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081-23090 / 23,8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심정수 45.46호 폭발...홈런 공동1위

    ... 4안타의 맹타를 휘둘렀고 선발 김수경은 5이닝을 2안타 무실점, 임선동은 4이닝을 4안타 무실점으로 처리해 세이브를 올렸다. 잠실구장에서는 두산의 심재학이 홈런 한 방으로 한국시리즈 직행을 노리던 삼성 벤치에 찬물을 끼얹었다.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짓는데 `매직넘버 1'을 기록중인 삼성은 1회말 선발투수 노병오를 김현욱을 바꾸는 등 오상민, 나형진, 노장진을 잇따라 투입하는 총력전을 펼쳤으나 8회말 심재학에 역전포를 두들겨 맞고 4-5로 역전패했다. 심재학은 3-4로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프로야] 삼성, 정규리그 1위에 1승 남겨

    삼성이 정규리그 1위에 1승을 남겨뒀다. 삼성은 1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증권배 2002 프로야구 기아와의 경기에서 양준혁, 박한이, 김한수의 홈런 등 장단 14안타를 터뜨려 기아를 9-1로 꺾었다. 이로써 삼성은 앞으로 남은 5경기에서 1승만 보태도 지난해에 이어 2시즌 연속정규리그 1위로 한국시리즈에 직행한다. 삼성은 남은 경기에서 1승4패를 기록하고 2위 기아가 남은 3경기에서 전승할 경우 80승49패4무로 기아와 동률이 되지만 오는 ...

    연합뉴스 | 2002.10.15 00:00

  • [프로야구] 삼성.기아 운명의 3연전

    프로야구 정규리그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는 1위삼성과 2위 기아가 14일부터 대구에서 운명의 3연전을 갖는다. 이날 오전 현재 2게임차인 두팀은 더블헤더를 포함해 15일까지 3차례의 연이은 맞대결 결과에 따라 한국시리즈 직행 여부가 판가름날 가능성이 크다. 오는 19일과 20일 광주에서 2차례의 마지막 맞대결이 남아있지만 포스트시즌을눈앞에 두고 총력을 투입하기는 힘들어 이번 3연전이 정규리그 1위의 주인공을 가리는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것으로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02.10.14 00:00

  • 일본프로축구 최용수, 2골로 팀 승리 견인

    ...축구 제프 이치하라의 최용수가 2골을 터뜨리며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최용수는 12일 열린 주빌로 이와타와의 J리그 경기에서 전반 35분 선취골을 터뜨린 뒤 1-1로 맞선 채 후반전에 들어가자마자 다시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1 ... 앞장서 이끌었다. 이로써 지난 18일 센다이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었던 최용수는 한달이 채 안돼 2골을 추가함으로써 정규리그 시즌 13골로 득점랭킹 공동 4위에 올랐다. 시미즈 S펄스의 안정환도 이날 도쿄 베르디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

    연합뉴스 | 2002.10.12 00:00

  • [프로야구] 드림팀 태극전사 동지에서 적으로

    부산아시안게임 야구 드림팀의 태극 전사들이 11일부터 재개된 프로야구 정규리그에서 다시 적으로 만나게 됐다. 아시안게임 대표팀 차출 이후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기까지 2주여 동안 동지의정을 나눴던 21명의 프로야구 선수들이 지금부터 양보할 수 없는 막판 순위 경쟁과타이틀 싸움을 펼치게 된 것이다. 드림팀 마운드와 타선에서 핵심 역할을 했던 1위 삼성과 2위 기아의 선수들은이날부터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이 걸린 정규리그 선두 싸움을 해야만 한다. ...

    연합뉴스 | 2002.10.11 00:00

  • 프로야구, 11일부터 마지막 순위다툼 재개

    ... 있다. 따라서 이변이 없는 한 현재의 4위 이내 팀들이 가을 잔치를 벌일 것으로 보이고 1게임차인 1위 삼성과 2위 기아의 선두 다툼만이 남아있는 셈이다. 삼성과 기아는 각각 11경기와 9경기를 남겨두고 있어 어느 팀이 정규리그 1위로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거머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특히 두팀간 맞대결도 5차례나 남아있어 이들의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이자 정규리그 최종일인 20일 경기에서 정규리그 1위가 판가름 날 가능성도 있다. 시즌 상대전적 등에서는 ...

    연합뉴스 | 2002.10.09 00:00

  • 美프로야구 밀워키, 로이스터 감독 해임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제리 로이스터 감독을 4일(한국시간) 해임했다. 밀워키는 최근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해고된 제리 내런 전 감독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벅 쇼월터 전 감독을 후임 사령탑으로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밀워키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56승106패에 그쳐 내셔널리그에서 최하위를 기록했다. (밀워키 AP=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2.10.04 00:00

  •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관중 96년 이후 최저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관중이 96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고 홈런과 득점도 줄어들었다. 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사무국에 따르면 올 시즌 정규리그의 게임당 평균 관중은 2만8천168명으로 지난해 3만12명보다 6.1% 감소했다. ... 구단중 20개 구단이 관중 감소를 기록했다. 또 스트라이크 존 확대 등으로 홈런과 득점도 줄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의 게임당 홈런수는 2.09개로 2000년의 2.34개, 2001년의 2.25개에 이어 감소 추세가 이어졌다. 게임당 ...

    연합뉴스 | 2002.10.01 00:00

  • 김병현 '지난해 월드시리즈 불명예 씻겠다'

    ... 깨어나겠다는 것이다. 김병현의 이같은 각오는 8승3패36세이브에 방어율 2.04로 데뷔 이후 가장 좋은올 시즌 정규리그 성적이 뒷받침하고 있다. 정규리그 폐막일인 지난달 30일 콜로라도와의 경기에서도 ⅔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연봉의 1.5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플레이오프 배당금도 김병현을 자극하고 있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1위인 세인트루이스는 지난해 내셔널리그 신인왕으로 파워와 정교함을 고루 갖춘 앨버트 푸욜스와 `한방잡이' ...

    연합뉴스 | 2002.10.01 00:00

  • 김병현, 36세이브로 정규리그 마감

    김병현(23.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세이브를 거두고 플레이오프 출격을 위한 몸풀기를 끝냈다. 김병현은 30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의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정규리그 ... 2루에 등판, ⅔이닝 동안 삼진 1개를 빼내고 무안타,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해다. 이로써 김병현은 올 시즌 정규리그를 8승3패36세이브에 방어율 2.04로 끝내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8회말까지 11-6으로 ...

    연합뉴스 | 2002.09.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