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511-38520 / 40,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21일자) "노동운동 도덕성 잃어가고 있다"

    ... 했지만 이제라도 법과 원칙을 확실히 세우겠다고 밝힌 것은 다행스런 일이다. 최근 노동계의 집단행동은 나라경제는 도외시한채 집단이기주의로 치우치고 있다는 점에서 도덕성 문제를 거론한 노 대통령의 지적은 옳다. 특히 중소기업이나 비정규직 근로자들보다 후한 임금을 받고 근무조건이 좋은 대기업 노조가 강경투쟁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은 형평성 차원에서 볼 때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 현재 전면파업을 벌이고 있는 조흥은행은 물론 이달 말부터 파업에 들어갈 예정인 현대자동차 ...

    한국경제 | 2003.06.20 00:00

  • 조흥銀, 주말 전산망 정상가동

    ... 20일 밝혔다. 조흥은행은 전산 직원의 대거 이탈에 따른 인력 부족으로 이번 주말 전산망을일시 다운시켜 주중에 밀린 업무를 처리하려 했으나 일부 필요 인원을 확보해 시스템을 정상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흥은행은 파업기간 정규직 53명과 협력회사 직원 등 100여명의 인원으로 전산망을 가동해온 탓에 미결 업무가 많고 정규직원 26명이 농성에 합류하는 바람에 주말 정상 가동이 어려울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조흥은행은 이에따라 주말 전산망 가동 중단에 대한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쌍용車 노조 파업결의

    ... 쌍용차 노조는 지난 5월 말부터 회사측과 임금협상에 들어가 그동안 8차례의 협상을 벌였으나 진전이 없자 쟁의행위에 돌입키로 하고 파업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쌍용차 노조는 △기본급 11.1% 인상 △주 40시간 근무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회사측에 요구하고 있다. 쌍용차 노사는 20일 9차 협상을 가졌다. 한편 국내 최대규모 사업장인 현대차 노조도 지난 13일 임단협 결렬을 선언하고 총파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두산중공업 통일중공업 STX조선 한진중공업 ...

    한국경제 | 2003.06.20 00:00

  • [조흥銀 노.정 협상 어디로 가나]

    ... `성의'를 보였다는 게 협상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 `전산다운' 현실화시 메가톤급 파장 우려 금융노조의 이같은 대화 분위기와는 달리 조흥은행 노조의 기류는 매우 강경하게 흐르고 있다. 노조는 파업 첫날인 17일 전산센터 정규직 340여명 가운데 310여명을 철수시킨데 이어 이날 새겨 남아있던 25명마저 빼내 전산시스템의 기능을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뜨렸다. 비정규직 10여명과 협력업체 직원 50여명 등이 총동원돼도 1-2일 정도 버티는게 고작이라고 전문가들은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조흥銀 노조 파업] 인원 태부족 "더 버티기 힘들다"‥전산망 마비위기

    ... '한계점' 근접 문제는 이같은 상황이 실제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조흥은행 노조는 20일 전산센터에 남아 있던 조합원 30명중 28명을 마지막으로 철수시켰다. 이에 따라 파업 이전 총 3백29명이 근무하던 전산센터에는 현재 비정규직 및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 76명만이 철야 교대근무를 하고 있다. 인력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전산망 운영에 일부 장애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실제 20일 오전부터 행내 외환 여신 등의 내부관리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 ...

    한국경제 | 2003.06.20 00:00

  • 조흥銀 20일 현재 "4조2천억 유동성 부족"

    ... 20일까지의 예금(종금 계정) 인출 규모는 ▲17일 7천억원 ▲18일 3조5천900억원 ▲19일 1조원 ▲20일 1조원(추정)으로 모두 6조2천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조흥은행은 전산망 가동과 관련, 이날 새벽 전체 101명(정규직원 53명, 비정규직 및 협력업체 직원 48명) 가운데 정규직 26명이 근무지를 이탈, 현재 75명이 근무중이라고 밝혔다. 조흥은행은 주말까지는 현 인력으로 정상 가동에 문제가 없지만 다음주부터 인력 운용상 어려움이 발생할 것에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조흥銀 노조 "매각 번복 포함 포괄적 협상" 요구

    ... 금융노조 위원장에게 협상을 중단할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다"며 "앞으로 정부의 협상 요구가 있을 경우 언제라도 형식에 구애없이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전산망 가동과 관련, "19일 밤 전산센터 잔류 인원 50명(정규직37명, 비정규직 13명) 중 28명이 본점 파업 대오에 합류했다"며 "잔류 인원은 22명에 불과해 이미 계리 작업 등이 정상적으로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분간 가동은 되겠지만 기계만 돌아가는 수준이며 에러가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조흥銀 전산망 다운 우려 증폭

    조흥은행 노동조합이 20일 새벽까지 진행된 노.사.정 협상이 결렬된 이후 전산센터에 남아있던 인력중 정규직원 25명을 추가로 철수시킴에 따라 전산망 작동 중단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이날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파업 이전에 329명의 직원이 근무했던 조흥은행 전산센터에는 기존 직원들을 포함해 금감원과 조흥은행이 확보해 놓은 필수 요원 35명,이들의 대체 인력 49명 등 100여명 안팎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인력의 30% 정도만이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차업계 노조 잇단 쟁의결의 .. 노사갈등 표면화

    ... 노조는 지난 5월말부터 회사측과 임금협상에 돌입, 그동안 8차례의 협상을 벌였으나 협상에 진전이 없자 쟁의행위에 돌입키로 하고 파업찬반 투표를 실시했다. 쌍용차 노조는 ▲기본급 11.1% 인상 ▲주 40시간 근무제 도입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을 회사측해 요구해놓고 있다. 이에 앞서 국내 최대 규모 사업장인 현대차 노조는 지난 13일 임단협 결렬 공식선언과 함께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 파업 수순에 들어간 상태다. 현대차의 경우 노사간 이견으로 ...

    연합뉴스 | 2003.06.20 00:00

  • [대우조선, 비정규직 처우개선] 올 노사협상 큰영향 미칠듯

    대우조선해양이 올 임단협의 핵심쟁점 중 하나인 비정규직 근로자의 처우개선을 주장하는 노조 요구를 수용함에 따라 다른 대형 사업장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특히 현대중공업 한진중공업 STX조선 등 현재 임단협이 진행 중인 조선업체에 결정적인 '가이드 라인'으로 작용,노조의 압박수준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하청업체의 노조 결성과 산별노조 전환 움직임과 맞물릴 경우 사실상 하청업체의 단체교섭권마저 인정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

    한국경제 | 2003.06.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