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1-50 / 26,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 '현정부 계승' 판사 직선제 개헌 추진

      ...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건물 밖 입구까지 나와 당선인을 맞이하며 포옹하고 볼에 뽀뽀하는 등 반가움을 표했다. 셰인바움 당선인은 교원 연금 손질, 60∼64세 여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설, 기초생활 수급 가정 아동을 위한 보편적 장학금 강화 등도 주요 국정 과제로 언급했다. 이들 중 일부는 로페스 오브라도르 현 정부에서 강력한 의지로 밀어붙이다 의회에서의 부결이나 헌법재판소 위헌 결정 등으로 좌초한 것이다. 특히 판사 직선제의 경우 대법원장을 비롯한 사법부 ...

      한국경제 | 2024.06.11 10:34 | YONHAP

    • thumbnail
      포스코청암재단, 소중한 생명 살린 고등학생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

      10일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이 다리에서 투신하려던 남성을 붙잡아 생명을 구한 포항중앙여자고등학교 3학년 김은우 양(18)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했다. 지난 5월 12일 오후 9시경, 학원에서 자율학습을 마치고 귀가를 위해 포항 형산강 연일대교를 도보로 건너던 김은우 양은 강으로 뛰어내리기 위해 다리 난간을 넘어가려 하는 40대 남성 A씨를 발견했다. 김은우 양은 달려가 A씨가 강으로 뛰어내리지 못하게 다리를 붙잡고 ...

      한국경제 | 2024.06.11 09:20 | WISEPRESS

    • thumbnail
      선양소주, 맑을린 19년만에 리브랜딩 출시

      ... 100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지역의 대표 힐링 명소로 자리매김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와 함께 맨발 걷기 문화 확산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선양소주의 지역 상생은 2019년부터 시작한 ‘지역사랑 장학금 캠페인’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이제우린’과 ‘선양’ 소주가 판매될 때마다 한 병당 5원씩 적립해 대전·세종·충남 각 시·군의 미래 ...

      한국경제 | 2024.06.10 14:48 | 임호범

    • thumbnail
      고려대 화학과 졸업생 김운섭·김성길씨, 모교에 3억원 기부

      고려대는 이 학교 화학과 64학번 졸업생인 김운섭 씨와 김성길 씨가 후배들을 위해 3억원을 쾌척했다고 10일 밝혔다. 기부금은 두 사람의 이름을 한 글자씩 딴 '운성장학금'으로 조성돼 화학과 재학생들의 생활비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김성길 씨는 "화학과 후배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 후배들이 운성장학금을 통해 학업에 매진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김운섭 씨도 "화학과 후배들이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

      한국경제 | 2024.06.10 09:48 | YONHAP

    • thumbnail
      "의대 가려는데 페널티 많아서…" 영재학교·과학고서 짐싼 학생들

      ... 분석된다. 2022학년도부터 전국 영재학교와 과학고 입학생은 의대 진학 제재 방안에 동의한다고 서약해야 학교에 지원할 수 있다. 의약학 계열 진학을 희망하면 진로·진학 지도도 받을 수 없다. 의대에 진학하려면 학생은 교육비와 장학금을 반납해야 하고 일반고 전출을 권고받는다. 학교생활기록부에도 학교 밖 교육·연구 활동을 기재할 수 없다. 과학고 역시 의대에 진학하면 졸업 때 수상이나 장학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 이 같은 불이익을 피하기 위해 ...

      한국경제 | 2024.06.09 18:30 | 이혜인

    • thumbnail
      "그만 다닐래요"…줄이탈에 초비상 걸린 KAIST·과학고 [강경주의 IT카페]

      ...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영재학교·과학고는 졸업 후 의대 진학 학생에 대해 '과학기술 인재 양성'이라는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보고, 불이익을 강화해왔다. 2018년 일부 영재학교는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에게 장학금을 회수하고, 추천서를 작성하지 않는 불이익을 줬다. 2022학년도에는 이 조치가 강화돼 전국 영재학교와 과학고 입학생은 의대 진학 제재 방안에 동의한다고 서약해야만 학교에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의약학 계열 진학을 희망하면...

      한국경제 | 2024.06.09 14:42 | 강경주

    • thumbnail
      장학금 회수 초강수에도…'영재·과학고 이탈' 속출하는 이유

      최근 4년간 300명이 넘는 학생이 영재학교와 과학고에서 중도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의대를 진학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정된다. 영재학교와 과학고에서 의대로 진학할 경우 장학금을 회수하거나 추천서를 금지하는 등의 제재가 따른다. 9일 연합뉴스가 학교 알리미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20개 과학고의 전출·학업 중단 학생 수는 243명으로, 전국 7개 영재학교(한국과학영재학교 제외)에서 전출하거나 학업을 ...

      한국경제 | 2024.06.09 08:03 | 김하나

    • thumbnail
      "의대진학 불이익 여파"…4년간 303명 떠났다

      ... 불이익이 강화된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영재학교·과학고는 졸업 후 의대 진학 학생에 대해 '과학기술 인재 양성'이라는 설립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보고, 불이익을 강화해왔다. 2018년 일부 영재학교는 의대에 진학하는 학생에게 장학금을 회수하고, 추천서를 작성하지 않는 불이익을 줬다. 2022학년도에는 이 조치가 더욱 강화돼 전국 영재학교와 과학고 입학생은 의대 진학 제재 방안에 동의한다고 서약해야만 학교에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의약학 계열 진학을 희망하면 진로·진학 ...

      한국경제TV | 2024.06.09 08:01

    • thumbnail
      최근 4년 303명 영재학교·과학고 떠나…"의대진학 불이익 여파"

      검정고시 등으로 빠져 의대 진학 추정…"이공계 육성책 고민해야" 최근 4년간 300명이 넘는 학생이 영재학교와 과학고에서 중도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재학교와 과학고에서 의대로 진학할 경우 장학금을 회수하거나 추천서를 금지하는 등 제재가 강화된 여파로 보인다. 9일 학교 알리미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7개 영재학교(한국과학영재학교 제외)에서 전출하거나 학업을 중단한 학생은 총 60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

      한국경제 | 2024.06.09 06:21 | YONHAP

    • thumbnail
      "TSMC 추격하려면 이 기술" '첨단 패키징' 따라잡기 박차

      ... 경쟁력을 갖춘 대학·기업·연구소 또는 컨소시엄을 선정, 첨단 패키징 전문인력 양성센터를 올해와 내년 각각 1곳씩 설립할 계획이다. 기업체에 취업 연계할 인원을 추가 정원(TO)으로 배정하는 계약정원제를 활용해 신입생과 기업이 채용·인턴십·장학금 협약을 맺고 첨단 패키징 연구에 몰두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인력 양성뿐 아니라 첨단 패키징과 관련한 핵심 기술 개발에도 490억원을 투입한다. 3차원(3D) 적층, 고효율·미세피치 패키징, 고방열 패키징 구조, 차세대 ...

      한국경제 | 2024.06.09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