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611-71620 / 85,2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지구역 모르고 영업허가 단란주점 등 허가취소는 부당"

      ... 11월 단란주점 영업허가를 내줬다. 최씨는 단란주점 영업을 위해 1억8000만원을,김씨는 4억5000만원을 인테리어 비용으로 지출했다. 구청은 올해 1월 "법령에 위반됐다"며 단란주점 영업허가를 취소했고 최씨와 김씨는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허가,면허 등과 같은 수익적 행정처분의 취소는 공익상의 필요와,취소로 입게 될 당사자의 불이익을 비교한 뒤 전자가 후자를 정당화할 만큼 강한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판시했다. 박민제 기자 pmj53@hankyung....

      한국경제 | 2007.06.11 00:00 | 박민제

    • "이혼 구두합의했다면 간통죄 적용 안돼"

      ... 해도 구두로 이혼에 합의했다면 간통죄를 적용할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북부지법 형사2단독 도진기 판사는 배우자가 아닌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 혐의(간통)로 기소된 A(33.여)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A씨는 남편 B씨와 구두로 이혼을 합의해 간통을 묵시적으로 유서(宥恕:상대의 비행을 너그럽게 용서하는 감정 표시)했기에 간통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B씨가 `아내의 불륜을 의심하던 차에 부정행위 ...

      연합뉴스 | 2007.06.10 00:00

    • "퇴직금 중간정산 받으면 퇴직 효력" ‥ 대법, 신원보증 의무상실

      ... 중간정산하고,2000년 1월에는 전무를 퇴직하면서 퇴직금 540여만원을 받았다. 그러나 임씨가 예산 등을 횡령하고 형과 형수에게 대출해 줬다가 대출금을 회수하지 못하게 되자 금고 측은 임씨와 신원보증인들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용자와 피용자 간의 내부 합의에 따라 계속 근무를 전제해 일시 퇴직한 뒤 신규 입사 처리를 하면서 퇴직금을 지급한 경우 신원보증인에 대한 관계에서는 피용자가 회사를 일단 퇴직한 효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07.06.10 00:00 | 김병일

    • 大法 "아파트 외형.재질 광고대로 해야"

      ... 분양광고와 다르다며 한국자산신탁㈜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등 청구 소송에서 "아파트 온천광고와 바닥재, 테마공원, 콘도회원권은 분양계약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결한 원심을 파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는 "분양광고의 내용과 모델하우스의 조건 등이 청약을 유도하려는 요소에 불과하다 해도 아파트의 외형ㆍ재질 등에 관한 것은 분양자와 분양을 받는 사람 사이에 이를 분양계약 내용으로 하는 묵시적 합의가 있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주관적 성형 부작용은 `응급환자' 아니다"

      ... 징역1년6월에 집행유예 3년 및 벌금 150만원을 선고받았다. 구 의료법(2007.4.11 개정 전) 제20조 제3항은 "의료인은 응급환자를 다른 의료기관에 이송할 때에는 환자이송과 동시에 초진기록을 송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판부는 구 의료법이 `응급환자'의 정의를 규정한 조항이 없고 응급의료법에서 `즉시 필요한 응급처치를 받지 않으면 생명을 보존할 수 없거나 심신상의 중대한 위해가 초래될 가능성이 있는 환자'로 규정하고 있는데 박씨 상태가 `응급환자'라고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아파트 바닥재ㆍ테마공원 … 분양 광고대로 지어야"

      ... 649명이 실제 아파트가 분양광고와 다르다며 한국자산신탁㈜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등 청구 소송에서 "아파트 온천 광고와 바닥재,테마공원,콘도회원권은 분양계약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결한 원심을 파기,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8일 밝혔다. 재판부는 "분양광고의 내용과 모델하우스의 조건 등이 청약을 유도하려는 요소에 불과하다 해도 아파트의 외형ㆍ재질 등에 관한 것은 분양자와 분양을 받는 사람 사이에 이를 분양계약 내용으로 하는 묵시적 합의가 있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

      한국경제 | 2007.06.08 00:00 | 정태웅

    • 종부세 판결, 사적권리 보다 공익에 `무게'

      ... 대해 사법부가 처음으로 정당성과 합헌성을 인정해 줬다는 의미를 지닌다. 앞서 법원이 종부세 부과를 취소해 달라고 소송을 낸 강남 주민들의 위헌심판제청 신청을 기각하면서 "종부세는 위헌적이지 않다"는 판단을 내놓은 바 있지만 해당 재판부는 헌법재판소 결정을 기다리자는 차원에서 정식 판결을 뒤로 미뤘다. 그러나 이번에 판결을 내린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는 종부세 취소 청구 자체를 기각했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으며, 주된 기각 사유를 `세제의 공익성'에서 찾았다. 토지는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thumbnail
      "종부세 부과는 정당" ‥ 행정법원, 과세취소 소송서 첫 판결

      ... "2005년에 세무당국이 부과한 종합부동산세 111만3750원과 농어촌 특별세 22만2750원 등 총 133만6500원은 부당하다"면서 역삼세무서를 상대로 낸 종합부동산세 등 과세처분 취소소송에서 "과세처분은 정당하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또 전씨가 종부세법에 대해 제기한 위헌심판제청 신청에 대해서도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기각했다. 지난해 서울 강남 주민 85명이 종부세의 위헌성을 주장하며 제기한 위헌심판 제청이 행정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지만 종부세 부과처분 ...

      한국경제 | 2007.06.08 00:00 | 정태웅

    • "불법파견도 2년 뒤엔 정규직" 첫 판결

      ... 해고된 협력업체 소속 김모씨 등 7명이 낸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에서 "근무 기간 2년을 넘긴 김씨 등 4명이 현대차의 근로자로 인정된다"고 8일 판결했다. 근무기간 2년을 넘기지 못한 3명은 `현대차 근로자'로 인정받지 못했다. 재판부는 "김씨 등이 불법 파견된 근로자라서 파견법을 적용받지 못한다면 사용사업주가 파견법 적용을 피하려고 파견업 허가를 받지 않은 사업주로부터 파견을 받으려는 강한 유인이 생길 수 있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파견법은 파견근로자를 2년 ...

      연합뉴스 | 2007.06.08 00:00

    • 법원 "종부세 부과는 합헌ㆍ정당" 첫 판결

      ...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민중기 부장판사)는 8일 변호사 전정구씨가 "세무 당국에서 부과한 2005년 종합부동산세 44만5천500원을 취소해 달라"며 역삼세무서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과세처분은 정당하다"면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전씨가 종부세법에 대해 제기한 위헌심판제청 신청과 관련해서는, 이 법에서 나온 주택 관련 조항에 대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기각하고 주택과 무관한 조항들에 대해서는 "재판과 관련이 없다"며 각하했다. 지난해 강남 주민 ...

      연합뉴스 | 2007.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