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831-37840 / 40,5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조 간부 88% "비정규직 노조가입 불허"

      정규직 노동자들의 노조 가입 허용에 대해 노조 간부도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이 5일 발표한 '단위 노조 대표자 상대 비정규직 차별해소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노조규약상 비정규직 노조가입을 허용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체 1백76명 중 21명으로 11.93%에 불과했다. 비정규직을 노조에서 받아들이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3.52%인 1백47명이 '규약 및 단체협약에서 불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으며 '회사의 거부감과 ...

      한국경제 | 2004.04.05 00:00

    • 노조간부도 비정규직 차별해소 `소극적'

      정규직 노동자들의 노조 가입 허용을 묻는 질문에 노조 간부 10명 중 1명만이 '허용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이 5일 발표한 '단위 노조 대표자 상대 비정규직 차별해소 마련을 위한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조 간부 176명 중 21명(11.93%)만이 노조규약으로 비정규직의 노조가입을 허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비정규직의 노조가입이 가능하도록 사업장에서 규약을 개정할 수 있는지를 묻는질문에는 42.68%인 66명이 '할 수 있다'고 ...

      연합뉴스 | 2004.04.05 00:00

    • 노조간부 57% "비정규직 노조가입 곤란" .. 한국노총 조사

      정규직 노동자들의 노조 가입 허용을 묻는 질문에 노조 간부 10명 중 1명만이 '허용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총이 5일 발표한 '단위 노조 대표자 상대 비정규직 차별해소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조 간부 1백76명 중 21명(11.93%)만이 노조규약으로 비정규직의 노조가입을 허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업장에서 비정규직의 노조가입이 가능하도록 규약을 개정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42.68%인 66명이 '할 수 ...

      한국경제 | 2004.04.05 00:00

    • 교수사회도 `당선.낙선운동' 바람

      ... 민주노총 산하 전국교수노동조합(위원장 황상익 교수)은 김석준 부산대 교수를부산 금정구 민주노동당 후보로 추천하고 지원에 나섰다. 또 6일께 위원장 특별서한 형식으로 조합원들에게 민노당 지지를 촉구할 예정이다. 역시 민주노총 산하인 비정규직교수노동조합(위원장 변상출 교수)도 `반(反)한나라당, 민노당 집중, 수구세력 청산, 진보정치 실현'을 기치로 내걸고 민노당 경기도 평택 후보로 출마한 김용환 성균관대 교수를 지지하고 있다. 비정규직교수노조는 지난달 29일 회의를 ...

      연합뉴스 | 2004.04.05 00:00

    • "초기 일자리가 향후 직장 결정에 영향"

      ... 지적됐다. 4일 한국산업인력공단 중앙고용정보원 전용석 선임연구원 등이 청년패널 2차연도(2002년 9∼12월) 조사대상 1만가구중 직장경험 3회 이상인 15∼29세 남녀 557명을 대상으로 조사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이들의 세번째 직장 정규직 비율은 69.3%이지만 이전의 두 직장 모두 정규직이었다 세번째도 정규직인 경우는 13.1%포인트 높은 82.4%로 조사됐다. 반면 두번째 직장까지 모두 비정규직이었던 근로자가 세번째 직장에서도 비정규직인 경우는 55.3%로, 세번째 ...

      연합뉴스 | 2004.04.04 00:00

    • [키워드로 읽는 국제경제] 'Temporary worker'

      ... ='temporary worker' 또는 'temporary employee'는 우리말로 '파견근로자'에 해당한다. 인력파견업체에 소속된 일종의 '프리랜서 근로자'로서,기업이 증가하는 수요에 비해 인력이 부족하거나 근로비용 절감을 위해 정규직 대신 한시적으로 채용하는 임시직이다. '템프(temp)'로도 불리는 파견근로자는 최근 신축적인 근로형태를 원하는 근로세대로부터 선호되는 추세다. 선진국에서는 상당수 고학력 전문직 종사자들이 스스로 템프로 일하기를 원하는 경우가 ...

      한국경제 | 2004.04.04 00:00

    • "여성 비정규직 임금, 남성 정규직의 36.9%"

      여성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이 남성 정규직의 40%에도 못미치는 등 성별 임금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연구원 이주희 연구위원이 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고용평등 주요쟁점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통해 발표한 `여성 고용차별 개선을 위한 적극적 조치도입방안'에 따르면 지난해 8월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부가조사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남성 정규직 임금을 100으로 했을 때 여성 비정규직 임금수준은 36.9로 조사됐다. 여성 정규직은 ...

      연합뉴스 | 2004.04.02 00:00

    • 화이트칼라, 소모품으로 전락하나 .. '화이트칼라의 위기'

      ... 실정을 파헤쳤다. 회사가 잘나가거나 어렵거나간에 화이트 칼라의 근로 환경이 나빠지는 원인은 무엇인가. 저자는 대대적인 기업 인수합병과 그 후폭풍을 꼽는다. 합병 후에는 비용 절감을 위한 정리해고와 인원감축이 줄을 잇고 정규직은 계약직이나 임시직 등으로 대체된다. 고용불안 속에 저임금·고효율 정책은 계속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복지 혜택은 줄어든다. 이름하여 '초라하기 짝이없는 소모성 부품'으로 전락한다. 그러면 회사나 자본가에게는 도움이 되는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총선D-12 … 3黨 경제공약 뜯어보니…] "票 얻고보자"

      ... 조기에 내집을 마련하고 20년간 원금과 이자를 분할해 갚아 나가는 선진국형 주택금융을 활성화한다지만,이와 관련한 '모기지론'은 이미 지난달 말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고용평등 촉진에 관한법'을 제정하고 퇴직연금제를 도입하며,비정규직의 4대 보험 적용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는 것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이다. 전통 주력 산업,신성장 동력 산업,지식기반 서비스 산업 등 국가 전략과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집적단지(클러스터) 활성화를 통한 지역 발전을 도모한다는 ...

      한국경제 | 2004.04.02 00:00

    • 한은 "2.4분기에도 고유가 지속 가능성"

      ... 등으로 인해 한국 경제의 대외 신인도가 하락하면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유출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한은은 신용불량자 증가, 가계.중소기업 연체율 상승, 신용카드사 경영 개선 지연, 투신사 구조조정 지체 등으로 금융 불안이 현실화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한은은 주5일 근무제, 비정규직 문제, 노사 관계 개혁 프로그램 추진 등을 둘러싸고 노사 갈등이 증폭되면서 산업활동이 위축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없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기자

      연합뉴스 | 2004.04.01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