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85,9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창원간첩단 사건' 검찰·변호인, 서울 재이송·증거 채택 공방

      지난 공판준비기일 이어 재차 신경전…재판부 "자존심 싸움 비칠 우려" 중재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받다 창원지법으로 이송된 이른바 '창원 간첩단' 사건 재판이 22일 창원지법에서 열린 가운데 검찰과 피고인 측이 증거 채택 여부와 서울중앙지법으로의 사건 재이송 등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창원지법 형사4부(김인택 부장판사)는 이날 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황모 씨 등 4명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황씨 등은 2016년께부터 경남 창원을 ...

      한국경제 | 2024.07.22 16:37 | YONHAP

    • thumbnail
      골프장에 천막 치고 확성기 튼 노조…법원 "업무 저해 없다"

      ... 6000여만원 등 총 2억9800여만원의 손해를 보상하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법원은 "노조의 대자보나 현수막 게시, 천막 설치로 골프장의 정상적인 운영이 저해됐다고 인정할 수 없다"며 노조 측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쟁의행위의 본질상 사용자의 정상 업무가 저해되는 경우가 있음은 부득이한 것으로서 사용자는 이를 수인할 의무가 있다”는 대법원판결을 인용했다. 이어 법원은 "현수막 게시로 인해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

      한국경제 | 2024.07.22 16:15 | 곽용희

    • thumbnail
      16억원 가로챈 전청조 부친, 징역 5년6개월

      ... 혐의로 기소된 끝에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부장 박진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 항소심에서 60대 전모씨에게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검찰과 전씨가 각각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며 1심 재판부 결정을 유지했다. 전씨는 부동산개발 회사를 운영하며 매매계약을 중개하다 알게 된 피해자에게 2018년 2∼6월 6차례에 걸쳐 총 16억1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한국경제TV | 2024.07.22 16:03

    • thumbnail
      16억원대 사기 혐의 전청조씨 부친 항소심도 징역 5년 6개월

      ...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부장 박진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 항소심에서 60대 전모씨에게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했다. 검찰과 전씨가 각각 제기한 항소를 기각하며 1심 재판부 결정을 그대로 유지했다. 부동산개발 회사를 운영하던 전씨는 부동산 매매계약을 중개하면서 알게 된 피해자에게 2018년 2∼6월 6차례에 걸쳐 모두 16억1천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도피 생활하던 중 휴대전화 1대를 ...

      한국경제 | 2024.07.22 15:37 | YONHAP

    • thumbnail
      백윤식 무고한 전 연인 유죄..."죄질 불량"

      ... A씨가 과거 '백씨와의 분쟁 사항 일체를 외부에 누설하지 않고 위반 시 배상한다'는 취지의 합의서를 직접 작성한 것으로 판단했다. A씨가 합의 내용을 어기고 책을 내 손해배상을 할 상황이 되자 백씨를 무고했다는 것이다. 재판부는 "제반 사정에 비춰볼 때 A씨가 백씨를 고소할 당시 무고의 확정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A씨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또 "A씨는 민사상 채무를 피하기 위해 백씨가 합의서를 위조했다고 주장하며 무고한 것으로, 죄질이 ...

      한국경제TV | 2024.07.22 15:11

    • thumbnail
      '백윤식 무고' 전 연인, 1심서 징역형 집유…"죄질 매우 불량"

      ... 무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연인 A씨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6단독 백우현 판사는 22일 무고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A씨가 백씨를 고소할 당시 무고의 확정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A씨는 민사상 채무를 피하기 위해 백씨가 합의서를 위조했다고 주장하며 무고한 것으로, 죄질이 매우 ...

      한국경제 | 2024.07.22 14:44 | 오세성

    • thumbnail
      '백윤식 무고' 전 연인 1심 징역형 집유…법원 "죄질 불량"

      ... 고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연인 A씨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6단독 백우현 판사는 22일 무고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제반 사정에 비춰볼 때 A씨가 백씨를 고소할 당시 무고의 확정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는 게 타당하다"며 A씨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어 "A씨는 민사상 채무를 피하기 위해 백씨가 합의서를 위조했다고 주장하며 무고한 것으로, 죄질이 ...

      한국경제 | 2024.07.22 14:32 | YONHAP

    • thumbnail
      대출 상환 문제로 부부싸움…흉기로 아내 찌른 50대 징역형

      ... 죽어봐"라면서 B씨의 가슴을 흉기로 찌르려다가 실패하자 팔과 어깨를 찔렀다며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법원은 증거를 토대로 A씨가 B씨의 가슴을 찌르려고 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살인의 고의성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아내인 피해자와 언쟁을 벌이다가 격분해 범행했다"며 "피해자는 이 사건으로 상당한 신체·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남편의 처벌도 원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다만 "피고인은 무시하는 발언에 흥분해 우발적으로 ...

      한국경제 | 2024.07.22 14:21 | YONHAP

    • thumbnail
      3일 동안 음주측정 두번 거부한 공무원 징역형 집유

      ...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술 냄새가 나서 음주 측정을 하려 했지만, A씨는 17분 동안 4차례 거부했다. A씨는 이틀 뒤인 3일 오후 7시께 서구 비슷한 지역에서 운전대를 잡았고, 3㎞ 가량을 운전하다 경찰에 또다시 적발됐다. 술 냄새가 나는 것을 느낀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A씨는 또다시 거부했다. 재판부는 "처음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이틀 뒤 재차 측정을 거부하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22 14:03 | YONHAP

    • thumbnail
      전 용산서장 "이태원참사 사전대책 소홀 아냐"…유족, 엄벌 촉구

      ... 앞에서 '왜 인파 대책 안 세웠나'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이 전 서장 등의 엄벌을 촉구했다. 10·29 이태원참사 유가족협의회 이정민 운영위원장은 "이태원 참사의 가장 핵심적인 책임자들이 말도 안 되는 변명을 늘어놓는 것에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며 "재판부도 이들의 잘못을 밝히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이어지는 재판에서 이 전 서장 등 용산서 관계자 5명에 대해 구형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7.22 13:4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