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3371-123380 / 148,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근로자 1명 고용에 월 387만원 든다

      ... 0.4%와 0.3% 늘었다. 간접 노동비용 중 법정 복리비용은 25만9천원으로 전년보다 1.4%, 법정외 복리비용은 18만5천1백원으로 전년 대비 0.2% 각각 증가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기업들이 지난해 경제위기에 임금동결, 일자리 나누기,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대응하면서 노동비용이 전년과 비슷했다. 명목 노동비용이 올랐지만, 물가상승률을 고려한 실질 노동비용은 전년보다 2.23% 줄었다"고 말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노동비용 격차가 여전하다. 근로자들의 ...

      연합뉴스 | 2010.08.01 00:00

    • 경제인구 3~4명중 1명꼴 '빚 폭탄' 신용등급자

      ... 저신용자들에게는 금리가 올라가면 상환 부담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이라며 "제도권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지 못하는 이들에 대한 대출재원을 늘려야 신용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지원도 필요하지만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같은 좀 더 근본적인 대책으로 이들이 스스로 일을 해서 채무를 갚아나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제 성장이 지속되면서 개인 신용등급 상위 1~5등급 비중은 지난 3월 말에 비해 소폭 증가하고 하위 6~10등급 ...

      연합뉴스 | 2010.08.01 00:00

    • '相生' 놓고 할 말 한 정부ㆍ재계ㆍ갈등도 풀었다

      ... 지난달 28일 고려대 강연에서 "올 2분기 삼성전자가 5조원이라는 사상 최고 이익을 냈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사람들 생각에) 가슴이 아팠다"고 했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전경련이 또 향후 30대그룹의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과 관련된 정확한 현황 조사에 나서기로 한 것도 정부의 대기업 책임론을 100% 납득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는 시각도 있다. 이와 관련, 정 부회장은 "대통령이 정확한 팩트를 근거로 (대기업의 투자부진 등)그런 말씀을 ...

      한국경제 | 2010.08.01 00:00 | 김현예

    • [사설] 경기둔화 조짐 하반기보다 내년이 걱정이다

      ... 최저치로 떨어지는등 미국 경제의 침체 우려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세계경제 회복과 내수증가 등에 힘입어 내년에도 5% 안팎의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 하지만 그 전제조건이 흔들릴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통화정책을 포함한 거시정책을 신축적으로 운용하고 일자리 창출,취약계층 지원 등 시급한 현안에 대해서도 타이밍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곧 출범할 새로운 내각은 경기 회복의 탄력을 이어가는 데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

      한국경제 | 2010.08.01 00:00 | 고광철

    • 일자리 늘린 기업 세무조사 면제해준다

      국세청은 일자리 창출 기업을 세무조사 대상에서 과감히 제외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또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고 선진 노사문화를 정착하는 데 기여한 대기업도 세무조사 대상 선정시 특별 배려하는 등 인세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국세청 고위 관계자는 30일 "정부의 친서민 · 중소기업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앞으로 세무조사 대상을 선정할 때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화합과 상생의 선진적 노사문화를 선도하는 기업은 세무조사에서 제외하는 ...

      한국경제 | 2010.07.30 00:00 | 현승윤

    • 일자리창출.상생기업, 세무조사대상서 제외

      국세청, 고용확대.서민생활안정 지원책 마련중 국세청은 심각해지는 실업문제에 대처하고 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기업의 고용증대를 유도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해선 세무조사 대상에서 과감히 제외키로 방침을 정했다. 국세청은 또 중소기업과 상생을 도모하고 노사간에 협력하는 등 선진적인 노사문화를 정착하는 데 기여하는 대기업에 대해서도 세무조사 대상선정 시 특별배려하는 등 정책적 인세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국세청 고위 관계자는 30일 ...

      연합뉴스 | 2010.07.30 00:00

    • 일자리창출·상생기업, 세무조사 제외

      국세청이 기업들의 고용증대를 유도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 기업은 세무조사 대상에서 과감히 제외키로 했다. 중소기업과 상생을 도모하고 노사간에 협력하는 등 선진 노사문화 정착에 기여하는 대기업에 대해서도 세무조사 대상 선정시 특별 배려하는 등 정책적 인세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정부의 친서민.중소기업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앞으로 세무조사대상을 선정할 경우 일자리를 창출하거나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 화합과 상생의 선진적 노사문화를 ...

      한국경제TV | 2010.07.30 00:00

    • 세종시 원주민 일자리 가뭄…취업자도 '막노동'

      세종시(행정중심복합도시) 원주민들이 일자리를 제대로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취업자 상당수도 비정기적인 단순노동에 종사하는 실정이다. 30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이주민 취업지원센터에 따르면 지난 3월초 개원이후 현재까지 취업을 신청한 세종시 예정지 원주민은 모두 374명이다. 성별로는 남자 214명, 여자 160명으로, 60대 이상이 145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15명, 40대 59명, 30대 35명, 20대 20명 등이다. ...

      연합뉴스 | 2010.07.30 00:00

    • 매출액 대비 고용 1위는 안철수연구소

      소프트웨어, 게임, 포털 고용창출 효과 커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이 정보기술(IT) 부문 일자리 창출을 주문하고 나선 가운데 주요 IT 기업 중 매출액 대비 고용인원이 가장 많은 곳은 안철수연구소로 나타났다. 30일 각 기업 공시 기준으로 대기업 전자회사, 통신사, 포털, 게임, 소프트웨어 부문 주요 기업의 매출액 대비 고용인원(지난해)을 조사한 결과 안철수연구소와 엔씨소프트, 다음커뮤니케이션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안철수연구소는 지난해 매출 ...

      연합뉴스 | 2010.07.30 00:00

    • 늘어나는 외국인 근로자 '제조업 우선'

      ... 연초에 도입 규모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2008년 7만2000명을 배정한 이후 지난해엔 절반 수준인 3만4000명으로 외국인 인력 도입 규모를 축소하는 등 최근 2년간 쿼터를 줄였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하지만 이 같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한국 청년들이 3D업종을 기피하자 중소기업들은 더 큰 인력난에 빠졌다. 중소기업들은 "쿼터 축소는 명분은 좋았지만 현실성 없는 탁상공론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10.07.30 00:00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