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150 / 823,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 두 동강 내서라도 구해주세요"…테슬라, 순식간에 먹통 '공포'

      ... 사고는 산체스가 손녀를 뒷좌석 카시트에 앉히고 운전석으로 향한 뒤 일어났다. 그는 뒤 차 문을 닫고 곧바로 운전석으로 향했지만 돌연 문이 열리지 않았다. 휴대전화와 카드 열쇠를 이용해도 잠금은 풀리지 않았다. 문이 열리지 않은 이유는 배터리 방전 때문이었다. 테슬라는 배터리 방전 전에 운전자에게 여러 차례 경고를 보내게 되어 있는데 산체스는 그간 아무런 경고를 받지 못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차 문이 열리지 않으면서 섭씨 40도에 가까운 폭염 속에서 20개월 ...

      한국경제 | 2024.06.23 10:47 | 김수영

    • thumbnail
      바쁠 때만 '일당 30만원' 주고 썼는데…"퇴직금 달라" 황당 [곽용희의 인사노무노트]

      ... 현장에서 일했다. B의 일당은 2020년 29만원, 2021년에는 2만원 오른 31만원이었다. 그런데 A가 B를 더 이상 부르지 않게 되자 B는 A에 퇴직금을 요구했다. A가 이를 거절하자 B는 '퇴직금 미지급'을 이유로 A를 형사 고소하고 민사 소송을 별도로 제기한 것. 재판 과정에서 A는 "일용직 근로자는 퇴직급여 지급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형식상으로는 비록 일용직이라고 하더라도 일용관계가 ...

      한국경제 | 2024.06.23 10:44 | 곽용희

    • thumbnail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18명 유족, 27억원 손해배상 승소

      ... 원고 일부 승소판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판부는 20명 원고별로 900여만~2억1천여만원씩, 각 유족 상속분 총 27억여원을 배상하라고 주문했다. 18명 희생자는 1943년도에 발생한 여순사건 과정에서 반란자들의 부역자, 협조자라는 이유로 사살된 민간인들이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는 이들 일부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을 내렸고,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위원회(여순사건 위원회)도 18명을 여순사건 희생자로 인정했다. 여순사건 위원회 조사 ...

      한국경제 | 2024.06.23 10:43 | YONHAP

    • thumbnail
      '뉴진스님' 윤성호, 아시아 최대 EDM 뮤직 페스티벌도 접수 ('미우새')

      ...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윤성호는 실제 스님처럼 사찰에서 아침을 맞이하는 모습으로 등장해 母벤져스를 놀라게 했다. 마치 자기 집처럼 사찰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보여 의아함을 자아낸 윤성호. 그가 사찰에서 거주 중인 특별한 이유가 무엇인지, 모두가 궁금함을 감추지 못했다. 고즈넉한 분위기도 잠시, ‘뉴진스님’에게 법명을 수계 한 오심스님이 “뉴진스님이 신학대학을 나왔다는 충격적인 소문이 있다”라며 윤성호에게 해명을 ...

      텐아시아 | 2024.06.23 10:22 | 김서윤

    • thumbnail
      충청권 전학 초등생 가장 많아…의대 증원으로 더 늘듯

      전년 통계 분석…"의대 지역인재 확대 본격화되면 지방 이동 불붙을 것" 작년 비수도권 중 충청권으로 이동한 초등학생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인프라 등을 이유로 초등생 가족이 충청권으로 이전한 것으로 보이는데 의대 정원 증원 확대가 발표됐으니 이동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종로학원은 지난 5월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전국 6천299개 초등학교의 2023학년도 순유입을 분석해보니 충청권이 237명(지역별 합산 기준)으로 ...

      한국경제 | 2024.06.23 10:18 | YONHAP

    • thumbnail
      임대료 인상과 권리금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한경부동산밸류업센터]

      ... 임대차 계약이 종료되기 전에 임대인에게 권리금 회수 기회를 보장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이는 임차인이 새로운 임차인을 구해 권리금을 회수할 수 있도록 임대인이 방해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정당한 이유'입니다. 의뢰인께서 현재 임대료가 시세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은 정당한 이유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먼저, 의뢰인께서는 지역 상권의 임대료 시세를 조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임대료를 인상하려면 현재 임대료가 시세와 ...

      한국경제 | 2024.06.23 10:00

    • thumbnail
      '감자튀김 판매중단' 맥도날드…정의당 "알바 근로시간 줄였다" 의혹 제기

      맥도날드가 감자 수급 문제를 이유로 감자튀김(프렌치프라이) 판매 중단을 선언하면서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지자 일부 매장에서 아르바이트 직원(크루)들의 근로시간을 줄이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맥도날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방적으로 근로시간을 줄일 수 있는 방식으로 인사관리를 하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22일 정의당은 "맥도날드 일부 지점에서는 알바 직원들에게 근무시간을 줄인다는 ...

      한국경제 | 2024.06.23 09:42 | 곽용희

    • thumbnail
      실업급여·고용장려금 2억원 부정 수급한 법인대표 집행유예

      ... 일하다가 그만두거나 휴직한 것처럼 꾸민 서류를 고용보험공단에 제출해 실업급여와 육아휴직급여 총 3천400여만원을 받도록 했다. 배 판사는 "법인 재정 위기를 모면하려 가족, 친척, 지인을 동원해 부정수급 범행을 저질러 고용보험 재정에 큰 악영향을 미쳤고 전체 부정수급액도 2억원에 이르러 죄질이 무겁다"며 "다만 부과된 징수결정액을 매월 300만원씩 분할해서 내는 등 피해를 보상하려고 노력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23 09:32 | YONHAP

    • thumbnail
      3번째 음주운전하다 사고…전화받고 온 동창이 운전자 행세

      ... 판사는 또 범인도피 혐의로 함께 불구속 기소된 B씨와 C씨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이 판사는 "A씨는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를 내고도 피해자를 두고 도주해 실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B씨와 C씨도 국가의 사법 기능을 해치는 행위를 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범행으로 대가나 이익을 얻은 건 아닌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23 09:16 | YONHAP

    • thumbnail
      "中, 대만 '격리'만으로 교역 타격…총 한발 안쏘고 압박 가능"

      ... 중국이 대만을 향하는 선박 등에 대한 세관 검사를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만을 격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만에 입항하는 화물선·유조선에 사전 세관 신고서를 요구한 뒤 중국 당국이 선박에 승선해 현장 검사를 하고, 규정 위반을 이유로 기업에 벌금 부과 등 강제 조치를 단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국은 해상에 순찰선 다수를 배치하고, 해안 경비대 등을 작전에 동원할 수 있다. 특히 대만의 최대 무역항인 가오슝이 작전의 주요 목표물이 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4.06.23 09: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