가전을 앞둔 ...

    연합뉴스 | 2002.03.26 00:00

  • [프로축구] 백업 꼬리표 뗀 늦깍이 스타들 주목

    ... 높다"고 그를 높이 평가했다. 한편 울산에서 올시즌 포항으로 둥지를 옮긴 공격수 최철우도 일약 주전급으로 도약해 1골을 잡아내며 `알토란' 같은 역할을 해 내고 있다. 2000년 드래프트 1차 지명선수로 울산에 입단했지만 2년간 20경기에 출전하는데 그쳤던 최철우는 이동국이 대표팀에 차출된 포항에서 최전방의 한 자리를 담당하며 수비를 흔드는 폭넓은 움직임과 제공권 장악력을 인정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2.03.25 00:00

  • [한.핀란드평가전] 핀란드전서 골 해갈 찾는다

    ... 피터 엔켈만(아스톤빌라)이 지킨다. ◇양팀 예상 베스트11┌──────────────────┬──────────────────┐│ │ ││ 최성용 │ 레이니 │├──┐ (김태영) 김남일 안정환 │ 누르멜라 ┌──┤│ │ (이동국) │포르셀 │ ││이 │홍명보 │ 쿠이바스토│엔 ││운 │ 이천수 설기현 │ 베오르넨 위스 │켈 ││재 │ (윤정환) (황선홍)│ │만 ││ │최진철 │요한손 티히넨 │ ││ │ 이영표 차두리 │ 발라카리 │ │├──┘ (최용수) │ ...

    연합뉴스 | 2002.03.19 00:00

  • [대표팀전훈] 해외파 합류로 '서바이벌' 본격화

    ...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고 최용수 역시 J리그 개막 초반 2경기에서연속골을 기록하며 최상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황선홍 역시 노련미를 바탕으로 최전방 공격을 이끌 선수로 히딩크 감독의 신뢰가 높은 상태. 따라서 안정환, 차두리, 이동국, 이천수 등 4명이 남은 자리를 놓고 경쟁하지만히딩크 감독은 그동안 확실한 인상을 심지 못한 이동국이 한수 처지는 가운데 이천수와 안정환, 차두리를 놓고 저울질을 하는 분위기여서 남은 스트라이커 자리 경쟁은 갈수록 치열할 전망이다. ...

    연합뉴스 | 2002.03.18 00:00

  • [대표팀전훈] 최용수.황선홍 핀란드전 골 기대

    ...계속되는 골가뭄, 우리가 푼다." 극심한 골가뭄에 시달려온 한국 축구대표팀에 최용수(이치하라)와 황선홍(가시와 레이솔) 등 일본파 스트라이커들이 `단비'를 내릴 구세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이동국(포항), 차두리(고려대) 등 국내파는 물론 안정환(페루자)까지 가세했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하면서 핀란드와의 2차 평가전에 합류할 이들 J리거 스트라이커들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커졌다. 이동국, 차두리, 이천수 등 국내파들은 ...

    연합뉴스 | 2002.03.16 00:00

  • thumbnail
    한국, 튀니지와 무승부

    이동국과 튀니지의 수비수 자이디가 공중볼을 빼앗기 위해 다투고 있다. /튀니스(튀니지)연합

    한국경제 | 2002.03.14 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