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3111-73120 / 85,8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회사 강요로 명예퇴직 '무효' … 법원 "사실상 정리해고"

      ... 부장판사)는 회사가 극심한 경영난을 이유로 명예퇴직을 강요해 사실상 해고됐다며 이 모씨 등 127명이 LG카드를 상대로 낸 해고 무효 확인 소송에서 "이씨 등 113명을 해고한 것은 무효"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씨 등이 자발적인 의사에 따라 퇴직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가 일방적인 의사표시로 근로자와의 근로계약 관계를 종료시킨 것이어서 사실상 정리해고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2003년 당시 회사가 5조6000억원의 순손실이 발생해 ...

      한국경제 | 2006.05.21 00:00 | 김문권

    • "하천편입 토지 손실보상 무조건 행정소송 대상"

      ... 1984년 12월31일 이전에 하천구역으로 편입된 토지의 손실보상청구도 행정소송 절차에 따라야 한다며 K씨가 국가와 경기도를 상대로 낸 보상청구권 확인 소송을 19일 전원일치 의견으로 판례를 변경해 서울행정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손실보상청구권은 국가의 공권력 행사로 인한 토지 소유자의 손실을 보상하는 공법상 권리이기 때문에 행정소송 절차에 따라야 하는데 1984년 12월31일 이전에 편입된 토지의 손실보상청구권만 유독 사법상 권리로 보거나 민사소송절차를 ...

      한국경제 | 2006.05.19 00:00 | 김병일

    • 정몽구 회장 구속 기소

      ... 넘어갔습니다. 현대차측은 검찰이 정 회장을 기소한 만큼 산적한 경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 회장에 대한 보석 등의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변호인단은 정 회장이 고령인데다 고혈압이 있고 현대차 경영상황이 좋지않은 점을 재판부에 집중 강조할 예정입니다. 당초 검찰은 정 회장과 함께 비리에 연루된 현대차 그룹 임직원들도 한꺼번에 기소할 방침이었지만 이들에 대한 사법처리는 비자금 사용처 수사 이후로 미뤄 현대차 사태의 장기화가 예상됩니다. 김경식기자 kski...

      한국경제TV | 2006.05.16 00:00

    • thumbnail
      `다빈치코드' 상영금지 가처분 기각

      ...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송진현 수석부장판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가 영화 `다빈치 코드'의 상영을 금지해 달라며 한국배급사인 ㈜소니픽쳐스릴리징코리아를 상대로 낸 `영화상영금지 등 가처분 신청'을 16일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일반적으로 종교의 자유, 인간의 존엄성, 행복추구권, 인격권 등은 최대한 보장돼야 할 것이지만 이 사건 같이 영화 중 일부의 삭제 또는 자막의 추가를 명하는 가처분을 발령하는 경우라면 예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

      연합뉴스 | 2006.05.16 00:00

    • [전화연결]정몽구 회장 기소

      ...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최근 화이트 칼라 범죄에 대한 법원의 엄단 의지가 강력한 상황이어서 보석이 허가될 가능성은 극히 희박한 상황입니다. 하지만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엄중처벌을 바라는 여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는 점은 재판부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몽구 회장측 변호인단은 이르면 다음주중 보석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대검찰청에서 WOWTV뉴스 김민수입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05.16 00:00

    • 상영금지 면한 '다빈치 코드'는 어떤 영화?

      ... 당연한 것으로 예상했던 바다. 기독교계의 반발도 있지만 굳이 표현의 자유를 거론하지 않더라도 이미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을 통해 내용이 전부 알려진 상황에서 영화 상영을 금지하는 건 장르간 형평성에도 맞지 않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최소한 이 영화가 실화가 아니라는 취지의 자막을 넣어달라"고 요구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 측의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원작 소설의 내용이 다양한 경로를 통해 알려진 상황에서 이 영화의 상영을 금지할 필요성을 ...

      연합뉴스 | 2006.05.16 00:00

    • thumbnail
      '다빈치 코드' 상영금지 가처분 기각 ‥ 서울지법

      ... 수석부장판사)는 16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영화내용이 역사적 진실과 다르다는 점을 관객에게 알리지 않은 채 영화가 개봉돼서는 안 된다"며 영화배급사인 소니픽쳐스 릴리징코리아를 상대로 낸 '다빈치 코드'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신청인이 주장하는 기독교 교리와 예수의 생애에 관한 신념과 상반되는 부분이 있어 신청인들이 모욕감을 느끼게 될 가능성은 있지만 이는 예수의 생애에 관한 가설을 모태로 작가의 상상력을 보태 창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06.05.16 00:00 | 김현예

    • [인터넷 '왁자지껄'] 한국역사 배우러 일본으로 간다고?

      ... 대~~~한 민 국!!(B-again) ◆일가족 살해범 '무기징역'...말도 안된다? 지난 10일 서울고법 형사 9부(부장판사 김용호)는 일가족 3명을 무참히 살해한 20대에게 항소심에서도 사형이 아닌 무기징역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자신의 전처 박모씨와 장인,처형 등 처가족 3명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이모(24)씨가 범죄 전력없이 성실히 살아왔고, 범행 후 자수한 점, 24살의 젊은 나이라는 점에 참작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

      한국경제 | 2006.05.16 00:00 | 임원기

    • '줄기세포 논문조작' 6월20일 첫 재판

      황우석 박사 등 6명이 불구속 기소된 `줄기세포 논문조작' 사건이 재판부에 배당돼 6월20일 첫 공판이 열린다. 서울중앙지법(법원장 이홍훈)은 1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가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황우석 박사 등 피고인 6명의 사건을 형사합의26부(황현주 부장판사)에 배당했으며 다음달 20일 오후 2시 417호 법정에서 첫 공판을 연다고 밝혔다. 황 박사는 특경가법상 사기와 업무상 횡령, 생명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김선종 ...

      연합뉴스 | 2006.05.15 00:00

    • thumbnail
      황수정 포털사이트 상대 손배소 패소

      ...앙지법 민사90단독 김승정 판사는 15일 탤런트 황수정씨가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상대로 "명예를 훼손하는 사진들이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되는 것을 방치했다"며 제기한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문제의 사진들이 2001년 11월부터 2004년 9월까지 피고측 인터넷 사이트에 게시되면서 불특정 다수인들이 검색할 수 있었던 점은 인정되나 황씨측이 2003년 11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삭제를 요청했다는 점이나 기타 ...

      연합뉴스 | 2006.05.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