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661-19670 / 24,3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끝판대장' 오승환 두 번째 KS MVP

      ... 세웠다. 종전 최다는 선동열 KIA 감독과 조용준(전 현대)이 세웠던 4개였다. 지난 2년간 어깨와 팔꿈치, 허벅지가 좋지 않아 고전했던 오승환은 시즌 시작에 맞춰 강력한 직구의 위력을 회복해 거침없이 세이브를 쌓아갔다. 정규리그에서 1승47세이브를 거둬 2006년에 이어 아시아 단일 시즌 최다 세이브 타이기록을 작성했고 지난 8월에는 KIA를 제물로 최연소·최소경기 200세이브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좌우타자를 가리지 않고 몸쪽을 파고드는 시원한 돌 직구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활짝 핀 류중일 감독의 '소통야구'

      ... 표정을 지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올해 류 감독이 삼성 선수단을 하나로 묶은 '소통야구'를 상징하는 장면이었다. 정규리그에서 오승환을 2이닝 이상 던지게 한 적이 없었던 류 감독은 이날 절체절명의 승부처에서 오승환을 조기에 투입했고 기대대로 ... 선수들의 부상을 줄인 건 전적으로 류 감독과 오치아이 코치의 공이었다. 류 감독은 투수들의 공로는 높이 평가했지만 정규리그에서 타자들이 보여준 활약상에는 60점이라는 다소 박한 점수를 줬다. 앞으로 2~3년간 리그를 평정할 막강한 마운드를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철벽불펜과 최형우…삼성 우승 쌍끌이

      김상수·배영섭이 이끈 팀 도루 1위도 우승 원동력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2011년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를 석권하고 5년 만에 정상에 복귀할 수 있던 원동력은 오승환을 정점으로 한 철벽 불펜과 4번 주포 최형우로 요약된다. 흔히 우승을 위해 필요한 다섯 가지 요소로 전문가들은 도루 30개 이상을 해줄 발 빠른 톱타자, 확실한 4번 타자와 마무리 투수, 15승 이상이 가능한 에이스와 마지막으로 믿음직한 안방마님을 꼽는다. 이중 삼성은 에이스만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오승환에 의한, 오승환을 위한 2011년

      정규시즌 47세이브..KS서도 3세이브로 MVP 2011년 한국프로야구, 그리고 삼성 라이온즈의 정상 탈환을 이야기할 때 '특급 마무리' 오승환(29)을 빼놓을 수는 없다. 오승환은 팔꿈치 부상으로 지난해 16경기에 출장해 4세이브와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올해에는 정규리그에서 자신이 2006년 세운 아시아 최다 세이브 기록(47개)을 다시 한 번 썼고, 평균자책점은 0.63으로 '언터처블'의 위용을 유감없이 뽐내며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thumbnail
      소녀시대, 예일대 미술대학 홈페이지 배경 장식 "역시 글로벌 걸그룹!"

      ...훈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가 예일대 미대 홈페이지 배경을 장식했다. 10월31일 미국 8개 명문 사립대 아이비리그 중 하나인 예일대 미술대학의 홈페이지 배경이 소녀시대의 '지(GEE)' 뮤직비디오 스틸컷으로 장식됐다. 예일대 ... 하지만 뿌듯하네요. 소녀시대 글로벌 앨범 대박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소녀시대는 10월19일 세 번째 정규 앨범인 'The Boys'를 공개하며 국내 음원차트 및 방송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한국어와 영어 두 가지 ...

      한국경제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삼성, 이제는 아시아시리즈다

      ... 아시아 프로야구의 정상을 밟을 기회가 제 발로 찾아왔다. 류중일 삼성 감독의 의욕도 뜨겁다. 감독 데뷔 첫해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에 이어 아시아시리즈를 모두 석권하는 금자탑을 완성할 기세다. 실제 류 감독은 한국시리즈 1차전을 ... 결정전을 치렀다. 올해 중국이 빠지고 호주가 대신 참가하는 아시아시리즈는 3년 만에 부활하는 대회다. 대만은 올해 리그 우승팀인 퉁이 라이온스가, 호주는 2010-2011시즌 우승팀인 퍼스 히트가 참가한다. 일본은 지난 3월 대지진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아스널, 첼시에 극적인 역전승

      판 페르시 해트트릭..박주영은 결장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에서 뛰고 있는 박주영이 벤치를 지킨 가운데 팀은 첼시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만들었다. 박주영은 29일(한국시간) 영국 풀럼의 스탠퍼드 브리지 스타디움에 ...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하고 벤치 신세를 졌다. 아스널은 이날 판 페르시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첼시를 5-3으로 꺾고 정규 리그 3연승의 기세를 이어 갔다. 아스널은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에게 전반 14분 선제골을 허용하면서 불안한 출발을 ...

      연합뉴스 | 2011.10.29 00:00

    • [日야구] 임창용 공 1개로 포스트시즌 세이브

      ... '수호신' 임창용(35)이 포스트 시즌 통산 두 번째 세이브를 따냈다. 임창용은 29일 도쿄 진구구장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의 센트럴리그 클라이맥스시리즈 제1스테이지(3전2승제) 1차전에서 3-2로 앞선 9회초 2사에서 마운드에 올라 공 1개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내고 팀의 승리를 지켰다. 올해 정규시즌에서 32세이브(리그 5위)를 거둔 임창용은 이로써 포스트 시즌 통산 두 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임창용은 일본 진출 2년째인 지난 2009년 ...

      연합뉴스 | 2011.10.29 00:00

    • WS 우승주역 카펜터 '에이스란 이런 것'

      ... 카펜터 카드를 고집했다. 라루사 감독이 카펜터를 쉽게 선택하지 못한 것은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카펜터가 정규시즌 때처럼 4일 휴식이 아니라 3일만 쉬고 다시 등판한다는 점 때문이었다. 반면 카일 로시와 에드윈 잭슨 등 다른 ... 모습을 되찾았다. 팔꿈치 부상을 털어낸 후반기에 10승2패의 무서운 상승세를 타더니 포스트 시즌 진출이 걸린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휴스턴을 상대로 완봉승을 거둬 팀에 와일드카드 티켓을 선사했다. 전적 2승2패로 맞선 내셔널리그 ...

      연합뉴스 | 2011.10.29 00:00

    • [프로야구] '부상 투혼' 송은범, SK 살렸다

      ... 시즌 10승을 올리지 못할 정도로 다소 평범한 투수였지만 2009년 김광현과 함께 팀의 원투 펀치로 활약하며 그해 12승3패 평균자책점 3.13을 남겼다. 하지만 이후에는 부상에 발목을 잡히며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올해 정규리그에서도 팔꿈치 통증 탓에 주로 불펜에서 활약하며 8승8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43을 남겼다. 하지만 송은범은 2005년부터 출전한 포스트 시즌에서는 통산 11경기에 나와 2승1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할 정도로 ...

      연합뉴스 | 2011.10.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