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921-4930 / 5,0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동국.차두리 "결승行 축포 쏜다" .. 31일 코스타리카戰

      ... 여건에서 최강의 상대와 격돌하는 만큼 월드컵 16강의 가능성을 중간 점검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맞이하게 된 셈이다. 앞선 3차례 경기와 같은 3-4-1-2시스템으로 나설 것으로 보이는 한국팀은 지난 멕시코전에서 후반 교체 투입됐던 이동국(포항)이 차두리(고려대)와 선발 투톱으로 출장할 것이 예상된다. 이와 함께 미드필드의 양 날개로는 멕시코전에서 활약했던 이을용(부천)과 최성용(수원)이 출격해 오버래핑에 뛰어난 코스타리카의 좌우 윙백 카를로스 카스트로와 애롤드 ...

      한국경제 | 2002.01.30 17:27

    • <골드컵> 한국, 최악이지만 코스타리카 넘는다

      ... 1순위로 꼽히는 팀. 그런만큼 한국은 최악의 조건 속에 제대로된 상대를 만나 월드컵 16강의 가능성을 중간 점검할 기회가 됐다. 앞선 3차례 경기와 같은 3-4-1-2시스템으로 나설 한국은 지난 멕시코전에서 후반 교체투입됐던 이동국(포항)이 차두리(고려대)와 선발투톱으로 출장할 것이 예상되는 가운데 공격형 미드필더로는 부상중인 박지성이 여의치 않을 경우 최태욱(안양)이 출격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미드필드의 양 날개로는 멕시코전에서 활약했던 이을용(부천)과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골드컵] 대표팀, 골결정력 집중 연습

      ... 하고 때로는 논스톱으로 골문을 향해 강슛을 날렸다. 이어 선수들은 한국의 주 공격루트인 측면돌파에 이은 센터링을 받아 골로 연결하는 훈련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 좌우 날개인 이을용(부천)과 최성용(수원)이 센터링을 날리면 이동국(포항)과차두리(고려대) 등 최전방 공격수들이 이를 받아 헤딩 또는 논스톱 발리슈팅을 날렸고 최태욱(안양), 송종국(부산) 등도 2선에서 달려들며 `캐넌포''를 꽂아 넣었다. 연습을 마친 뒤 히딩크 감독은 "수비력이 나아졌고 찬스도 많이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골드컵 이모저모] 히딩크 "이동국 많이 발전"

      0..."이동국의 움직임이 많이 좋아졌다." 31일(이하 한국시간) 코스타리카와의 북중미골드컵 4강전을 앞둔 거스 히딩크축구대표팀 감독은 29일 오전 포모나의 칼폴리 대학내 운동장에서 연습을 실시한 뒤전날 멕시코전에서 후반 교체투입했던 스트라이커 이동국(포항)의 플레이에 대해 "많이 배워가고 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히딩크 감독은 "이동국이 이전에는 가만히 서서 플레이하는 경향이 강했는데 어제 경기에서는 내가 바라는 대로 수비수 사이에서 ...

      연합뉴스 | 2002.01.29 00:00

    • [골드컵] 120분 死鬪...이운재 '황금손' 빛났다

      ... 가는 대접전을 펼쳤으나 무승부를 기록,결국 승부차기에서 4대2로 승리했다. 이날 골키퍼 이운재는 승부차기에서 매번 정확하게 상대 슛의 방향을 파악,4개의 킥 중 2개를 잇달아 잡아내며 수훈갑이 됐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이을용 이동국 최성용 이영표가 골키퍼를 완전히 따돌리고 모두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로써 멕시코와의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 3승1무5패를 기록한 한국은 오는 31일 오전 11시 월드컵 본선 진출국 코스타리카와 결승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

      한국경제 | 2002.01.28 17:18

    • thumbnail
      이동국 "돌진"

      골드컵 한국-멕시코전 후반에 교체투입된 이동국이 멕시코 문전을 파고들며 슛을 시도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연합

      한국경제 | 2002.01.28 17:12

    • [골드컵] 한국, 멕시코 꺾고 4강행

      ...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운재의 선방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골키퍼 이운재는 승부차기에서 2-2로 맞설때 정확한 방향 선정으로 상대의 킥을 2차례나 잇따라 잡아내 수훈갑이 됐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이을용, 이동국, 최성용, 이영표가 골키퍼를 완전히 따돌리고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로써 4강이 겨루는 준결승에 합류하며 멕시코와의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 3승1무5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2한일월드컵 본선진출국 코스타리카와 ...

      연합뉴스 | 2002.01.28 00:00

    • [골드컵] 한국, 멕시코 꺾고 4강행

      ... 접전 끝에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이운재의 선방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골키퍼 이운재는 승부차기에서 2-2로 맞설때 정확한 방향 선정으로 상대의 킥을2차례나 잇따라 잡아내 수훈갑이 됐다. 한국은 승부차기에서 이을용, 이동국, 최성용, 이영표가 골키퍼를 완전히 따돌리고 침착하게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이로써 4강이 겨루는 준결승에 합류하며 멕시코와의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 3승1무5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2한일월드컵 본선진출국 코스타리카와 ...

      연합뉴스 | 2002.01.28 00:00

    • [골드컵] 미드필드 엉성하고 골 결정력 부족 여전

      ... 나선 김도훈은 전반 몇차례 이어진 측면센터링을 헤딩슛으로 연결하지 못했고 후반 10분 차두리가 만들어준 결정적인 득점찬스에서 골대를 한 참 넘기는 `홈런볼''을 날리는 등 부진을 거듭했다. 또 후반 29분 김도훈과 교체투입된 이동국도 최전방에서 파괴력있는 움직임을보이긴 했지만 후반 35분 왼쪽에서 수비수 한명을 제치고 골키퍼와 맞선 결정적인찬스를 놓치는 등 어렵게 맞은 득점 기회를 허무하게 날려버리는 아쉬운 장면들은좀처럼 사라지지 않았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1.28 00:00

    • [골드컵] 대표팀의 가장 큰 변수는 부상

      ... 대표팀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9기 대표팀을 출범시켰으나 부상선수는 끊이지 않았다. 98년 프랑스월드컵이 끝난 이후 대표팀 부동의 공격수로 활약했던 고종수(수원)가 지난 해 7월 오른쪽 무릎 연골파열로 그라운드를 떠난 것은 비롯해 이동국(포항)은 오른쪽 발목이 좋지 않아 골드컵에서 단 한경기도 나서지 못하고 있다. 대망의 16강 진출의 염원을 이루기 위한 첫 준비단계로 떠난 미국전지훈련에서다친 선수도 적지 않다. 대표팀 측면 수비수인 이민성(부산)은 지난 17일 ...

      연합뉴스 | 2002.01.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