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671-71680 / 84,9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무 업체나 '이메일 광고' 할 수 있다 ... 법원, 특허업체 패소 판결

      ... 전송돼 서비스제공자인 회사 측에 광고주들이 광고료를 주는 방법이다. 하지만 법원은 이용자들이 특정 광고를 클릭해 회사의 제품홍보 등 광고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자신이 아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것은 특허범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광고 내용과 종류,형식 등은 발신인(네티즌)이 아닌 회사 측에서 결정한 것"이라며 "이는 특허의 권리 범위에 속하지 않아 원고의 주장은 이유없다"고 판시했다. 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2.13 00:00 | 김현예

    •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대법원 판단 주목

      ... 보호를 현저히 해할 우려가 있는 정보', `법인 등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할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 `부동산 투기, 매점매석 등으로 특정인에게 이익 또는 불이익을 줄 우려가 있다고 인정되는 정보'라고 주장했지만 1심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분양가를 정해 이미 분양을 마쳤고 건설공사 입찰계약도 완료됐으며 공사도 이미 진행 중이기 때문에 원고가 요청한 정보는 피고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는 영업상 비밀이 될 수 ...

      연합뉴스 | 2007.02.13 00:00

    • 성형 전ㆍ후 사진 촬영조건 다르면 `과장'

      ... 병원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해 초음파 지방흡입 및 주름제거 등 해당 메뉴마다 각 성형수술의 내용과 수술과정, 수술 전ㆍ후의 실물사진 370여장을 게재했다가 의료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업무정지 1개월에 과징금 450만원이 부과됐다. 재판부는 "원고가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수술 전ㆍ후의 실물사진이 쌍꺼풀 비교사진에서 눈썹화장과 머리카락을 깔끔하게 한 사진으로 처리하는 등 성형수술 부위와 관계없는 부분에 대한 화장 기법을 이용해 수술효과를 부풀렸고 사진 각도를 달리하는 ...

      연합뉴스 | 2007.02.13 00:00

    • 분만제 과다사용 산모사망 거액배상

      ... 아내가 자궁무력증에 따른 과다출혈로 숨졌다며 윤모(38)씨 등 2명이 모 개인병원 의사 A씨와 B국립대 병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피고 A씨는 원고들에게 1억3천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 A씨는 M유도분만제의 적정 사용만으로도 자궁무력증 등의 위험성이 보고돼 있는 등 사용시 일반적 지침에 따라 약물을 투여해야 하지만 적정 용량을 초과해 사용한 과실이 인정된다"며 "피고 A씨의 과실은 숨진 원고 ...

      연합뉴스 | 2007.02.13 00:00

    • thumbnail
      [생활속 법률] 퍼블리시티권, 死後 50년 보장

      ... 있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보험금 청구 소송을 냈다가 보험사 직원들로부터 집과 회사 주변에서 몰래 사진을 찍힌 B씨 가족이 S보험사를 상대로 낸 위자료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한 원심 판결을 깨고 사건을 하급심 재판부로 돌려보냈다. "공개 장소에서 민사소송 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사진을 찍었다고 하더라도 초상권과 사생활의 비밀,자유의 보호 영역을 침범한 것은 불법 행위"라는 이유에서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2.12 00:00 | 정태웅

    • LG전자, 'JPEG' 기술 특허분쟁서 승소

      ... LG전자는 휴대전화용 통신 단말기를 생산, 판매하면서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 데이터를 압축, 저장하는데 JPEG 표준 중 하나의 표준 기술을 이용하고 있는데 필립스는 LG전자의 기술이 자신들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디지털 영상 데이터 압축에 관한 국제적 표준인 JPEG표준 중 피고들이 사용하고 있는 기술은 원고의 기술과 그 구성에 있어 근본적인 차이고 있고 이 차이로 인해 작용효과에도 차이가 있다. 두 기술이 등가관계나 균등관계에 ...

      연합뉴스 | 2007.02.12 00:00

    • thumbnail
      불법 체류자 노조 허용 바람직하나요?

      ... 구성원의 일부가 불법 체류자이므로 노조설립 자격이 있는 근로자라 볼 수 없다'고 판결했었다. 사실 불법 체류 외국인은 현행법상 명백한 추방 대상자로 노동 3권 등 법적 보호의 대상이 아니라는 게 법적·사회적 통념이었다. 하지만 고법 재판부가 출입국관리법이 불법 체류자의 고용을 금지하고 있지만 사실상 근로를 제공하기 때문에 근로자단체를 결성하는 것까지 금지하는 규정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이들의 손을 들어주면서 불법 체류자의 노조 허용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

      한국경제 | 2007.02.09 16:28 | 김경식

    • 미공개정보 이용 외국계펀드 첫 실형

      ... 선고하고 LG카드 주주인 최병민 대한펄프 회장에게 벌금 225억원을 선고했다. 법원은 에이콘과 피칸 측에 내부 정보를 이용해 이득을 본 금액의 두 배에 해당하는 265억원씩을 벌금으로 선고하고 이를 가압류할 수 있도록 했다. 재판부는 "상장법인의 주요주주와 임원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것은 기업에 대한 신뢰와 시장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회피손실액이 크고 증권거래소 비회원사를 통해 은밀히 매각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외국계 펀드에 ...

      한국경제 | 2007.02.09 00:00 | 김현예

    • `LG카드 사건 유죄' 론스타 사건에 영향 줄까

      `외환카드 주가조작'과 쟁점 유사..재판부도 같아 `LG카드 미공개정보 이용 주식매매' 사건에서 법원이 9일 외국계 펀드와 대표에게 유죄를 선고해 유사한 구도를 지닌 론스타의 `외환카드 주가조작' 사건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김득환 부장판사)는 9일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2003년 유동성 위기를 겪던 LG카드의 주식을 매도해 263억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증권거래법 위반)로 기소된 외국계 펀드 에이콘ㆍ피칸의 ...

      연합뉴스 | 2007.02.09 00:00

    • 美 항소법원, 담배 회사 손배액 대폭 감액

      미국 루이지애나주 연방항소법원은 7일 레이놀즈사 등 담배 회사들에 5억9천100만달러 손해배상을 결정한 2004년의 하급심 판결액을 절반 이상 감액했다. 루이지애나주(州) 뉴올리언스의 제4 순회항소법원 재판부는 이날 판결에서 손해배상액의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금연 프로그램의 종류도 제한했다. 재판부는 이 소송의 원고가 될 수 있는 자격도 소송이 제기된 1996년 이전 흡연 개시자에서 루이지애나주의 제조물 책임법이 통과된 1988년 이전 흡연 개시자로 ...

      연합뉴스 | 2007.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