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541-38550 / 40,3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흥銀 노조 파업] 산별교섭이 '夏鬪' 키운다 ‥ 노동계 새 변수

    ... 3층 구조로 돼있어 타결 자체를 어렵게 한다는 것이다. 특히 첫 단계인 중앙교섭부터 노조측이 무리한 요구를 내세워 조금도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노동부에 따르면 노조는 중앙교섭에서 근로조건 저하 없는 주5일 근무제 실시, 비정규직 보호, 근골격계 대책 등에 대한 사용자측의 공동안을 요구했고 회사마다 사정이 다른 사용자측은 이를 거부, 결국 협상이 결렬되고 말았다. 제1관문인 중앙교섭이 타결되더라도 14개 지부별로 벌이는 2차 협상은 더욱 어렵다. 노조는 각 ...

    한국경제 | 2003.06.18 00:00

  • 울산경제 '먹구름'…수출 등 타격 ‥ 잇따른 총파업 예고

    ... 고조시키고 있다. 이번 금속연맹 공동투쟁에는 7만여명의 조합원들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에 막대한 타격을 줄 전망이다. 더욱이 노동계가 참여정부의 친노동정책과 맞물려 △주5일 근무제와 노조의 경영참여 △근골격계 질환 대책 △비정규직 조직화 등 개별 사업장이 풀기에 한계가 있는 요구사항을 내걸고 있어 분규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자동차 수출 차질은 물론 중소 부품업체의 경영난 가중, 외자유치 차질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타격이 일파만파로 ...

    한국경제 | 2003.06.18 00:00

  • 조흥은행 파업으로 지방점포 대부분 업무 차질

    ... 때문에 혼잡을 빚었으며 마산 창동지점도 전체직원 12명 가운데 3명만 비상 대기하면서 계속 걸려오는 문의전화를 받느라 곤욕을치렀다. 대구.경북지역도 22개 지점 직원 300여명 가운데 노조원 250여명이 상경, 극소수 지점장과 차장, 비정규직 직원 등이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강원지역도 330명의직원 가운데 노조원 200여명이 파업에 참가해 일손이 크게 부족한 상태다. 대구본부 관계자는 "전산이 정상 작동하고 있고 대구.경북지역에 설치된 60여개의 CD, ATM기기는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車업계, "노사현안 해결에 정부 나서달라"

    ... "상급단체가 개별 사업장에 간섭, 정치 이슈화하는 것을 정부가 나서 차단해준다면 자율적 노사해결이 훨씬 수월해질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날 사장단은 ▲주 40시간제의 조속한 입법화 ▲노조의 지나친 경영참여 제재장치 마련 ▲비정규직정규직 전환 제한 ▲근골격계 질환 관련 인력배치 전환 의무화 등을 권 장관에게 요청했다. 권 장관은 이에 대해 "노사문제의 `업그레이드'는 정부의 힘이나 단기처방만으로는 이뤄질 수 없으며 사회통합적 노사관계를 이루기 위한 기업과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산별교섭 불참 서울대병원 등 17곳 고발

    ... 총 45개 병원은 산별교섭에 대한 구체적 방식과 추진 일정에정식 합의했는데 서울대병원 등 17곳은 산별교섭 참가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와함께 ▲구조조정 중단 ▲의료 공공성 강화와 부도폐업 병원공공화 ▲인력 확보 및 비정규직 정규직화 ▲주5일 근무제 도입 ▲작년 장기파업 피해 원상회복과 노조 탄압 중지 등을 요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해당 병원측이 이를 수용치 않을 경우에는 23∼30일 노동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내는데 이어 다음달중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車업계, 노조분쟁 '불씨' 잠재우기 사력

    ... 5개 완성차업체 사장단은 협회 주관으로 18일 오전 서울 팔레스 호텔에서 권기홍 노동부장관과 간담회를 갖는다. 사장단은 이날 권장관을 만나 주40시간 근로제 법안의 조속한 입법화에 힘써줄것을 요청하는 것을 비롯, 근골격계.비정규직 문제, 노조의 경영 참여 등 올 임단협의 핵심쟁점으로 떠오른 전반적 사안에 대한 입장을 전하고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자동차 사장단이 노조 문제로 노동부 장관을 직접 면담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일로 특히 IMF 사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은행 임단협 결렬‥ 파업 '초읽기'.. 조흥銀 노조 삭발ㆍ단식투쟁

    ... 불일치'를 이유로 일방적인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금융노조는 이어 13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신청을 내 사실상 파업 수순에 돌입했다. 금융노조를 포함한 한국노총은 오는 30일 총파업을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금융노조는 표면상 비정규직 임금인상 등 핵심 쟁점에 대한 노사간 의견 차이가 크다는 이유로 협상결렬을 선언했지만 실제는 조흥은행 매각반대 투쟁과 연계됐다는 게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원래 올해 임단협은 조흥 매각 반대투쟁과 연계한다는 방침이었다"며 ...

    한국경제 | 2003.06.17 00:00

  • 금감원, 조흥銀 파업 비상대책반 가동

    ... 최소한의 서비스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또 조흥은행 점포 인근의 다른 은행 점포를 통해 예금을 대지급하고거점 점포에 검사역을 보내 전산망과 현금인출기(ATM) 등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있도록 최대한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한편 조흥은행도 퇴직 직원 중 동원 가능한 인원과 비정규직 직원 1천500명, 간부 등을 활용하는 파업 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시론] 정부는 중재보다 심판을 ‥ 南盛日 <서강대 교수ㆍ경제학>

    ... 자발적으로 토요휴무를 반납했다. 외국의 언론과 신용기관들은 지금 우리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두산중공업 철도파업 및 화물연대 사태 등으로 우리 경제의 대외 신뢰도는 추락 직전에 있다. 총파업에 굴복하여 조흥은행 매각이 지연되거나 비정규직에 대한 규제가 강화된다면, 우리 경제는 대내외적으로 회복하기 힘든 상처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 동북아 비즈니스 허브 구상은 공염불이 되고, 기업들은 더욱 자신을 잃어 투자를 주저할 것이다. 성장이 둔화되고 실업이 늘어나는 암울한 ...

    한국경제 | 2003.06.17 00:00

  • 現代車노조 '쟁의발생' 결의

    ... 24일께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에 들어가며 잔업거부와 부분파업, 전면파업으로 점차 강도를 높여갈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사 노사는 지난 4월18일부터 협상을 시작했으나 노조의 임금 12만4천989원(기본급 11.01%) 인상, 주40시간 근무,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에 대해 회사가 '수용불가' 입장을 보이자 노조가 지난 13일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기자 sjb@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6.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