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541-37550 / 40,6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민노당.민노총 비정규직 대책 토론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은 2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비정규직 관련 법 개정 방향에 관한 공동 토론회를 갖고 노동계의 최대 현안중 하나인 비정규직 문제의 개선책을 모색한다. 민노당의 원내진출이 이뤄진 17대 국회의 임기가 시작된 직후에 민노당과 민노총이 비정규직 문제에 대한 공개토론을 개최하는 것은 이번 국회에서 노동관련 제도개선 요구가 다른 어느 때보다 거세질 것임을 예고하는 것이다. 토론에는 민노총 이수호(李秀浩)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민노당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하이스코 칭찬쿠폰제 관심 ‥ 업무개선ㆍ선행땐 "참 잘했어요"

      ... 등의 상황이 발생했을 때마다 해당 직원에게 쿠폰을 주는 제도다. 실적 개선이나 회사의 수익 향상에 기여한 경우뿐 아니라 일상 생활에서의 사소한 선행 등도 쿠폰지급 대상에 포함된다. 지급 대상은 소속부서 직원 외에 타 부서나 비정규직, 협력업체 직원도 포함된다. 쿠폰에는 칭찬 내용과 30∼1백20점에 달하는 점수가 쓰여 있다. 누적점수가 3백점을 넘으면 부상으로 문화상품권이 주어진다. 현대하이스코 관계자는 "서로 칭찬하고 격려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 직원간 인간적인 ...

      한국경제 | 2004.06.02 00:00

    • [한국인의 가치성향] "한국 민주주의 자랑스럽지 않다" 64%

      ... 미국(5.3점), 스웨덴(5.2점) 등 선진국보다 낮았다. 특히 임금 승진 등 보상에 대해 근로자가 부여하는 가치와 실제 보상간의 불일치 정도가 1.33으로 일본(0.69)보다 두배 가까이 높았으며 미국(0.89), 스웨덴(0.80)과도 차이가 컸다.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비정규직과 관련, 한국의 고용 안정성 지표는 2.879(5점 만점)로 고용 유연성이 높은 미국(3.732)에 훨씬 못미쳤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6.02 00:00

    • 선관위, 전경련 등에 투표참여 협조 요청

      중앙선관위(위원장 유지담)는 오는 5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투표율 제고를 위해 전경련 등 경제단체에 공문을 보내 선거실시지역 일용직 및 비정규직 근로자, 임직원들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출.퇴근 시간을조정하는 등 조치를 취해줄 것을 2일 당부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번 재.보선의 경우 투표시간을 2시간 늘려 오후 8시까지 투표를 실시하지만 선거일이 공휴일도 아니고, 토요일에 실시됨에 따라 투표율이 낮아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노사정지도자회의 3일 첫 실무회의

      ... 예정이다. 이석행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지도자회의에서는 노사정위원회와 노사정 대화의틀을 어떻게 바꿔나갈 것인가 하는 점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은 또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5자 대화'와 관련, "비정규직과 중소기업 대표를 참여시키는 `5자 대화'는 지난달 31일 청와대 토론회에서 합의된 사항이 아니다"며 "비정규직은 민주노총이, 중소기업은 경총 등이 각각 대변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이어 "그러나 지도자회의에서는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한국인, 한국경제 미래 확신이 없다'

      ... 낮았고 특히 임금이나 승진 등 노동 보상에 대해 근로자가 부여하는 가치와 실제 보상이 불일치 정도가 1.33으로 일본(0.69)의 두배에 가까웠으며미국(0.89),스웨덴(0.80)보다도 크게 높았다.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는 비정규직의 경우 한국은 고용 안정성 지표가 2.879(5점 척도)로 고용 유연성이 높은 미국(3.732)보다도 크게 떨어져 비정규직 문제의 사회적 해결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급증하는 이혼에도 불구, '결혼한 사람이 결혼하지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시민단체 `약자 권리수호' 집단 진정

      ... 국가인권위원회에 최저임금제, 산업재해,노점상 단속, 실업대책, 철거 등 12개 사회 현안에 대한 제도적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진정서 제출은 빈민.노점상.노숙인(3일), 산업재해 노동자.이주노동자(4일), 비정규직 노동자(5일) 등으로 나눠 매일 오전 진행된다. 시민단체들은 이 기간을 `인권선언 주간'으로 선포, 인권위 앞에서 비정규직 노동자와 빈민들이 생활상을 증언하고, 소외계층 보호대책 마련과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는 집회 및 퍼포먼스를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5者대화에 비정규직은 참고인격" ‥ 청와대 입장 정리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1일 노무현 대통령이 전날 노사대표 간담회에서 언급한 5자 대화와 관련, "대기업의 노와 사, 중소기업의 노와 사, 정부를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비정규직이 문제가 되긴 하지만, 비정규직을 대표하는 조직이나 사람이 없어 중소기업 문제나 비정규직 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룰 수 있도록 중소기업의 노와 사를 (추가하자고) 얘기했으며, 노 대통령께 따로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김대환 노동부 ...

      한국경제 | 2004.06.01 00:00

    • 정규직 근로자 6년만에 첫 증가

      일본의 정규직 근로자 수가 6년만에 처음으로 증가했다고 후생노동성이 1일 밝혔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4월 정규직 근로자 수는 작년 동월대비 0.4% 증가한 4천286만명으로 집계돼 지난 1998년 4월 이후 6년만에 처음으로 증가세(전년 동월대비)를 기록했다. 후생노동성의 호소코시 유지는 "경기 회복과 궤를 같이 해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장기간의 하락세에서 벗어난 이번의 (정규직 근로자) 증가는 대단히 중요하다"고 ...

      연합뉴스 | 2004.06.01 00:00

    • 金노동 "노사정지도자회의 5자 가능"

      김대환(金大煥) 노동장관은 1일 노사정위원회의정상 복원을 위한 과도기구 성격의 `노사정 지도자회의'와 관련, 필요할 경우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대표를 포함시켜 5자로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전날언급한 `5자 대화'의 의미에 대해 "필요할 때 노사정 지도자회의에 중소기업 대표와비정규직 대표가 참여시켜 논의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의 이같은 언급은 노사정 지도자회의가 ...

      연합뉴스 | 2004.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