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8571-38580 / 40,6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동부 비정규직 공무원, 첫 임금교섭

      노동부 고용안정센터에서 근무하는 직업상담원노조가 정부를 상대로 임금교섭에 들어갔다. 노동부 관계자는 9일 "정부부처내 대표적인 비정규직 공무원인 직업상담원 노조가 지난 7일 서울과 부산.경인 등 6개 지방노동청장과 만나 임금교섭에 들어갔다"고밝혔다. 정부부처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정부를 상대로 임금교섭을 벌이는 것은 처음이다. 직업상담원 노조는 정부측에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 ▲기획예산처의 예산항목을 '일용잡급'에서 '인건비'로 전환해 줄 것 ...

      연합뉴스 | 2003.08.09 00:00

    • 기아차 노조 파업투쟁 수위 높여

      ... 협상장에 책임자가 나오지 않는 등 무성의로 일관했다"며 "주 5일 근무 즉각 실시, 임금인상 등 노조의 요구안을 사측에 강력히 촉구하기 위해 파업의 강도를 높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아차 노조는 올 단체협상에서 주 5일 근무 즉각 실시와 임금 11.1% 인상,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놓고 사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지난달 23일 조합원 파업 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에 돌입했다. (광명=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kcg33169@yna.co.kr

      연합뉴스 | 2003.08.09 00:00

    • 기아차 오늘 하루 파업

      ... 2시간씩, 13∼14일 각 4시간씩 부분 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극적인 파업 타결을 기대했던 협력업체들의 경영난 가중이 우려된다. 앞서 노조는 전날 소하리공장에서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사측의 교섭 불성실을 이유로 이같이 결정했다. 기아차 노조는 주 5일 근무 쟁취, 임금 11.1% 인상,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개선등을 놓고 사측과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되자 지난달 23일부터 파업을 벌이고 있다. (광명=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연합뉴스 | 2003.08.09 00:00

    • 기아차 부분파업으로 조업 차질

      ... 요구하는노동조합의 부분파업으로 화성공장을 포함한 전 사업장에서 조업차질을 빚고 있다고밝혔다. 회사측은 이날 조업중단 시간이 주간과 야간 각 2시간씩 모두 4시간이며, 9일에도 파업으로 8시간의 조업중단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아차 노조는 주 5일 근무 쟁취, 임금 11.1% 인상,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개선등을 놓고 사측과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되자 지난달 23일부터 분규상태에 들어갔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기자 faith@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현대차 임단협 가결에 노사입장 상반

      ... 강하지 않았던 것. 민투위를 중심으로 한 일부 조직들이 "집행부의 합의는 사기"라며 반발하고 나섰으나 합의안에 크게 만족해 하던 대다수의 조합원들이 냉담한 반응을 보이자 비난방침을 사실상 철회했다는 것이다. 이로써 집행부는 노조내 반대조직까지 장악하게 된데다 주5일 근무제와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 민주노총의 올해 공동요구안 마저 관철시켜 상급단체에서도 위상이한층 강화됐다는게 노동계의 분석이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기자 sjb@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총점검-2003 노동계 夏鬪] (3) 노동계 춘추전국시대

      ... 전개되자 세확장경쟁에 나섰다. 한노총이 지난6월 조흥은행의 파업을 강경하게 밀어부친 것은 민노총과의 선명성경쟁 성격이 짙다. 이를 의식한듯 민노총은 6월말 산하 최대단위사업장인 현대자동차을 통해 임금삭감없는 주5일 근무제,비정규직 처우개선등 정치적인 이슈의 관철을 위한 파업투쟁을 주도했다. 지난 5일 타결된 현대차 임단협 협상타결은 민노총 하투(여름투쟁)의 결정판이나 다름없다. 참여정부 출범 이후 온갖 노동세력이 각축전을 벌이는 춘추전국시대가 전개되고 ...

      한국경제 | 2003.08.08 00:00

    • 현대차 임단협 확정..산업계 파급효과 우려

      ... 사측 대항권 강화와 주5일제 정부안의 조속통과를 추진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있다. ◆ 현대차 파장 확산에 우려 = 노조측의 요구를 대폭 수용한 이번 현대차 협상은 근로조건 저하없는 주5일제 도입, 노조의 경영참여, 비정규직 처우 개선 등 그동안 재계가 반대해 왔던 내용들을 대부분 담고 있다. 특히 금속노조에 이어 현대차가 도입한 주5일제 도입의 경우, 국회에서 법안이통과되기도 전에 노측의 요구가 대부분 수용된 채 합의된 것이어서 재계는 당혹감을감추지 ...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현대차 노사대결 후유증으로 상처투성이

      ... 대기업들까지 "현대자동차 때문에못살겠다"고 아우성이다. 노사는 올해 협상 과정에서 그동안의 불신과 반목, 대립적 관계에서 민주적이거나 화합적 관계로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 노조는 올해도 민주노총 공동 요구사항인 주5일 근무제와 비정규직 처우개선,노조의 경영참여 등의 정치적 요구사항을 들고나와 '파업을 위한 협상'을 했고 이는끝내 장기파업으로 이어졌다. 임금협상과 단체협상이 겹쳐 가뜩이나 쟁점이 많은데 양측 각각 30명이 넘는 교섭위원이 마주앉아 입씨름하는 구태의연한 ...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기아차 9일 하루 전면파업

      ... 정비 등 5개 부문별로 2만4천여 조합원들이 출근하지 않고 휴무에 들어가는 등 파업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노조는 이날 공장별로 출입문을 철저히 통제하고 출근을 종용하는 부서에 대해 추후 보복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기아차 노조는 주 5일 근무 쟁취, 임금 11.1% 인상, 비정규직 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놓고 사측과 협상을 벌였으나 결렬되자 지난달 23일부터 파업을 벌이고 있다. (광명=연합뉴스) 강창구 기자 kcg33169@yna.co.kr

      연합뉴스 | 2003.08.08 00:00

    • 현대차 임단협 타결..부품업체,소비자 '울상'

      ... 향상을 위해 노사가 공동노력한다'는 단서하에 다음달 1일부터 기득권의 저하 없는(조건없는) 주5일 근무제를 실시하는 한편 임금 9만8천원 인상, 성과급 200%,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10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다.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에 대해도 회사는 임금 7만3천원 인상과 성과급200%, 생산성 향상 격려금 100%, 근속수당 신설 등을 약속했다. 부품업체의 경우 대부분 올 임단협이 마무리 된 상태기 때문에 현대차의 이번임금협상이 당장 개별 ...

      연합뉴스 | 2003.08.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