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84,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원순 피해자 신상공개' 정철승, 국민참여재판 재차 요청

      ... 여론과 언론의 압박이 있지 않을까 하는 노파심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작년 법원이 박 전 시장 다큐멘터리의 상영을 금지하는 가처분을 했는데, 당시 이 사건이 보수언론에 의해 정치 사건처럼 확대돼 재판부가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며 "성범죄 피해자의 신상공개와 관련해 일반인의 법인식을 기준으로 배심원 판단을 받아보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했다. 검찰은 이에 "이 사건은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을 성폭력으로 형사 고소한 일과 관련된 ...

      한국경제 | 2024.05.20 12:18 | YONHAP

    • thumbnail
      [단독] 대법 "포스코, 소수노조 차별 안해"…노사 관행 변화 예고

      ... 지방노동위원회는 2020년 11월 지회의 신청을 기각했지만, 다음 해 3월 중앙노동위원회가 민노총 측의 주장을 받아들이면서 사건은 법정 분쟁으로 이어졌다. 1심을 맡은 서울행정법원도 2022년 민노총 측 손을 들어줬다. 당시 재판부는 "회사는 관련 증빙 자료를 통지하지 않았다면 확정 공고일을 기준으로 삼았어야 한다"고 봤다. ○ 회사 손 들어준 2심, 대법도 확정... 관행 변화 생길까 지난해 12월 2심을 맡은 서울고법이 회사의 손을 ...

      한국경제 | 2024.05.20 12:06 | 박시온, 민경진, 곽용희

    • thumbnail
      법원 "일·학습 병행 훈련비 부정 수급액 환수 정당"

      ... 것처럼 꾸며 훈련비를 거짓으로 타냈다고 봤다. A사는 "폴리텍대학 담당자가 시키는 대로 해, 공기계를 사용한 출결 처리가 위법하지 않았다"며 "훈련 지원금 일부도 대학 담당자가 수급자 명의를 임의로 바꿔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폴리텍대학 담당자가 A사 직원에게 허위 출결 방법을 알려주고 가짜 출결 처리를 도운 사실이 인정되고, A사의 실질적인 운영자도 이를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A사 운영자는 이 같은 부정행위를 알면서 묵인하거나 적극적으로 ...

      한국경제 | 2024.05.20 11:23 | YONHAP

    • thumbnail
      광주도시공사·어등산리조트, 법원 강제조정 수용

      ... 3년 만에 종결 광주 어등산리조트 투자비 반환 소송 항소심에서 법원의 강제조정안을 광주도시공사와 어등산리조트, 양측이 받아들여 3년여간 지리한 소송이 마무리됐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어등산 리조트 투자금 반환소송 항소심 재판부인 광주고법 민사3부(이창한 고법판사)의 조정에 갈음하는 결정(강제조정)을 광주도시공사(피고)와 어등산리조트(원고)가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쟁점이었던 지연손해금 발생 시기를 1심 판결 이후로 보고 "도시공사가 가지급한 ...

      한국경제 | 2024.05.20 10:30 | YONHAP

    • thumbnail
      시내버스 안에서 버젓이 '음란행위'…50대 남성 벌금형

      ...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아침 운행 중인 시내버스 앞에서 옆자리에 앉은 승객을 쳐다보며 신체 일부를 드러내놓고 음란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에도 같은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는 점과 나이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한국경제TV | 2024.05.20 06:14

    • thumbnail
      '승객 있는데도…' 시내버스 안에서 음란행위 벌금 400만원

      ...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8단독 김정진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아침 운행 중인 시내버스 앞에서 옆자리에 앉은 승객을 쳐다보며 신체 일부를 드러내놓고 음란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에도 같은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는 점과 나이 등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0 06:09 | YONHAP

    • thumbnail
      "술잔 입에 댔지만 안 마셨다"…김호중, 혐의 입증 가능성은

      ... 단속 기준 혈중알코올농도가 0.05%에서 0.03%로 변경(2019년 6월)되기 전으로, 검찰은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사고 당시 이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05%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재판부는 "이 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했다는 합리적 의심은 들지만, 술의 양이나 음주 속도 등이 측정되지 않아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 상태에서 운전했다는 것이 증명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2015년 1월 충북 청주시에서 ...

      한국경제 | 2024.05.19 19:10 | 최수진

    • thumbnail
      민희진 "하이브가 대화 악의적 이용"…하이브 "짜깁기 안해"(종합)

      ... "탄원서는 보지 않았지만, 헤드라인에 적힌 '악'이라는 표현이 인상 깊었다. 같은 단어도 그 용례가 참 다르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 대표는 하이브와 법리 다툼을 벌이고 있는 만큼, 사실관계에 입각한 재판부의 판단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이브는 민 대표의 입장에 대해 "민 대표는 그간 선동적 언행과 감정적 호소로 사안의 본질을 가려왔다"며 "경영권 탈취 시도, 비이성적인 무속 경영, 여성 직장인과 아티스트에 대한 비하 발언들이 ...

      한국경제 | 2024.05.19 18:36 | YONHAP

    • "의사 남편이 간호사와 불륜"…'빼박' 증거도 소용 없었다

      배우자의 불륜을 의심해 몰래 녹음 앱을 설치해 녹음한 경우 증거능력이 없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이혼 등 민사소송에선 형사소송과 달리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라도 재판부 재량으로 증거 채택을 할 수 있다고 판단한 하급심이 뒤집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최근 부인 A씨가 남편의 상간녀 B씨를 상대로 낸 위자료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와 그의 남편은 2011년 혼인했다. ...

      한국경제 | 2024.05.19 18:08 | 권용훈

    • thumbnail
      '유언대용신탁' 취지 강조해 하급심 뒤집은 세종

      ... 대조된다. 2020년 12월 사망한 망인은 자식 6명 가운데 자신을 보필한 A씨에게 수억원대 부동산을 유언대용신탁으로 물려줬다. 이에 반발한 나머지 상속인 3명은 A씨를 상대로 소유권이전등기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1·2심 재판부는 망인의 부동산 지분을 상속인 6명에게 각각 일괄 배분하라고 했다. 재판부는 “신탁을 관리하는 사람인 수탁자가 단독으로 사후 수익자가 되도록 하는 것은 신탁법 36조에 반해 허용될 수 없다”며 “법률행위의 ...

      한국경제 | 2024.05.19 18:02 | 권용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