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391-37400 / 48,4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선택! 5·31 지방선거] 한나라 입지 강화로 중앙-지방 갈등 커질듯

      ... 향후 주요 정책을 놓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마찰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물론 기존에도 한나라당이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석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갈등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 선거에선 한나라당의 장악력이 더 커진 ... 아젠다로 채택하고 있어 뜻을 이루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다 한나라당 내에서도 수도권 이외 지역의 의원들과 지자체장들은 수도권 규제완화를 내심 반대하고 있어 또 다른 갈등요인이 될 수도 있다. ◆ 경제자유구역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박준동

    • [5 · 31 與 참패 … 한나라 압승] (광역단체장 프로필) 김범일 대구시장

      1972년 행정고시에 합격(12회)한 뒤 30년 이상을 총무처와 행정자치부 등에서 일해온 정통 내무관료 출신이다. 서울대 경영학과를 다니며 한때 대기업 입사를 저울질했으나 '공직이 제일'이라는 부모의 권유로 행시로 방향을 틀었다고 ... 귀향했다. 부시장 재임기간에 전문성과 친화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는 게 동료들의 평가다. 지난해 12월에는 대구지역 공무원들의 고질적 무사안일을 지적하는 '공무원 개조론'을 펴 관료 출신이지만 뭔가 다른 면을 보였다는 소리를 듣기도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허원순

    • [5.31 與참패…한나라 압승] 국비지원 놓고 줄다리기 예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알력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당선자들의 주요 공약이 중앙정부의 입장과는 다른 데다 상당수의 사업이 정부의 예산 뒷받침 없이는 추진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서울·인천·경기 정부는 강남북 자치구 간 재정 불균형 해소를 위해 시세인 담배소비세 자동차세 등을 구세인 재산세와 맞교환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그러나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한나라당)는 각 자치구 재산세의 50%를 거둬 균등 배분하는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김문권

    • thumbnail
      민주 "텃밭사수는 부활신호" 고무

      민주당은 31일 16개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등 2곳의 승리가 확실시되자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선전했다고 자평하며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화갑(韓和甲) 대표 등 지도부는 선거기간에 열린우리당의 공격적인 ... 김완주(金完柱) 후보에 비해 20% 포인트 가까이 뒤지는 것으로 나타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전북지역에서 `고토 회복'를 위한 기초단체장 개표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한 대표는 "광주.전남은 예측했던 결과이고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각당 긴장속 표심 주목

      ... 가운데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퇴원 유세를 펼친 대전과 제주의 투표 진행 상황을 주시했다. 민주당은 텃밭인 호남 지역 표심의 향방을, 민주노동당과 국민중심당은 각각 기대를 걸고 있는 기초자치단체장 선거결과를 지켜봤다. ◇열린우리당 ... 우리당은 지난 2004년 4.15 총선 때는 당선자 이름 옆에 소형 태극기를 꽂았다. 당의 한 관계자는 "광역자치단체장을 비롯해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도 좋지 않은 결과가 예상되기 때문에 아예 꽃을 준비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5 · 31 與 참패 … 한나라 압승] (광역단체장 프로필) 박성효 대전시장

      ... 최장수 기획관리실장 경력이 말해주듯 경제와 기획 업무에 능하다. '대덕밸리'라는 말을 처음 만들었고,대전과학산업단지 조성 등 이 지역의 굵직한 사업 대부분이 그의 손을 거쳤다. '대덕밸리 전도사''행정서비스 아이디어맨' 등의 별명을 갖고 있다. 39세였던 1994년에는 관선 서구청장을 지내 일찌감치 자치단체장 경험을 쌓았다. 출마 직전까지 대전시 기획관리실장,정무부시장을 지내면서 현직 시장인 열린우리당 염홍철 후보와 함께 일했다. 소탈하면서도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양준영

    • thumbnail
      강금실 서울시장 후보 "투표하는 권리 꼭 행사했으면..."

      열린우리당 강금실(康錦實) 서울시장 후보는 31일 "지방자치 선거는 지역의 살림을 살 일꾼을 뽑는 것"이라며 "시민이 주인으로서 투표라는 권리를 꼭 행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 후보는 이날 오전 강남구 삼성1동 제3투표구에서 빌라에 함께 사는 언니가족과 함께 투표를 한 뒤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자정까지 72시간 마라톤 유세를 펼친 후보는 몸상태를 묻는 질문에 "새벽 1시께 잠들었는데 피곤한 줄 모르겠다. 며칠 지나봐야 알겠다"며 "마라톤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지방의원 연봉 지자체별 '천차만별'

      ... 최저의 차이는 무려 2배 이상으로 5천만원 가까이 됐다. 서울시 의원의 경우 6천804만원으로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 지방의원 수준으로 연봉이 가장 높았고 충북 증평군은 1천920만원으로 최저 수준을 기록, 그 격차가 무려 4천884만원이나 ...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분의 월급을 새 연봉체계에 따라 다시 정산받게 된다. 이번에 결정된 지방의원 연봉은 해당 자치단체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의정비심의위원회에서 자율로 결정됐다. 지방의원 연봉은 매년 새로 결정된다. 의정비심의위는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오세훈 당선자, 서울시 어떻게 바꿔 갈까

      ... 주변 재개발 및 녹지 확보, 국립극장~동대문 구간의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이 핵심적 구상들이다. 특히 주목받는 지역은 청계 3,4가 세운상가 일대와 동대문운동장 주변이다. 세운.대림상가를 철거한 뒤 5만여평의 부지에 대규모 주상복합 ... 있다. 그는 이와 함께 뉴타운 확대 지정, 용적률 완화 등 인센티브 확대, 민.관 협력 자립형 사립고 신설, 자치구별 재정 격차 해소 등을 통해 강북개발을 촉진시키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어 어느 정도 구체화시킬 수 있을 지 ...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여야 5당 대국민호소

      ... 말씀을 하신다. 우리당은 민주주의와 평화를 향한 7천만 겨레의 염원을 실천하는 정당이며, 한국 정치의 원죄인 지역주의로부터 과감하게 손을 씻은 정당이다. 우리당이 정치적 이상과 목표가 용도폐기되지 않는 한 당도 건재할 것이다. ... 지방자치가 모두 사라졌다. 오로지 내년 대통령 선거를 향한 거대 정당들의 싸움판에 다름 아니다. 유권자들이 자기 지역의 지방자치 살림꾼을 뽑는 정치축제의 장이 이처럼 대권의 각축장으로 변질된 것에 대해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은 정치적 ...

      연합뉴스 | 2006.05.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