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3001-73010 / 84,3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녀자 성폭행.강도.살인 범인에 무기징역

      ... 살해했다. B씨가 숨진 뒤 C군은 포대기를 몸에 감고 돌아다니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이다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딸(2)은 가구 틈에 끼어 있어야만 잠이 드는 형편이며남편은 매일 술에 의지해 살아가는 등 가정이 철저히 파괴됐다고 재판부는 전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츨소한지 얼마 안 돼 부녀자만 있는 집을 골라 무자비한범행을 일삼은 피고인에게는 일정기간의 수형생활만으로는 교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무기징역을 선고한 이유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안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굼벵이도 의약품이다" .. 대법

      ...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박재윤 대법관)는 23일 중국산 굼벵이를 갈아 분말 캡슐로 만들어 판매한 혐의(보건범죄단속에관한특별조치법위반)로 기소된 이모(56)씨에 대한상고심에서 집행유예 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굼벵이는 `대한 약전외 한약 규격집'에 약으로 등록돼 있고 민간요법 등을 통해 간 등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점 등을 고려할 때약사법의 규제 대상인 의약품에 해당한다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美연방항소법원도 시아보 튜브 재삽입 요청 기각

      ... 조지아주 애틀랜타 소재 제11 순회 항소법원은 23일 식물인간 상태에서 급식 보조 튜브를 통해 인위적으로 생명을 연장해온 테리 시아보(41.여)에게 급식 튜브를 재삽입해 달라는 요청을 기각했다. 항소법원에서 이 사건을 맡은 재판부의 판사 3명은 이날 2대1로 기각을 결정했다. 플로리다 연방지방법원 제임스 위트모어 판사가 이 사건을 기각해 항소가 제기된지 24시간도 채 안 돼서 내려진 결정이다. 급식 튜브 재삽입을 요구하며 항소한 시아보의 부모인 쉰들러 부부는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민노당 조승수 의원 항소심서도 당선무효형

      부산고법 제2형사부(재판장 지대운 부장판사)는23일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기소된 민주노동당 조승수(41.울산 북구) 의원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측은 음식물 자원화시설과 관련해 지역 주민에게 입장을 밝히는 것은 통상적인 정당활동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특정 후보의 당선과 관련한행위며 실제 선거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 선거법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재판부는 "음식물 ...

      연합뉴스 | 2005.03.23 00:00

    • 간통 의사 `오리발' 내밀다 이례적으로 철창행

      ... 설명했다. 검찰은 고소가 접수되면 간통 당사자에 대해 모두 영장을 청구하지만, 법원에서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고소인의 배우자만 구속하고 간통한 상대방은 영장을 기각하는 게 관례라는 것. 이번에 간통 당사자에 대해 모두 영장을 발부한 재판부는 "상간자는 불구속하는게 일반적이지만, 혐의 사실을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검찰 주장이 타당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안 희 기자 minor@yna.co.kr pr...

      연합뉴스 | 2005.03.22 00:00

    • 박혁규 벌금 700만원 선고.. 대법 확정판결땐 의원직 상실

      ... 식사값을 준 혐의(선거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박 의원에 대해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벌금 7백만원을 선고했다.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백만원 이상의 형을 선고받으면 당선무효가 된다는 규정에 따라 이 같은 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될 경우 박 의원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1심 재판부는 이장단 단합대회에 참석해 기부를 한 박 의원의 행위를 무죄로 본 반면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유죄로 인정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3.22 00:00

    • "대외비 담긴 책 출간 공무원 감봉은 정당"

      ... 대외비인 세무조사 처리규정을 담은 책을 출간해 공무원으로서 비밀엄수와품위유지 의무를 어겼다며 감봉 1개월 처분을 받은 세무공무원 박모(46)씨가 서울지방국세청을 상대로 낸 감봉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는 세무조사 대상선정에 대한 세부절차 등 탈세나 부정한 청탁 등에 악용될 가능성이 있어 국세청이 대외비로 분류한 규정 전문을 저서에 실었다"며 "규정이 유출되면 국가재정 확보 등 공공의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

      연합뉴스 | 2005.03.22 00:00

    • `병역비리' 브로커 항소심도 징역3년

      ... 형사항소1부(최재형 부장판사)는 22일 프로야구 선수 등 80여명에게 금품을 받고 소변검사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병역기피를 도운 혐의(병역법 위반)로 구속기소된 브로커 우모(38)씨 등 2명에게 원심과같이 징역 3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여러가지 사정으로 1심의 양형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나 장기간 국가의 근간이 되는 병역체계를 훼손한 범죄를 저지른 만큼 형량을 줄일 수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재판부는 이들로부터 소변검사 조작법을 소개 받은 뒤 병무청에 ...

      연합뉴스 | 2005.03.22 00:00

    • 40억으로 끝낼까 끝까지 갈까..두 대형로펌 고민중

      "40억원으로 끝낼 것인가,아니면 끝까지 갈 것인가." 소송 액수 1백20억원짜리 민사소송에서 각각 원고측과 피고측 대리를 맡은 국내 대형 로펌 두곳이 고민에 빠졌다. 담당 재판부가 "피고는 원고에게 40억원을 지급하고 양측은 소송을 취소하라"는 화해 권고를 내렸기 때문이다. 원고인 서모씨(52)는 동료들과 함께 해운회사를 설립해 회사규모를 크게 키웠다. 그는 2001년 동업자인 사장 박모씨에게서 20억원을 받고 회사를 그만뒀지만 박씨가 자신 ...

      한국경제 | 2005.03.22 00:00

    • "국가공인자격증 시험 부정행위는 해고사유"

      ... 전기기사 필기시험에 부정합격한 정모씨 등 3명을 권고사직시켰다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복직명령을 받은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중노위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구제 재심판정 취소소송에서 "징계해고가지나치다고 볼 수 없다"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씨 등이 국가공인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 부정한 방법으로 전기기사 필기시험에 합격하는 등 사회적 물의를 빚으면서 원고 공사의 명예를실추시킨 것은 공사의 취업규칙 상 정당한 징계 사유가 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전기기사 ...

      연합뉴스 | 2005.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