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32641-132650 / 168,2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회사이름 같은 G&G.스마텔 '계약취소 등 불똥'

      ...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 신영신 사장은 "지난 8월18일부터 최근까지 대대적인 세일을 실시했는데 이번 사건 이후 계약건의 10%가 해약됐고 10%는 매입대금 납부를 미루고 있는 등 피해가 극심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유학생 전문 국제전화서비스업체인 스마텔도 G&G그룹이 인수한 전자기기 및 부품제조업체와 상호가 같아 가입고객의 20% 정도가 줄어드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24 17:31

    • 해외CB등 악용 '위험수위'..이용호 게이트 계기로 본 코스닥시장 실태

      ... 잇따라 철회되거나 연기되는 등 시장이 위축되고 있다. 기존에 해외증권을 발행했던 기업들도 이용호게이트를 계기로 금융감독원의 수사가 확대될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사건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대주주의 해외CB 재인수'는 사실 코스닥시장에서 비일비재하게 재연돼왔던 일이다. 또 무늬만 해외CB지 실제 인수자는 대부분 국내 투자자나 '검은머리 외국인'이었다는 사실도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여기에 국내 투자자들로 구성된 CB인수자는 흔히 전환청구권행사에 ...

      한국경제 | 2001.09.24 17:27

    • [경영인 탐구] 이멜트 .. '누구인가'

      ... 아이비리그중 하나인 다트머스대를 졸업한 후 1982년 GE플라스틱에 입사했다. 입사 15년째인 1997년 의료기기 업체인 GE메디컬시스템스의 사장이 돼 1년여 만에 매출을 두배인 60억달러로 끌어올렸다. 웰치의 전매특허중 하나인 기업인수합병(M&A)을 성공시킨게 직접적인 요인이었다. 그는 이때부터 차기 GE 회장 후보중 하나로 웰치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선왕(先王)격인 웰치와 닮은 점이 몇개 있다. 둘 다 45세에 GE 회장이 됐고 운동선수를 연상시킬 ...

      한국경제 | 2001.09.24 17:26

    • [시론] 대우車매각 이후의 경제..표학길 <서울대 경제학 교수>

      ... 수 있다. 지난 21일엔 대우자동차 매각을 위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물론 매각에 따른 특혜 시비와 불평등계약의 논란이 있는 게 사실이다.그러나 대우자동차의 엄청난 부채규모를 고려하면,대우자동차를 가장 잘 아는 GM이 인수함으로써 브랜드를 유지하고 협력업체나 고용의 승계가 어느 정도 보장될 수 있었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이닉스 문제도 채권단에 의해 자율 결정될 수 있는 수준을 이미 벗어났다. 따라서 정부는 하이닉스를 확실하게 ...

      한국경제 | 2001.09.24 17:26

    • [TNK-세계 일류를 키우자] (15) '초고속 인터넷'..그물網 인프라

      ... 1백74만명(25.8%), 두루넷 '멀티플러스'는 1백13만명(16.8%)으로 '빅3'를 형성하고 있다. 이밖에 후발그룹으로는 온세통신 드림라인 데이콤 SK텔레콤 등이 있다. 현재 SK텔레콤의 '싱크로드'는 이달중 두루넷으로 인수될 예정이고 하나로통신은 드림라인의 초고속인터넷 부문을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중이다. 국내 초고속인터넷서비스 업계가 '빅3' 업체 중심으로 구조재편되고 있는 것이다. 업체별로는 한국통신은 기존 전화망을 활용한 ADSL, 하나로통신은 ...

      한국경제 | 2001.09.24 17:21

    • [경영인 탐구] 이멜트 .. 내달초 訪韓

      ... 승계하겠다는 숨은 뜻이 들어 있다. 사세 확장도 웰치 전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유산이다. 이멜트 회장은 취임 직후 최우선 경영전략이 사세 확장을 통한 성장 가속화라고 밝혔다. 규모 확대에 한계를 두지 않고 필요한 기업들을 인수합병하겠다는 것. 규모의 경제를맡璿玖?이익도 저절로 따라온다는게 그의 지론이다. 웰치 전 회장도 20년간의 회장 재임중 수백개의 기업을 인수합병했다. 이멜트 회장은 얼마 전에 벌써 헬러파이낸셜이라는 금융업체를 53억달러에 사들였다. ...

      한국경제 | 2001.09.24 17:20

    • 여 '수산시장 의혹' 朱의원 사퇴요구검토

      민주당은 24일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수협에 대한 노량진 수산시장 인수포기 압력 의혹과 관련,국회 국정조사와 주진우 의원의 국회 윤리위 제소 및 사퇴 요구 등을 검토키로 했다. 이와함께 김기재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한나라당의 노량진 수산시장 헐값매입 의혹사건 진상조사위'를 구성했다. 조사단은 농수산물유통공사의 수산시장 민영화 진행상황과 사조그룹의 수산시장매입 추진경위,한나라당의 지원 의혹,수협 국정감사 일정 변경사유 등에 대한 ...

      한국경제 | 2001.09.24 17:20

    • 금감원은 뭐했나 .. 이용호씨 株價조작...CB편법거래...불법대출

      ... 2백만달러, 1백만달러어치를 가졌던 성모, 박모씨로부터 CB를 사고 팔았던 유모씨에 대한 금감원 조치는 '경고'에 그쳤고 산업은행에 대해서는 그나마의 경고조치 조차 1년이 넘도록 내려지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산은이 CB를 인수했다가 바로 되팔았기 때문에 조치할 방법이 없다"며 뒤늦게 공시위반 여부를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공시위반은 내용에 따라 수사기관에 통보될 수도 있지만 대개 주의.경고로 끝난다. 공시의무 위반에 대한 강경조치는 사후적 해법일뿐 예방책은 ...

      한국경제 | 2001.09.24 17:16

    • [대우패망 '秘史'] (20) '인터뷰 뒷 이야기'

      ... 달았다. 놀랄 만한 얘기들도 있었지만 취재팀은 김 상무와의 약속을 지키기로 했다. 서울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나온 김 상무는 지난 76년 대우에 입사, 26년 동안 김우중 회장을 모셔 왔다. 대우 성장과정에서 숱한 기업인수 작업에도 관여했다. 90년대 들어선 계열사에 대한 경영관리 업무를 주로 맡았다. 그의 말대로라면 잦은 직언으로 대우가 패망하기 직전 회장으로부터 버림을 받다시피했다. 그는 그러나 대우와 김 회장에 대해서는 지금도 여전한 연민을 ...

      한국경제 | 2001.09.24 17:12

    • [대우패망 '秘史'] (20) '분식 또 분식 (上)' .. 전격 인터뷰

      ... 내용을 손바닥처럼 잘 꿰고 있었다. 대우전자에서 경리를 담당했던 김모 이사가 삼성 이건희 회장쪽에 분식 내용을 담은 서류를 보따리째로 전했다. 분식 규모가 4조원 이상 됐을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삼성이 대우 그룹사의 전환사채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2조원을 지원하라는 정부 중재안을 따랐을리 없다. 분식서류를 전달한 김 이사는 사실 대우전자에서 억울하게 쫓겨났다. 김 이사가 미국 보스턴대에서 30명의 대우 계열사 임원과 함께 석달과정 연수를 받고 귀국할 때 문제가 ...

      한국경제 | 2001.09.24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