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1-400 / 1,1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거장의 선율과 함께 떠나는 음악여행…늦가을 대구의 밤을 수놓다

      한 해의 달력이 두 장만 남은 11월. 절정기를 맞은 팔공산의 단풍은 올여름 그 혹독했던 더위를 어떻게 견뎠는지 믿기 어려울 정도로 아름답게 물들었다. 하늘 한번 쳐다볼 겨를 없이 바쁘게 지내온 일년이지만 가끔 잠시라도 살아 있음을 감사케하는 것은 차창 너머에서 형형색색의 단풍을 마주하거나 아름다운 음악의 선율에 취할 때다. 유네스코 음악창의 도시, 대구에서는 매년 단풍철부터 초겨울 문턱에 세계 각국의 오케스트라를 초대해 특별한 축제를 연다. 12월16일까지 ...

      한국경제 | 2018.10.29 16:02 | 오경묵

    • thumbnail
      17세기 중계무역이 상업경제 자극…전국 8도서 동전 유통·5일장 성행

      ... 중계무역은 활황을 유지했다. 1684∼1717년 조일(朝日) 사무역의 규모는 연평균 은 60만 냥(23t)에 달했다. 이는 같은 기간 일본이 네덜란드 상인과 행한 무역의 두 배다. 중계무역은 1686∼1697년이 절정기였다. 이후 일본이 은 유출을 억제하고 견직물을 국산화하는 정책을 추진함에 따라 조선의 중계무역은 점차 위축됐다. 일본은 인삼마저 국산화를 추진해 성공했다. 그럼에도 1750년까지 은을 실은 대마번의 무역선은 꾸준히 왜관으로 건너왔다. ...

      한국경제 | 2018.10.26 18:06

    • thumbnail
      '무역전쟁' 미국, 9월 상품수지 적자 역대 최대

      ... 국내총생산(GDP) 집계 시 설비지출 산출에 쓰이는 핵심자본재 출하는 전월과 변동이 없었다. 로이터통신은 기업 설비지출 둔화와 상품 무역적자 확대는 미국 경제성장 둔화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크리스 럽키 MUFG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 통신에 "지금으로써는 기업들이 수요를 맞추는 데 필요한 모든 새 설비를 이미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며 "3분기가 미국 제조업에 절정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26 10:12 | YONHAP

    • thumbnail
      秋억의 조각을 모아 가을동화를 만들어가요

      ... 있도록 청정농산물과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문화예술공연, 옛날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전통놀이체험과 홍진영, 금잔디, 김완선, 박남정, 남진, 조성모 등 국내 정상급 가수들의 축하 공연 등이 이어진다. 속리산속리축전 2018이 단풍 절정기인 26~28일 속리산 잔디공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41회째인 속리축전은 신라 시대 국행제(國行祭)였던 천왕봉 산신제와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영신제와 산신제를 지내는 행사다. 속리산 문장대 높이(해발 1058m)의 의미를 살려 ...

      한국경제 | 2018.10.21 15:20 | 최병일

    • thumbnail
      단풍 절정기 시작…무리한 산행 피하고 안전수칙 지켜야

      가을 단풍이 절정에 이르면서 산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그만큼 안전사고 위험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는 단풍 절정기가 시작되는 10월에 등산객이 많아지면서 등산사고가 연중 가장 많이 발생한다며 18일 주의를 당부했다. 산 전체를 볼 때 80% 정도가 단풍으로 물드는 '단풍 절정기'는 이달 17일 오대산을 시작으로 25일에는 월악산, 다음달 9일에는 내장산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등산사고는 연평균 ...

      한국경제 | 2018.10.18 13:27 | YONHAP

    • thumbnail
      무등산 첫 단풍 오는 20일 관측…내달 3일 절정

      ... 20일)과 비슷할 전망이다. 무등산 첫 단풍 관측 시점은 해발 1187m인 정상에서부터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기준으로 삼는다. 지난해 무등산 첫 단풍은 10월 20일 관측됐다. 기상청은 산 전체 80%가 단풍으로 물드는 절정기도 평년(11월 3일)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낙엽수는 일반적으로 하루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데 특히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시기가 빨라진다. 광주지역 지난달 평균 최저기온은 18.0도로 ...

      한국경제 | 2018.10.16 10:04

    • thumbnail
      가을옷 갈아입기 시작한 무등산…주말께 첫 단풍 관측 예상

      ... 20일)과 비슷할 전망이다. 무등산 첫 단풍 관측 시점은 해발 1천187m인 정상에서부터 20%가량 물들었을 때를 기준으로 삼는다. 지난해 무등산 첫 단풍은 10월 20일 관측됐다. 기상청은 산 전체 80%가 단풍으로 물드는 절정기도 평년(11월 3일)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낙엽수는 일반적으로 하루 최저기온이 5℃ 이하로 떨어지기 시작하면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데 특히 9월 상순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시기가 빨라진다. 광주지역 지난달 평균 최저기온은 18.0도로 ...

      한국경제 | 2018.10.16 09:54 | YONHAP

    • thumbnail
      밀레니얼 세대는 경제성장·디지털 특혜 누린 新인류

      ... 불리기 시작했다. 포기해야 할 게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의미다. 밀레니얼 세대는 ‘부모보다 가난한 첫 세대’로 꼽히지만 출발만큼은 화려했다. 이들이 태어난 1980년대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한국은 고도성장의 막바지 절정기를 달렸다. 저유가·저금리·저달러의 ‘3저 호황’ 속에 경제는 해마다 10% 안팎 성장했다. 1996년엔 ‘선진국 클럽’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했다. ...

      한국경제 | 2018.10.15 09:01 | 오상헌

    • thumbnail
      '청명한 가을 하늘…울긋불긋 단풍' 명소마다 행락객 북적

      ... 가운데 단풍 명소와 축제장은 나들이객들의 발길이 종일 이어졌다. ◇ '울긋불긋' 단풍 명소 행락객 북적…깊어가는 가을 만끽 국립공원 설악산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4만2천여명이 찾아 울산바위 아래까지 절정기를 맞은 단풍을 즐겼다. 오대산은 6천900여명, 치악산은 4천600여명 등 도내 유명산 곳곳에 단풍 행락객이 몰려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했다. 경기도 포천시 명성산 정상 부근은 억새꽃 축제를 찾은 시민들로 이른 아침부터 발 디딜 ...

      한국경제 | 2018.10.14 14:58 | YONHAP

    • thumbnail
      단풍 절정 설악산서 산악사고 잇따라…5명 구조

      고성 자전거 대회서도 1명 부상 단풍이 절정기에 접어든 설악산에서 주말 산악사고가 잇따랐다. 13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께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 인근에서 등산객 이모(47·여)씨가 발목을 다쳐 헬기 편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어 오전 10시 14분과 19분에는 공룡능선과 희운각 대피소 인근에서 발목을 다친 안모(50)씨와 고모(61)씨가 헬기 편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또 12시 5분께 희운각 ...

      한국경제 | 2018.10.13 18: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