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0651-70660 / 84,7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행실 안좋은 골프회원 '퇴출' 가능

      ... 예상된다.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 제2민사부(재판장 신일수)는 8일 J골프장이 회원 이모씨(64)를 상대로 낸 '회원지위 부존재 확인' 소송에서 "이모씨는 J골프장 회원으로 골프장 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골프장 입회계약은 골프장과 회원 간의 신뢰 관계를 기초로 하는 계약"이라며 "당사자의 한쪽이 그 계약상의 의무를 위반하여 신뢰관계가 파괴됐을 경우 골프장 회칙에 해지 사유가 규정돼 있지 않더라도 입회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07.11.08 00:00 | 한은구

    • 유통단지 점포운영권 안주고 수용 땅주인에 현금보상 정당

      ... 제기한 소송에서 김씨 등에게 패소판결했다. 원고들은 그동안 유통단지 안의 토지 소유자가 시설 운영을 원할 경우 유통단지개발 계획에 시설물 운영권을 나눠주는 '환지계획'을 포함시켜 시행하도록 유촉법에 돼 있는데 어겼다며 다퉈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규정은 유통단지 지정권자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에만 토지수용자들의 요청을 따르라는 것이지 요청이 있다고 무조건 '환지계획'을 세우라는 것은 아니다"며 "환지계획이 개발계획에 없다고 해서 유통단지 지정에 하자가 있는 ...

      한국경제 | 2007.11.08 00:00 | 박민제

    • 친딸.의붓딸 성폭행범들에 강간죄 적용

      ... 오준근 부장판사)는 8일 7년여에 걸쳐 친딸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최모(47) 씨와 의붓딸을 강제추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유모(39) 씨에 대해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죄를 적용해 각각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최 씨에 대한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친딸을 단지 성적 욕망의 대상으로 삼아 7년여간 상습적으로 성폭행하는 등 그 범행 내용이 극히 반인륜적일 뿐만 아니라 딸에게 평생 치유할 수 없는 육체적, 정신적 상처를 입힌 점 등에 비춰 엄하게 ...

      연합뉴스 | 2007.11.08 00:00

    • "32년전 구입 땅 4㎡ 3억에 팔아도 무죄"

      ... 나왔다. 울산지법 형사항소부(재판장 김형천 부장판사)는 7일 재개발 사업체인 W사에 4㎡의 자투리 땅을 3억원에 팔아 부당이득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인정,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부동산은 피고인 A씨가 32년 전부터 소유한 것이어서 매매차익을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이 땅을 매수했다고 볼수 없다"며 "또 매매 협의과정에서 처음부터 매매대금으로 4억원 상당을 요구했고 오히려 그 이후 협의과정에서 ...

      연합뉴스 | 2007.11.07 00:00

    • "32년전 구입 땅 4㎡ 3억에 팔아도 '알박이' 아니다"

      ... 부장판사)는 7일 재개발 사업체인 W사에 32년전 300만원에 구입한 4㎡의 자투리 땅을 100배 뛴 3억원에 팔아 부당이득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인정,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부동산은 피고인 A씨가 32년 전부터 소유한 것이어서 매매차익을 얻기 위한 의도적 행위로 볼수 없다"며 "또 당초 4억원을 요구했던 매매대금을 협의과정에서 3억원으로 감액된 점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07.11.07 00:00 | saram001

    • 100배 차익 자투리땅 ‥ 법원 "알박기 아니다"

      ... 나왔다. 울산지법 형사항소부(재판장 김형천 부장판사)는 7일 재개발 사업체인 W사에 4㎡의 자투리 땅을 3억원에 팔아 부당이득 혐의로 기소된 A씨(61)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인정하고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부동산은 피고인 A씨가 32년 전부터 소유한 것이어서 매매차익을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이 땅을 매수했다고 볼 수 없다"며 "또 매매 협의 과정에서 처음부터 매매대금으로 4억원 상당을 요구했고 오히려 3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07.11.07 00:00 | 하인식

    • "유언자 의식 있으면 미리 작성한 유언장도 효력"

      ... 유언자와 증인에게 낭독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기 때문에 무효라고 맞섰다. 대법원 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이씨의 장남이 낸 소유권 이전 등기 청구 소송에서 이씨의 유언장이 효력이 있다는 원심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공정증서에 의한 유언'은 유언자가 증인 2명이 참여한 공증인의 면전에서 유언의 취지를 구수하고 공증인이 이를 필기낭독해 유언자와 증인이 그 정확함을 승인한 뒤 각자 서명 또는 기명날인해야 하는데, 여기서 `유언취지의 구수'는 ...

      연합뉴스 | 2007.11.06 00:00

    • "중국산 부품 85~90% 자전거도 국산 표기 가능"

      ...선별하는 과정은 `단순한 가공 활동'으로 분류해 원산지를 표기하도록 돼 있다. 대법원은 박씨 사건의 경우 완성 자전거의 세번이 원재료들의 세번과 다르고, 국내 부품을 섞어 조립한 행위도 `단순 가공'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한국산으로 표시해 판매한 자전거는 수입 부품들과 분류표상 6단위 기준 세번이 다른 별개 물품이고, 국내에서 국산 부품들을 더해 자전거를 생산한 행위가 대외무역관리규정이 정한 `단순한 가공활동'에 부합하지도 않아 대외무역법 ...

      연합뉴스 | 2007.11.05 00:00

    • 법조계 "`떡값 검사' 명단 공개하라"

      ... 10억원씩 썼다. 검사 1명당 500만~1천만원, 검사장은 1천만원 가량이고 법무부 장ㆍ차관도 로비 대상이 됐다"고 폭로했다. 또 "2003년 12월 검찰이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헐값 발행 의혹 사건을 기소했을 때 삼성 측이 담당 재판부에 30억을 건네려 했다", "고등법원 부장과 대법관도 있다", "재야 법조인, 즉 유력 변호사도 관리 대상이었다"는 언급도 쏟아냈다. ◇ "변죽만 울리지 말고 공개하라" = 대검의 한 검사는 "떡값 검사 명단을 공개하면 당연히 수사를 ...

      연합뉴스 | 2007.11.05 00:00

    • "그 놈의 거미 때문에"…호주 성폭행범의 억지 변명

      ... 성폭행한 자신의 범죄 행위가 독거미인 '깔때기 그물 거미'에 물려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바람에 나온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독물 전문가는 거미에 물린 게 이런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학적 증거가 전혀 없다는 반론을 재판부에 제시했다. 결국 스피어스는 이날 재판에서 지난 1997년 한 여성을 납치, 성폭행한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돼 8년의 징역형에 처해졌다. (오클랜드<뉴질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koh@yna.co.kr

      연합뉴스 | 2007.11.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