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1-200 / 83,6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 "대통령 집무실 관저 아냐…집회 허용해야"

    ...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집회는 예정대로 열렸다. 이후 열린 본안 소송에서는 대통령 집무실을 주거 공간인 관저로 볼 수 있는지가 쟁점이 됐다. 1심과 2심 법원은 경찰의 금지 통고가 위법하다며 경찰의 처분을 취소했다. 2심 재판부는 "대통령 집무실은 집시법상 '대통령 관저'에 해당한다고 해석할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집회 장소는 집시법에서 집회를 금지한 장소가 아니다"라고 판결했다. 당시 재판부는 "국민의 의사에 귀를 기울이며 소통에 임하는 것은 대통령이 일과 ...

    한국경제TV | 2024.04.12 20:52

  • thumbnail
    김계환 해병사령관, 총선 다음날 "말하지 못하는 고뇌만 가득"

    ... 외압 의혹을 규명할 '키맨'으로 꼽힌다. 그는 지난 2월 1일 박 전 단장의 항명 및 상관 명예훼손 혐의 2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7월 31일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윤 대통령이 임성근 사단장 처벌 계획에 대해 격노한 사실이 있느냐'는 재판부 질문에도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공수처는 지난 1월 17일 김 사령관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으며 출국금지 조치를 한 상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4.12 20:19 | YONHAP

  • thumbnail
    "용산 대통령 집무실은 관저 아냐…집회 허용" 대법 판결확정

    ...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집회는 예정대로 열렸다. 이후 열린 본안 소송에서는 대통령 집무실을 주거 공간인 관저로 볼 수 있는지가 쟁점이 됐다. 1심과 2심 법원은 경찰의 금지 통고가 위법하다며 경찰의 처분을 취소했다. 2심 재판부는 "대통령 집무실은 집시법상 '대통령 관저'에 해당한다고 해석할 수 없으므로 이 사건 집회 장소는 집시법에서 집회를 금지한 장소가 아니다"라고 판결했다. 당시 재판부는 "국민의 의사에 귀를 기울이며 소통에 임하는 것은 대통령이 일과 ...

    한국경제 | 2024.04.12 18:58 | YONHAP

  • thumbnail
    총선 후 첫재판 이재명…침묵 출석해 퇴장·지지자엔 손인사(종합)

    ... 재판에 출석하며 '침묵 모드'로 돌아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한성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고(故) 김문기·백현동 특혜 의혹 발언'과 관련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재판에 출석했다. 현재 중앙지법 3개 재판부에서 재판받고 있는 이 대표는 그동안 법원에 나오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그러던 이 대표는 선거 전날인 9일 대장동 배임·뇌물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할 때는 미리 원고까지 준비해 약 11분 동안 '장외'에서 정권 ...

    한국경제 | 2024.04.12 18:52 | YONHAP

  • 배지 단 대장동 변호인 "사법부 통제 필요"

    ...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사건 변호인 출신인 민주당 김동아 당선인(서울 서대문갑)이 12일 “사법부에 대한 민주적 통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당 사건을 변호했던 거대 야당의 국회의원 당선인이 대장동 사건 재판부를 공개 압박한 것으로, 사법부 독립을 침해하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 당선인은 이날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심판, 검찰개혁도 필요하지만 사법개혁도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

    한국경제 | 2024.04.12 18:31 | 배성수

  • 소수주주들 '감사 선임' 제안에…"추가 선임 묻는 案 상정은 적법"

    ... 소수주주들이 제안한 감사 선임 안건이 사실상 무력화돼 소수주주의 주주제안권이 침해된다는 이유에서다. 법원은 회사의 조치가 적법하다고 봤다. 주주들이 제안한 안건에는 사실상 회사가 상정한 안건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설명이다. 재판부는 “소수주주들이 제안한 의안은 ‘감사 두 명을 추가로 선임할지 여부’와 ‘추천 후보자들을 선임해 달라’는 안건이 결합한 것”이라며 “결의 순서를 분리한 것에 ...

    한국경제 | 2024.04.12 18:01 | 박시온

  • thumbnail
    '다이빙 금지랬는데' 학원 캠프갔다 사지마비…"학원장 배상해야"

    ... 중상을 입은 사건과 관련해 학원 운영자에게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수원지법 민사14부는 상해를 입은 A씨와 그의 부모가 보습학원 운영자 B씨 등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B씨가 A씨에게 1억9400여만원을, 그의 부모에게 각 200만원씩을 배상하라고 주문했다. A씨는 고3이던 2019년 8월 B씨가 주최한 1박 2일 여름캠프에 참석했다가 숙박업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한 뒤 머리 부분을 바닥에 부딪혀 ...

    한국경제 | 2024.04.12 18:01 | 김영리

  • [사설] 사법부에 대한 민주적 통제?…삼권분립 흔드는 위험한 선동

    ... 작용할 수 없고, 다수를 내세운 ‘실력행사’ 또한 배제돼야 마땅하다. 이런 사법부가 되게 하는 것도 국회 책무다. 김 당선인 같은 법조인이 앞장서 사법부를 겁박하는 선동을 해선 안 된다. 당장은 이 대표 재판부를 압박해 유리한 판결을 받아낼 수 있을지 몰라도 부메랑이 돼 스스로를 해칠 수도 있다. 보다 심각한 문제는 사법부를 정치권력의 시녀로 삼으려 들 때 이 나라 민주적 기본질서가 파탄 난다는 점이다. 42명이나 되는 야권 법조인 당선인들 ...

    한국경제 | 2024.04.12 17:52

  • thumbnail
    "금지약물 몰랐다" 위증한 송승준·김사율 전 롯데선수 2심 집유

    ... 8시간 내지 12시간이 지나면 소변으로 검출되지 않아 도핑에서 안전하다고 듣고 송씨에게도 같은 내용으로 설명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송씨와 김씨가 '진짜 괜찮은 거냐, 도핑에 나오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진술했다. 2심 재판부는 1심과 동일한 형량을 선고하며 "위증죄는 사법절차에서 사회적 비용을 증가시키는 중대한 범죄이고 피고인들은 범행을 부인해 엄벌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허위 증언이 약사법 위반 사건 재판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고 초범인 점 등을 ...

    한국경제 | 2024.04.12 17:33 | YONHAP

  • thumbnail
    학원 캠프서 다이빙했다 사지마비...원장 책임은?

    ... 있는데도 이들을 관리·감독하지 않았다"며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12일 수원지법에 따르면 이 법원 민사14부(김민상 부장판사)는 A씨와 그의 부모가 B씨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B씨가 A씨에게 1억9천400여만원을, 그의 부모에게 각 200만원씩을 배상하라고 주문했다. 재판부는 "피고는 이 사건 캠프를 주최했으므로 원고가 심한 장난을 치거나 위험한 행동을 하지 않는지 주시하고 그러한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

    한국경제TV | 2024.04.12 1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