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2381-132390 / 159,1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만 부동산 사기 연루 의혹 펑씨 "사기는 없었다"

      ...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면서 "그래서 회사를 처분하는게 좋겠다고 내가 제의를 하고 2년만인 지난해 회사를 처분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은 회장 명의만 빌려주고 경영은 한국인들이 대만에 와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투자건은 정당한 상업 행위로 사기와는 관련이 없다"면서 "투자자들로부터 입금된 300만 달러 가운데 120만 달러를 되돌려 줬으며 관련 송금표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IT 업체인 지한정보통신(대표 이성호)이 중개인 역할을 했던 고 ...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호주, "손님과 정치 얘기하는 택시기사는 안돼"

      ... 이후 일부 택시 기사들이 택시에 반미 구호를 붙이고 돌아다니기도 하고 승객들이 일부 아프리카나 아랍출신 기사들을 공격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제프 벨 빅토리아주 택시기사협회 회장은 "내가 택시를 운전할 때는 모든 정당에 지지를 표시하고 모든 프로 럭비 팀의 팬이 돼 지지를 보낸다"고 말하고 "그래야 말다툼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빅토리아주 정부는 손님들에게 불편을 주지 않으려는 택시업계의 노력을 반영하는 것으로 정부가 그렇게 하도록 ...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Briefing] 노대통령 "야당과 연정"

      노무현 대통령이 "민주노동당 등과 '연정'(정당간 연합 정부)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연정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4일 알려져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노 대통령은 최근 여권 핵심인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여소야대 상황에서는 법안 통과가 어렵다.국회 다수파에게 총리 지명권과 조각권을 주면 국정이 안정되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경제 | 2005.07.04 00:00 | 허원순

    • 민노-유럽좌파 의원교류 추진

      민주노동당이 유럽 좌파 정당과의 본격적인 의원 교류 추진에 나섰다. 단병호(段炳浩) 최순영(崔順永) 의원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 위치한 유럽의회 내 좌파그룹 의원들과의 면담을 위해 4일 오후 출국한다. 두 의원은 5일까지 이곳에 머물며 유럽통합좌파-북유럽좌파 그룹(NGL-UEL) 소속 의원들과 만나 북핵문제와 오는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에 대한 당의 입장을 설명할 계획이다. NGL-UEL은 유럽연합(EU) ...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노대통령 "야당과 연정 필요" 파문

      노무현 대통령이 '민주노동당이나 민주당'을 거론하면서 '연정'(정당간 연합정부)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4일 뒤늦게 알려지면서 정치권에 적지 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노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청와대 밖에서 열린 열린우리당 지도부,청와대,행정부 내 핵심인사들의 비공식 협의체인 '11인 회의'에 예고없이 참석,"(여소야대로) 정부와 여당이 비상한 사태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다. 이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노 대통령은 ...

      한국경제 | 2005.07.04 00:00 | 허원순

    • 민노, 이달 하순 대표단 방북

      ... 교류 발전과 남북한 화해.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의 합의문 채택을 추진할 방침이다. 민노당은 또 6.15 공동선언의 실천 방안을 논의하는 틀로서 공동토론회(6.15연단)를 열어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민족공조 과제, 남북정당 교류를 위한 양당의 역할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민노당은 지난달 중순 6.15선언 5돌 평양 통일대축전 기간에 조선사민당과 협의를 통해 이달 중 평양에서 4박5일 일정으로 양당 지도부 회담을 평양에서 갖기로 합의했었다. ...

      연합뉴스 | 2005.07.04 00:00

    • 與 판교 공영개발로 가닥 잡나

      ... 거주공간이라는 인식을 분명히 심어줘야 투기를 잠재울 수 있다"며 "공영개발의 최대 걸림돌은 3조∼4조원에 이르는 초기 비용부담인데, 이는 주택공사나 토지공사가 공사채를 발행해 조달하면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서민.중산층의 정당을 자임하고 있는 우리당의 정체성과도 맞아떨어진다는 점도 서민층 주거안정의 의미가 강한 공영개발론에 무게를 싣고 있다는 관측이다. 다만 순수한 의미의 공영개발은 고급 중.대형 주택의 희소성을 높여 강남과 분당 등지의 집값 급등을 야기할 ...

      연합뉴스 | 2005.07.03 00:00

    • 여야의원 61명, 과거사법 개정안 제출

      ... "국회를 통과한 과거사법은 대한민국 정통성의 부인 여부를 들어 민주인사를 탄압하는 제2의 `국가보안법'으로 전락했다"며 "이는 국가공권력에 의한 폭력의 역사를 규명하고자 하는 과거청산의 취지를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을 정당별로 보면 ▲우리당 44명 ▲민주노동당 10명 ▲한나라당 5명 ▲민주당 2명으로, 4월 임시국회에서 과거사법을 표결할 당시 반대표를 던지거나 투표에 불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개정안은 법원의 확정판결 사건의 경우 재심사유에 해당하는 ...

      연합뉴스 | 2005.07.03 00:00

    • 조종사 파업 현실화… '항공대란' 우려

      ... 운항횟수가 대폭 감축돼 승객의 불편이 불가피하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는 4일 오전 6시부터 '1단계 준법투쟁'에 들어간다. 대한항공 조종사들은 이 기간에 이ㆍ착륙 전 공항 활주로와 유도로에서 항공기 이동시 제한속도를 지키고 파업의 정당성을 설명하는 기내방송을 실시할 계획이다. 노조측은 "준법투쟁으로 항공기 운항에 큰 지장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공항과 정부 당국은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 관계자는 "준법은 타인의 안전이나 이해관계에 ...

      연합뉴스 | 2005.07.03 00:00

    • 알바니아 총선 3일 실시

      알바니아 새 의회 구성을 위한 총선이 3일 전국 4천760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모두 140명의 선량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22개 정당과 정치연합에서 후보를 냈다. 투표는 오전 7시(현지시간)부터 오후 7시까지 계속되며 전체 유권자 수는 280만명이다. 공식 개표 결과는 4일 발표 예정이다. 전체 의원 가운데 100명은 유권자 직접 투표로, 나머지 40명은 비례 대표로 결정한다. 비례 대표 의석 확보를 위해 각 정당은 전체 유효 ...

      연합뉴스 | 2005.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