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301-37310 / 40,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간부문 비정규직 문제 쟁점과 해법

    정부가 19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운데 상시위탁집배원 등 3만명 가량을 공무원 또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발표함으로써 비정규직 개선 문제는 싫건좋건 이제 민간부문에서도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러나 노동계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처우개선 발표를 계기로 민간부문에 대해서도 압력을 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재계는 이 문제는 정규직에 대한 과도한 임금 자제와 고용유연성 확대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시론] 비정규직 해법 시장에 맡겨라 .. 南盛日 <서강대 교수ㆍ경제학>

    19일 정부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발표했다.이에 따르면 우편집배원 영양사 사서 등이 공무원이 되고,환경미화원 도로보수원 등이 상용직으로 바뀌는 등 3만2천여명의 신분이 바뀐다 한다. 해당 근로자들로서야 환영할 일일지 모르겠으나 이번 정부대책은 경제전체를 위해서는 매우 불행한 일이다. 이번 정책은 지난 수년간 추진해온 공공부문 구조조정에 정면으로 역행하는 것일 뿐 아니라 그동안의 공공부문 인력관리 정책이 잘못됐음을 정부 스스로 드러낸 것이다.예컨대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노동계 반응

    노동계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에 대해 겉으로는 미흡하다고 비판하면서도 내부적으로는 진일보한 정책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이수봉 교육선전실장은 19일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은 이미 개별적으로 사용자측과 협의가 된 사항인 만큼 정부 대책이라고 할 수도 없으며 결국 정부의 정책의지가 후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실장은 "환경미화원은 정년이 보장돼 있어 이미 상용직화하는 등 큰 의미가 없으며 애초 계획보다 대책 내용이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수협은행 "신입행원 채용때 비정규직 우선"

    수협은행은 19일 "상반기 신입행원 공개 채용에서 사내 비정규직을 우선 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전체 채용 인원은 총 50명이며, 이 가운데 40%에 해당하는 20명을 은행 내부의 기존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입사원서 접수는 오는 25일까지 수협 인터넷 홈페이지(www.suhyup.co.kr)에서 받으며, 서류 및 면접을 거쳐 다음달 1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반응.. 정보통신부

    작년부터 비정규직인 상시위탁집배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오고 있는 우정사업본부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에 대해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체신노조와의 협약에 따라 작년에 863명의 상시위탁집배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했고 올해 863명, 내년 863명 등 총 2천58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는 우정사업본부 집배원 총 4천106명의 63%가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우정사업본부는 그러나 이같은 비정규직 상시위탁집배원의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민간 비정규직 실태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의 10명 중 3명은 비정규직 근로자다. 다른 나라처럼 비정규직에 대한 법적인 분류법은 아직 없다. 노동부가 지난해 8월 파견근로자(기업의 지휘감독을 받음)와 외부하청인력(하청업체가 관리), 파트타이머 등을 망라해 발표한 4백60만6천명이 정부의 공식통계다. 물론 노동계는 비정규직이 전체근로자의 50%를 넘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 비정규직이란 =근로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은 상시근로자와는 달리 △근로기간이 정해져 있는 계약직,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환경미화원등 2만7374명 상용직化

    정부가 19일 발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대책은 상시위탁집배원 학교조리보조원 환경미화원 등 그동안 불합리한 차별대우를 받은 것으로 지적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처우개선과 신분안정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이 민간부문에 가이드라인으로 작용해 자금여력이 있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 나설 것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재계는 정부가 인위적인 해결책을 내놓음으로써 시장원리에 역행하고 오히려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

    한국경제 | 2004.05.19 00:00

  • 초중고 비정규직 93% `정규직화' 혜택

    교육인적자원부는 19일 발표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처우개선책에 따라 초.중.고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가운데 93%가 신분안정 등의혜택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이번 대상에서 제외된 체육코치나 유치원.특수학교 교육보조원 등 4천여명에 대한 처우개선 조치를 9월말까지 마련하는 한편 대학 시간강사 대책도 별도로 세울 예정이다. 교육부는 우선 영양사와 사서는 일반교사처럼 `연중근무'한다는 점이 인정돼 점차 공무원화하기로 했다. 즉, 시.도교육청으로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재계, 공공부무 비정규직 대책 `불똥' 우려

    재계는 정부가 19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운데 상시위탁집배원 등 3만명 가량을 공무원 또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발표하자 향후 민간부문 비정규직 문제로 `불똥'이 튀지않을까 크게 우려하는 모습이다. 전경련을 비롯한 경제단체들은 비정규직 문제는 노동시장 유연성 확대를 통해풀어야 한다는 점을 오래전부터 지적해 왔으며 지금도 이런 방침에는 변화가 없는만큼 정부의 이번 발표가 민간부문에 그대로 적용돼서는 안된다는 ...

    연합뉴스 | 2004.05.19 00:00

  • [사설] (20일자) 비정규직 대책이 걱정되는 까닭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3만여명을 공무원화 및 정규직화하기로 한 것은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솔선수범한다는 명분이지만 민간기업이 따르도록 종용하겠다는 의도가 있음도 분명하다. 하지만 기업들의 경우는 그같은 해결방식을 취하면 경쟁력에 치명적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만큼 결코 강요하거나 지나치게 몰아붙이는 일이 있어선 안될 것이다. 정부집계로 전체 근로자의 32%,노동계 주장으로는 55%에 이르는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임금수준이 정규직의 절반선에 ...

    한국경제 | 2004.05.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