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01-210 / 826,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홀라당 벗고 '나체'로 자전거 탄 유학생…이유 물었더니

      대학교 교정에서 나체 상태로 자전거를 타고 다닌 유학생이 불구속 입건됐다. 23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전날 오전 11시34분께 전남대학교 기숙사 인근 교정에서 옷을 모두 벗어 신체를 노출하고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닌 아프리카계 국적 유학생 20대 A씨를 공연음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이를 본 학생들의 신고로 A씨는 현장에서 15분 만에 검거됐다. 그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하지 않았으며, 마약 간이 키트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것으...

      한국경제 | 2024.05.23 10:55 | 성진우

    • thumbnail
      '세탁기 문열림 수천번도 분석'...LG전자, 데이터 분석에 AI 달았다

      ... 중요합니다. AI는 고객을 빠르게 이해할 수 있는 수단이자 기회입니다.” 우정훈 LG전자 H&A데이터플랫폼태스크리더 수석전문위원(상무)이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제조업체가 AI에 신경 쓰는 이유’에 대해 질문을 받자 이같이 말했다. LG전자는 지난 1월 가전 사업 부문인 H&A사업본부에서 생성 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찾다(CHATDA)’를 선보였다. 마이크로스프트 플랫폼인 ...

      한국경제 | 2024.05.23 10:54 | 이주현

    • thumbnail
      '50만원 빼앗으려고'…청주 노래방 업주 살해범 무기징역

      ... 보호 조치를 받을 수 있었던 일말의 가능성도 배제했다"며 "범행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하지만 경찰이 제시한 증거를 보니 인정하겠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주장을 되풀이하는 점을 보면 진심으로 자기 잘못을 반성하고 있는지도 의문"이라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타인의 생명을 빼앗는 강도 살인죄는 어떠한 경우에도 합리화되거나 용납될 수 없다"며 "용서받기 위해 별다른 노력도 안 하고 유족들이 엄벌을 탄원한 점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3 10:54 | YONHAP

    • thumbnail
      "우리 애를 건드려?"…13세 학생 찾아가 흉기 휘두른 엄마

      ... A씨는 공원에 가던 중 처음 본 C(17)양에게도 흉기를 휘둘렀고, C양은 복부와 왼쪽 팔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황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방법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판단했다. 이어 "일부 피해자와는 합의했다"며 "벌금형을 넘는 전과가 없고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24.05.23 10:51

    • thumbnail
      北측에 김정일 찬양 편지·근조화환 보낸 60대 징역 1년6월

      ... 23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자격정지 2년을 선고했다. 공 판사는 "피고인은 오랫동안 남북체육협력사업을 진행하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정치적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남북교류협력에 필요하다는 이유로 공공질서에 위반되는 행위가 정당화될 수 없다. 이를 용인하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기본 질서를 위태롭게 한다는 행위도 허용될 수 있다는 인식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의 업무상 횡령 금액이 상당하지만 변제도 ...

      한국경제 | 2024.05.23 10:46 | YONHAP

    • thumbnail
      "왜 싸워"…자녀와 다툰 13살 학생 흉기로 찌른 40대 엄마

      ... C양은 복부와 왼쪽 팔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다. 황 판사는 "피고인의 범행 방법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판단했다. 이어 "일부 피해자와는 합의했다"며 "벌금형을 넘는 전과가 없고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성진우 한경닷컴 기자 politpet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5.23 10:43 | 성진우

    • thumbnail
      통신株 AI에 집중투자 한다... 내년이 기대되는 이유

      증권사들은 통신주에 대해 과거사례와 요금제 개편 등 변화를 미뤄볼 때 내년이 통신주 상승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전문가들은 차세대 네트워크 기대감, 요금제 변화 등에 힘입어 내년에는 통신주 주가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과거 사례를 들며 내년에는 통신주가 본격 대세 상승기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 통신사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스탁론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모처럼 잡은 투자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한국경제 | 2024.05.23 10:40

    • thumbnail
      '한솔제지' 52주 신고가 경신, 인쇄용지 부문의 부활 - 교보증권, BUY

      ... 김민철 애널리스트는 한솔제지에 대해 "1Q24 매출액은 YoY 5% 감소한 5,341억원, 영업이익은 YoY 337% 증가한 340억원 으로 영업이익 컨센서스 240억원 대비 큰 폭 상회하는 실적 시현. 영업이익이 컨센서 스를 상회한 이유는 펄프가격이 하향 안정화(톤당 사용펄프가격 4Q22 $852 ->1Q24 $562)되는 가운데 제품가격 인상으로 마진스프레드가 확대 되었고, 일부 가수요 효과 있었기 때문. 특히 인쇄용지 부문 영업이익 성장에 주목. 이는 북미지역에서 ...

      한국경제 | 2024.05.23 10:38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민희진, 어도어 대표 해임 수순…후임은 이재상 하이브 CSO 거론 [TEN이슈]

      ... 받아들일 경우 어도어 3명의 이사진 중 2명만 해임되고 새롭게 임명된다. 그 때문에 이사진의 과반을 하이브 쪽 인사들이 장악하기에 이사회를 열어 민희진 대표 해임안을 가결할 수도 있다. 물론, 이 과정에서 민 대표가 주주 간 계약 위반을 이유로 하이브에게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도 있다. 하이브는 이번 사태를 통해 어도어를 제작총괄, 경영대표 2인 체제로 바꾸려하고 있다. 현재 하이브 내 어도어를 제외한 타 레이블은 해당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

      텐아시아 | 2024.05.23 10:34 | 윤준호

    • thumbnail
      K리그1 FC서울 "골키퍼 백종범 연맹 징계, 재심 청구 안 한다"

      ... 서포터스석을 향해 주먹을 불끈 쥐고 포효했다. 프로연맹은 16일 상벌위원회(위원장 조남돈)를 열어 인천 구단에 홈 5경기 응원석 폐쇄 및 제재금 2천만원의 중징계를 내렸고, 백종범에 대해선 '관중에 대한 비신사적인 행위'를 이유로 제재금 700만원을 부과했다. 이 과정에서 조남돈 상벌위원장은 상벌위에 훈련 등의 이유로 출석하지 않은 백종범에 대해 "(물병 투척 사태를 촉발한) 백종범도 징계 대상인데, 팀 훈련 때문에 상벌위에 불출석한다는 건 연맹 디그니티(존엄)를 ...

      한국경제 | 2024.05.23 10: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