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881-4890 / 5,0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드컵] 새로운 대표팀 유니폼 첫 선

    ... 하의로 결정됐다. 나이키측은 "새로운 유니폼은 기능성을 극대화한 2중 구조로 제작돼 체온 조절과 통풍 기능이 뛰어나고 기존의 유니폼보다 20% 가볍다"고 장점을 설명했다. 이날 유니폼 발표회에는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을 비롯해 히딩크 감독 및 대표선수단, 서포터스 붉은 악마, 각계 축구인사 등이 참석했으며 송종국, 이동국, 이천수, 차두리(홍명보), 김병지 등이 새 유니폼의 모델로 등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2.20 00:00

  • 히딩크호 '지고 또 지고...' .. 우루과이에 1-2로 져

    ... 쥐고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한국대표팀은 이날도 수비에서 허점을 드러내 남은 1백여일 동안 공격은 물론 수비의 보완이 절실해졌다. 설기현 안정환 황선홍 최용수 이천수 최태욱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한국은 이날 김도훈과 이동국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플레이메이커로 송종국을 투입,날카로워진 공격력을 기대케 했다. 또 이을용과 이영표 김남일 최성용은 허리싸움에 투입됐고 수비라인은 이임생을 중앙에 세우고 최진철과 심재원이 좌우로 늘어서 상대 공격을 막는데 나섰다. ...

    한국경제 | 2002.02.14 17:34

  • [축구 평가전] 한국 1 - 1 우루과이..전반종료

    골드컵이후 침체된 한국축구 국가대표팀이 우루과이와의 전지훈련 마지막 평가전에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팀은 14일(한국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에서 전반 6분 현재 선제골을 내주며 경기를 리드당했으나 전반 25분께 이동국의 왼쪽 돌파에 이은 센터링을 김도훈이 골로 연결시켰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2.02.14 09:54

  • [한-우평가전] 이동국 부활조짐 `그나마 위안'

    `라이언 킹' 이동국(23.포항)이 부활의 기지개를 폈다. 14일(이하 한국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에서 열린 한국과 우루과이와의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에서 올들어 처음 선발 출장한 이동국은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지만 활발한 공격력을 선보여 모처럼 히딩크 감독을 흡족하게 했다. 이날 김도훈(전북)과 투톱으로 선발 출장한 이동국은 페널티 지역내에서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공간을 확보했고 필요할 때마다 측면공격에도 가담했으며 수비 때에도 하프라인을 넘어오는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축구 평가전] 우루과이 2-1 한국(경기종료)

    ... 주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날도 수비에서는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 남은 100여일동안 공격은 물론 수비도 집중 보완이 절실해졌다. 설기현, 안정환, 황선홍, 최용수, 이천수, 최태욱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한국은 이날 김도훈과 이동국을 최전방에 니세웠고 플레이메이커로는 송종국을 투입, 한결 날카로와진 공격력을 기대했다. 이을용과 이영표, 김남일, 최성용은 허리싸움에 투입됐고 수비라인은 이임생을 중앙에 세우고 최진철과 심재원이 좌우로 늘어서 상대 공격을 막는데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히딩크호, 송종국의 변신에 기대

    ... 빗발쳤기에 송종국의 또 다른 변신은 많은 의구심을 자아냈다. 그러나 히딩크호에서 20경기 연속 출장을 기록하는 등 거스 히딩크 감독으로 부터 사랑을 듬뿍 받음으로써 `황태자' 대우를 받아온 송종국은 기대에 어긋나지 않았다. 투톱인 이동국과 김도훈 밑에 자리한 송종국은 중원을 쉴사이 없이 뛰어다니며 공격의 활로를 찾는 한편으로 수비에서도 제몫을 톡톡히 했다. 송종국의 볼 배급이 활발해지면서 공격수들의 몸놀림도 골드컵에서와 달리 유연해졌고 전반 6분만에 첫 골을 허용하고도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한국축구, 우루과이에 패배

    ... 주력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날도 수비에서는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 남은 100여일동안 공격은 물론 수비도 집중 보완이 절실해졌다. 설기현, 안정환, 황선홍, 최용수, 이천수, 최태욱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한국은 이날 김도훈과 이동국을 최전방에 니세웠고 플레이메이커로는 송종국을 투입, 한결 날카로와진 공격력을 기대했다. 이을용과 이영표, 김남일, 최성용은 허리싸움에 투입됐고 수비라인은 이임생을 중앙에 세우고 최진철과 심재원이 좌우로 늘어서 상대 공격을 막는데 ...

    연합뉴스 | 2002.02.14 00:00

  • 송종국, 우루과이 격파 '해결사' .. 플레이메이커 기용

    ... 송종국은 이천수와 최태욱,박지성이 모두 불합격 판정을 받은 이 자리에서 또한번 진가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세계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도 두려워하는 우루과이 수비진을 뛰어넘어야 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이동국(포항)과 김도훈(전북)이 맡을 예정이다.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재활훈련을 하다 북중미 골드컵 멕시코와의 8강전부터 다시 출전한 이동국은 정상 컨디션을 거의 회복한 만큼 그동안의 부진을 날려 버리겠다고 벼르고 있다. 김도훈도 북중미 ...

    한국경제 | 2002.02.13 16:30

  • 한국축구, 최강수비 우루과이 상대로 공격력 테스트

    ... 이천수와 최태욱, 박지성이 모두 불합격 판정을 받은 이 자리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세계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브라질이나 아르헨티나도 두려워하는 우루과이의 수비진을 뛰어 넘어야 하는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이동국(포항)과 김도훈(전북)이맡을 예정이다.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재활훈련을 실시하다 지난달 23일부터 전술훈련에 합류,북중미골드컵 멕시코와의 8강전부터 출전하기 시작한 이동국은 거의 정상 컨디션을 회복한 만큼 그동안 부진하다는 비난을 날려 버리겠다고 ...

    연합뉴스 | 2002.02.13 00:00

  • 축구대표팀, 골드컵이후 첫 전술훈련

    ... 대표선수들은 9일(이하 한국시간) 샌디에이고에서 골드컵 이후 처음으로 전술훈련을 하며 14일 몬테비데오에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에 대비했다. 이날 훈련에서는 이을용과 최성용을 좌, 우 측면공격수로 활용하면서 중앙에 포진한 이동국, 차두리, 김도훈 등 스트라이커들이 센터링을 골로 연결하는 공격루트가 집중점검됐다. 한편 대표팀은 10일 몬테비데오로 이동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2.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