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132671-132680 / 166,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고] 대학생들 中企 가봐야 한다..최동규 <중소기업청장>

    ... 평가와 관심을 받지 못해 왔다. 하지만 이제 벤처기업을 선호하는 대학생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벤처기업 수가 1만개를 넘어섰고 중소기업의 수출증가율이 전체 수출증가율을 앞설 만큼 경쟁력도 높아졌다. 부도업체수 대비 창업법인수도 15배를 넘어 경제에 생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런 시점에서 그동안 ''농활''을 자원하던 대학생들이 ''중활''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본다. 중소기업은 선진국의 경험에서 입증된 바와 같이 자유와 자율,민주와 ...

    한국경제 | 2001.06.28 17:30

  • [화섬업계 구조조정 딜레마] (中) 말뿐인 경쟁력 제고

    "배우자감을 고르는 시어머니의 눈이 높으니 혼인이 이뤄질 수 있나요"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중인 새한의 인수에 군침을 흘리는 섬유통합법인 휴비스와 한.일 합작법인 도레이새한의 임원들이 새한의 주인격인 산업은행이 새한의 매각가격을 너무 높게 부르는 것을 놓고 하는 말이다. 채권단은 현재 새한의 구미공장을 본전(투자비)을 뽑는 4천억~5천억원은 받아야 한다는 입장. 반면 원매업체들은 설비가 워낙 낡아 땅값(11만평) 정도인 2천억원선이 적정 시가라고 ...

    한국경제 | 2001.06.28 17:25

  • [증자공시] 소너스테크놀로지스

    소너스테크놀로지스=오스틴 세이버 파이낸셜 플래닝사를 인수자로 55만9천여주의 제3자배정 방식 유상증자를 결의.

    한국경제 | 2001.06.28 17:18

  • 프리챌홀딩스, 해외BW 1,000만달러 발행키로

    프리챌홀딩스가 1,000만달러의 해외 신주인수권부 사채(BW) 발행을 확정했다. 프리챌홀딩스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의하고 이번에 조달하는 자금은 인터넷 지주회사의 기반 확충과 환경사업부문인 그린챌의 연구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BW는 오는 7월 3일 유로시장에서 공모 형태로 발행되며 해외 투자가들이 전액 인수할 예정이다. 만기일은 오는 2006년 7월 3일, 만기보장 수익율은 연 6%다. 신주인수권의 행사 가격은 3,576원이며 ...

    한국경제 | 2001.06.28 16:15

  • [증자공시] LGCI

    LGCI=유상증자와 관련,기존 주주에게 신주인수권 증서의 발행및 양도를 허용키로 했으나 "주주우선공모 증자"방식의 해석상 오류가 발견돼 이를 불허키로 결의.

    한국경제 | 2001.06.28 15:54

  • [증시 메모] (29일) 보통주추가상장 : 미도파

    보통주추가상장-미도파 의성실업(이상 제3자배정증자) 두산 금양(이상 신주인수권행사) 동원(전환) 유상청약일-서울식품 공모주청약-LG석유화학

    한국경제 | 2001.06.28 15:52

  • [공시] 에이엠에스에 SK그룹 피인수설 조회공시 요구

    코스닥증권은 28일 에이엠에스에 SK그룹 피인수설의 사실여부 및 구체적인 진행상황에 대한 조회공시를 29일까지 요구했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06.28 15:08

  • 오피스웨이, 대기업 MRO계약 잇달아 수주

    ... 신무림제지등 3개 모기업 제지회사로부터 사무용지를 저가에 받아오는데다 사무용품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수급상황과 재고상황을 파악할수 있다는 점은 공급가를 낮추는데 도움을 주었다고 김 대표는 설명했다. 오피스웨이는 무림제지그룹이 지난 96년 인수한 한국스피드오피스서플라이가 모체이며 지난 1월 오피스웨이로 회사이름을 바꾸었다. 복사지 펜 파일 바인더 복사기 컴퓨터주변기기 사무가구 필름 등 모든 사무용품을 기업체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 자본금은 10억5천만원이다. ...

    한국경제 | 2001.06.28 14:47

  • 中, 자동차 '빅3' 적극 육성..중소형업체 대거 정리

    ... 메이커에 맞설 수 있는 회사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빅3는 이와 함께 신차생산,가격결정 등에서도 상당한 재량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자동차산업 플랜''으로 중소형사들이 난립해 있는 중국시장에서 메이커들간의 기업인수·합병(M&A)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미 합작 형태로 중국에 진출해 있는 GM 포드 등 세계적 메이커들과 현지 중소형사들의 ''짝짓기''도 붐을 이룰 전망이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8 14:19

  • 알카텔 전세계 100여공장 판다

    ...의 합병 실패와 기업경영 실적악화 발표 이후 전면적인 사업 구조조정 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었다. 그러나 이번에 발표된 계획은 규모에 있어서 예측을 능가하는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알카텔은 루슨트테크놀러지스 인수 실패 직후 악화된 통신시장 상황과 과도한 구조조정 비용으로 올해 2분기에 30억유로(25억6천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휴대폰과 기업체 네트워크 사업을 포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알카텔은 ...

    한국경제 | 2001.06.28 1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