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24,0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파운드리 빅3, ASML 5200억 신제품 도입 경쟁

      ... 지난달 “1.6㎚ 공정을 위해 하이 NA EUV 장비를 도입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술 경쟁에서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투자를 앞당긴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의 행보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지난해 12월 ASML 네덜란드 본사를 방문해 하이 NA EUV를 살펴봤다. 4월엔 EUV 장비의 핵심 부품을 제조하는 독일 자이스를 찾아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다섯 대 정도를 우선 주문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4.06.07 18:17 | 황정수

    • thumbnail
      [천자칼럼] '신경영 선언' 기념일에 삼성 첫 파업

      ... 신경영 선언 때만큼이나 심각해서다. 주력인 반도체 사업은 인공지능(AI) 시대에 수요가 급증한 고대역폭메모리(HBM) 대응이 늦은 데다,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분야에선 대만 TSMC와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기념식 대신 2주간 미국 전역의 인공지능(AI), 통신 등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30여 개 일정을 잡고 강행군을 이어가는 것도 위기 경영의 일환이라는 평가다. 이런 날 조합원 대부분이 반도체 부문 직원으로 ...

      한국경제 | 2024.06.07 18:16 | 유병연

    • thumbnail
      '신경영 선언' 31주년…노조는 사상 첫 파업

      ... 31주년인 오늘, 삼성전자 창사 이래 첫 노조 파업이 현실화 했습니다. 징검다리 연휴에 하루 단체 연차 소진 형태로 진행돼 생산 차질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추가 단체 행동에 대한 우려는 여전합니다. 반도체 위기와 노사 갈등 상황에서 이재용 회장은 돌파구 마련을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올랐습니다. 정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삼성전자 최대 노동조합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의 단체 연차 사용은 예정대로 실행됐습니다. 반도체 사업장 곳곳에 파업 선언문이 붙고, ...

      한국경제TV | 2024.06.07 17:32

    • thumbnail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떴다지만 이 정도 일 줄이야

      ... 14,211포인트, 8위 위하준은 12,772포인트, 9위 장기용은 12,331포인트, 10위 이동건은 10,802포인트이다. 11위는 이도현, 12위 손호준, 13위 최다니엘, 14위 김재원, 15위 김민재, 16위 류준열, 17위 이재용, 18위 차승원, 19위 손석구, 20위는 원빈이 차지했다. 성별 선호도 분석 결과 1위 변우석은 남성 12%, 여성 88%, 2위 송승헌은 남성 36%, 여성 64%, 3위 오영수는 남성 46%, 여성 54%가 선호하는 것으로 ...

      텐아시아 | 2024.06.07 13:44 | 고윤상

    • thumbnail
      2주간 美 출장 간 이재용…"아무도 못하는 사업 해내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주간의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 등 정보기술(IT), 인공지능(AI), 반도체, 로봇 분야의 미국 내 주요 기업 수장과 30여 건의 연쇄 미팅을 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출국한 이 회장은 현지에서 임직원들을 만나 “모두가 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잘 해내고, 아무도 못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먼저 해내자”고 독려했다. ○장기 출장길 오른 이재용 6일 삼성전자에 ...

      한국경제 | 2024.06.06 17:54 | 김채연

    • thumbnail
      "아무도 못하는 일 해내자"…이재용, 미국 출장길 '광폭 행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약 2주간 미국 출장길에 올라 30여건에 이르는 미팅 일정을 소화한다. 미국 정계 ·글로벌 IT 기업 인사들과 만나 미래 사업 등 각종 현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호암상 시상식에 참석한 다음 곧장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미국 동부 뉴욕을 시작으로 서부 실리콘밸리에 이르는 일정을 소화한다. 이 회장은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베리 ...

      한국경제 | 2024.06.06 17:29 | 김대영

    • thumbnail
      이재용, 2주간 미국 출장…"아무도 못하는 사업 먼저 해내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주간의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 등 IT, 인공지능(AI), 반도체, 로봇 등의 미국 내 주요 기업 수장과 30여 건의 연쇄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출국한 이 회장은 현지에서 임직원들을 만나 “모두가 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잘 해내고, 아무도 못하는 사업은 누구보다 먼저 해내자”고 독려했다. ○장기 출장길 오른 이재용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

      한국경제 | 2024.06.06 17:00 | 김채연

    • thumbnail
      '美 출장' 이재용 "아무도 못하는 것 먼저 해내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약 2주간 미국 동·서부를 가로지르는 출장길에 올랐다.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호암상 시상식 직후 미국으로 출국해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대형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한스 베스트베리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두 사람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기술 및 서비스 방안, 차세대 통신 기술 전망, 기술혁신을 통한 고객 가치 제고 전략 등 사업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동에는 ...

      한국경제TV | 2024.06.06 16:54

    • thumbnail
      이재용, 미국서 10년 인연 만나…"누구보다 먼저 해내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출장에 나서 30여 건의 비즈니스 미팅을 소화한다.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삼성호암상 시상식 직후 출국해 버라이즌을 비롯해 미국의 주요 IT·AI·반도체·통신 관련 기업 CEO 및 정관계 인사들과 릴레이 미팅을 이어가고 있다. 뉴욕과 워싱턴DC 등 동부, 서부의 실리콘밸리까지 아우르는 이번 출장은 삼성전자의 주요 고객사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 회장은 매일 분단위로 ...

      한국경제TV | 2024.06.06 16:01

    • thumbnail
      '미국 출장' 이재용 "아무도 못하는 사업 누구보다 먼저 해내자"

      2주간 미국 동부∼서부 횡단…주요기업 CEO 면담 등 일정 30여건 버라이즌 CEO 만나 'AI·차세대 통신' 협력 방안 논의도 '신경영 선언' 31주년 맞아 글로벌 네트워크 통한 위기 타개책 모색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약 2주간 미국 동·서부를 가로지르는 출장길에 올라 주요 고객사와의 협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발굴에 주력한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삼성호암상 시상식 직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

      한국경제 | 2024.06.06 1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