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791-37800 / 40,6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내기업 84%, 비정규직 숫자 늘리거나 유지 희망

      국내 기업의 84%가 자사내 비정규직 숫자를 유지하거나 더 늘리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채용정보 사이트 커리어(career.co.kr)는 최근 국내 610개 기업 인사담당자와 직장인.구직자 등 개인회원 1만675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벌인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결과 기업들 중 53%가 현재 비정규직을 쓰고 있으며 38%가 "비정규직을 점차 늘리겠다", 46%가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고 답한데 비해 비정규직을 ...

      연합뉴스 | 2004.04.29 00:00

    • 노사정위원장 "민노당 원내진출 우려 불필요"

      ... 제도권내에서의 협력과 건설적 제안의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김금수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은 29일 오전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털호텔에서 한국표준협회 주최로 열린 조찬간담회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올해 노사관계는 주5일제, 비정규직 문제 외에 `민노당의 원내진출'이라는 새로운 변수가 생겨 재계가 불안해하고 있다"며 "민노당의 원내진출이 노사관계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리 우려할 수준은 아니며오히려 제도권내에서 협력과 건설적 제안을 할 ...

      연합뉴스 | 2004.04.29 00:00

    • 금융노조 단협개정 요구안 진통 예상

      ... 침해해 주주이익에 반하는데다가 특히 임원평가위원회 구성은 경영진 입장에서 보면 중대한 경영간섭이 될 수 있는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고 "협상전략이라면 모르겠지만사측에서 당장 받아들이기는 힘든 사안"이라고 평가했다. 금융노조는 이같은 단협 요구사항과 함께 비정규직 처우개선, 10.7% 임금인상안등을 갖고 오는 20일 은행연합회 등 34개 금융기관의 대표들과 1차 교섭에 들어갈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기자 jaehong@yna.co.kr

      연합뉴스 | 2004.04.29 00:00

    • 열린우리당 의원 60% "나는 진보"

      ... 기술인력 양성과 신노사관계 정착이 각각 16%였다. 신용불량자 문제해결방식과 관련해 "배드뱅크정책으로 충분하며 더이상 추가적 지원은 곤란하다"는 응답이 58%였고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는 답은 33%였다.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서는 임금및 근로조건 등의 차별해소를 통한 해결에 무게를 실었다. 최근 논란이 됐던 정무장관직 부활여부에 대해 72%가 장관직 신설을 주장,정부장관 부활에 힘을 실었고 선거연령을 19세 또는 18세로 낮춰야 한다는 응답이 ...

      한국경제 | 2004.04.28 11:54

    •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근로자들 정규직으로 전환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근로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하게 된다. 금호타이어 노동조합은 28일 "광주와 곡성공장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사측과의 잠정 합의사항에 대해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전체 77.8%가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지난 26~27일 자정까지 실시된 이번 투표에는 노조에 가입된 비정규직 직원 4백27명 중 3백66명이 참가했다. 이로써 지난 1월 노동부가 '정규 생산공정에서 2년 이상 일한 파견근로자들은 해당 사업장 ...

      한국경제 | 2004.04.28 00:00

    • 로열 더치 셸, 2006년까지 최대 2천800명 감원

      원유 및 천연가스 보유고를 과다 추정해 곤욕을 치르고 있는 세계적 석유기업 로열 더치 셸이 오는 2006년까지 최대 2천800명의 정보기술(IT)관련 인력을 감원한다. 이 회사의 앤디 코리건 대변인은 "전세계 IT 분야의 정규직.계약직 인력 가운데20~30%를 일시 해고(lay off)할 방침"이라면서 "현재 전세계 IT 분야 인력이 약 9천300명이므로 2006년 말까지 1천900~2천800명이 감원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리건 대변인은 최종 ...

      연합뉴스 | 2004.04.28 00:00

    • [사설] (29일자) 통일중공업의 무분규 노사합의

      ... 보건의료노조가 협상이 여의치 않을 경우 오는 6월16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이미 발표한 것을 비롯 금속연맹 화학운송노조 건설산업연맹 등도 6월말부터 7월에 걸쳐 집중적인 투쟁 일정을 잡아 놓고 있다. 더구나 노동계는 비정규직 차별철폐,근로조건 후퇴없는 주5일근무제 실시,노조의 경영참여 등 사용자측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요구들을 쏟아내고 있어 우려가 더욱 크다.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라는 장기불황이 이어지면서 우리 기업들의 사정은 지금 보통 ...

      한국경제 | 2004.04.28 00:00

    • "단병호씨 국회서 더 과격" 주문

      ... 있겠지만 단 위원장은 더욱 과격해 져야 한다"며"국회라는 새로운 투쟁의 장에서 이 땅 노동자를 대변해 투쟁해야 하기 때문"이라고주장했다. 오 부장은 "단 위원장이 국회에 들어가 첫번째 해야할 일은 근로기준법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비정규직 철폐"라며 "국회에서 소수의 힘으로 파견법을 철폐하고비정규직 보호입법을 만드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사실 단 위원장이 비례대표로 출마하는 것이 달갑지 않았다"면서 "노동운동을 하다 정치권에 발들여 놓는 것을 ...

      연합뉴스 | 2004.04.28 00:00

    • thumbnail
      제조업 올 신규채용 33% 줄인다 ‥ 경총 조사

      ... 투자 증가(14.4%),매출 증가 등에 따른 생산가동률 증가(9.2%)로 인력이 더 필요하다는 응답은 극히 적었다. 경기 회복을 기대해 사람을 뽑겠다는 기업은 6.5%에 그쳤다. 고용시장의 불안이 여전하다는 얘기다. ◆ 비정규직도 늘어난다 기업들은 신규 인력 가운데 75.6%는 정규직 형태로,24.4%는 비정규직 형태로 채용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들의 비정규직 선호 경향은 25.8%로 대기업(16.7%)보다 높았다. 또 기업들의 신입사원 ...

      한국경제 | 2004.04.28 00:00

    • [시론] '이념과 노선'을 얼버무리지 말라 .. 趙東根 <명지대 교수>

      趙東根 총선 후 처음 열린 당정회의에서 정부는 성장 우선의 정책기조 고수 입장을 밝힌 반면 여당은 성장과 개혁의 조화,비정규직 등 경제적 약자에 대한 배려를 요구해 미묘한 시각차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총선 직후 "정책기조가 좌회전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선제적 선언을 왜 했는지 짐작이 가는 대목이다. 참여정부 출범후 1년간의 시행착오를 거친 후 겨우 가닥을 잡은 '경제살리기'가 '성장 대 분배'논쟁 재연으로 퇴색되는 것이 아닌가 ...

      한국경제 | 2004.04.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