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871-37880 / 40,5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7일자) 부작용만 양산할 비정규직 대책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근로자 23만여명 가운데 10만명을 정규직화하겠다는 노동부의 발상은 지극히 근시안적이다. 민간부문에 엄청난 파장을 몰고올 것이 분명한데다 노동시장의 유연성 제고라는 국가적 과제에도 역행하는 만큼 결코 올바른 정책이 아니다. 오죽했으면 정부내에서조차 반대의견이 비등했겠는가. 부당한 차별을 해소하고 처우를 개선해 비정규직 근로자들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마련해주는 것은 물론 필요한 일이다. 정규직화 대상이 학교조리종사원 환경미화원 ...

      한국경제 | 2004.03.26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규모 `헷갈려'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을 추진중인 가운데 국가인권위와 노동부가 비정규직 규모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노동부와 국가인권위원회는 각각 한국비정규노동센터와 한국노동연구원에 학술연구용역을 의뢰해 실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실태조사' 결과를 지난달 22일과 지난 18일 차례로 발표했다. 양 기관의 실태조사는 통계청의 경제활동 인구조사 부가조사에 대한 분석과 공공부문에 대한 자체조사로 나눠져 있다. 우선 인권위 보고서는 지난해 경제활동 인구조사 ...

      연합뉴스 | 2004.03.26 00:00

    • 공공부문 비정규직 규모 산정기관마다 '제각각'

      노동부와 한국노동연구원, 국가인권위원회 등 3개 기관이 산정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규모가 제각각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노동부는 최근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를 23만4천명으로 추산해 최근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대책 관계장관회의에 보고했다. 이에반해 국가인권위는 한국비정규직노동센터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실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실태조사 결과, 전체 공공부문 노동자 4백2만7천여명 가운데 1백51만여명(37.6%)을 비정규직으로 추산했다. 또 한국노동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04.03.26 00:00

    •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촉구

      민주노총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했다. 민노총은 "정부는 공공부문에서 간접고용을 금지하고 비정규직 차별폐지를 위해먼저 공공부문에서 나타나는 부당한 차별을 철폐해야 한다"며 "공공부문에서 직접고용원칙을 확립하는 한편 공공부문의 상시업무를 정규직화하는 방향으로 비정규직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한경 데스크] 꼬여가는 비정규직대책 .. 윤기설 <노동전문기자>

      엊그제 고건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대책 관계장관회의 결과는 비정규직을 바라보는 현정부 각 장관들의 생각 차이를 그대로 드러냈다. 이날 주요 안건은 공공부문에 종사하는 비정규직근로자 23만4천여명중 초.중.고등교 조리종사원 환경미화원 상시위탁집배원 사무보조원등 10만명에 대해 정규직에 준해 처우를 개선해주자는 것.주무부처인 김대환 노동장관이 대책을 보고하자 마자 다른 부처 장관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 일제히 김장관을 향해 ...

      한국경제 | 2004.03.25 00:00

    • 실업자ㆍ외국인노동자 노조 출범

      한국노총은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서울지역본부에서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비정규직 노동자와 실업자, 외국인 노동자등이 가입한 `서울인천경기지역 일반노동조합' 결성대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이 노조에는 모델, 연주자, 행사도우미, 민간서비스종사자 등 비정규직 노동자와 실업자, 외국인 노동자 등 600여명이 가입해 있다. 한국노총은 "실업자 노조 설립이 가능하다는 대법원 판결이후 상급단체의 지원을 받아 실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가 중심이 ...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다산칼럼] '먹구름 정치'는 이제 그만 .. 金秉柱 <서강대 명예교수>

      ... 여야가 장군멍군일 것 같다. 야당의 과거의 관치와 기업 등치기 행적,여당의 반시장적 민중동원 경향을 보면 우열을 말하기 어렵다. 오늘날 시장경제를 위협하는 최대변수는 여전히 노동시장에 있다. 여권의 비호를 받는 민노총이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들이 순이익의 5%를 내놓으라고 으름장을 놓고 나섰다. 노조 극성 때문에 기업이 임금수준 동결, 유연성 확보를 위해 늘릴 수밖에 없었던 비정규직정규직화 하라는 얘기다. 올해 총선은 이른바 보수·진보 간의 대회전이 ...

      한국경제 | 2004.03.25 00:00

    • 인권위, 기간제교원 방학중 보수.퇴직금 지급권고

      ... 퇴직금 지급을 권고했다. 인권위가 임금과 퇴직금 지급과 같은 배상적 의미의 권고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위는 "기간제 교원의 방학중 기간은 교재연구 및 학생지도 준비 등 다음 학기를 위한 재충전의 기간이며, 이 기간에 정규직 교원과는 달리 보수를 지급하지 않는 것은 합리적 이유가 없는 차별행위"라며 해당 학교장에게 미지급된 보수를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또 "계약기간이 3월2일부터 이듬해 2월28일로 1년을 초과하지 않는 경우에도 ...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노동계 춘투 '사회공공성 확보' 주력

      ... 대해 정부, 국회에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재원의 경우 유관 경제단체에 요구할 수 있다고 밝혀 재계 및 사용자측 대응이 주목된다. 현대.기아차 등 자동차 4개사 노조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연간 순이익의 5%를 노사공동기금으로 조성, 비정규직 기금 조성과 소외 계층 복지를 위해 사용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한국노총은 올해 임단협 지침에서 비정규직 처우 개선 외에도 장애인을 5% 이상의무고용 할 것과 중증장애인 1% 이상 고용, 노사 협의에 따른 장애인 우선 고용 직종 ...

      연합뉴스 | 2004.03.25 00:00

    • 공공부분 비정규직 개선안 '논란'

      정부가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근로자 23만여명 가운데 10만명을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노동부가 제시한 정규직화 대상 주요 업종은 학교조리종사원(4만1천명) 환경미화원(2만1천명) 상시위탁집배원(4천명) 등이다. 정규직화는 정년을 두거나 자동으로 고용계약이 갱신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공무원 신분으로 전환되는 것은 아니다. 노동부는 지난 2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보고했다. 노동부는 또 ...

      한국경제 | 2004.03.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