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801-140810 / 159,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국회 국정협의시스템 구축"

      ... 정책협의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하고 "초당적으로 각당과 긴밀한 정책협의를 통해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한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고 총리는 정부와 국회간 국정협의의 구체적인 방법과 관련, 국회와 정당으로 구분, ▲총리가 관계 국무위원들을 대동하고 4당 원내총무와 협의하거나, 정부 부처별로 국회 관계 상임위와 협의하는 방안과 ▲총리가 관계 국무위원들과 함께 4당 정책위의장과 협의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매월 1-2회 등으로 정례화하고 ...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민주당 시.도지부 사무처장 8명 탈당

      ... 최낙용,대구시지부 김충환, 경남도지부 허진수 사무처장 등 시.도지부 사무처장 8명이 30일민주당을 탈당, 통합신당에 입당했다. 이들은 통합신당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평민당이래 김대중(金大中)전 대통령을 지도자로 삼아 정권교체와 전국정당화를 위해 노력해 정권교체는 이룩했으나 전국정당화는 아직까지 진전이 없었다"며 "많은 희생이 소요된다고 할지라도김 전대통령과 민주당이 이루지 못한 전국정당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무당적이 정기국회 운영 도움"

      ... 대해 (정치권) 반응이 뜻밖이어서 놀랐다"면서 "언론도 앞으로 정부와 국회 관계가 굉장히 어려워질 것으로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정치권의 이런 뜻밖의 반응은) 일시적 정치공세일 뿐"이라며 "대통령이 특정 정당에 소속돼 있기 보다는 무당적으로 있는게 각당 입장에서도 더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노 대통령은 "본시 국회에서 정부를 뒷받침할 여당이 강하지 못했던 터라 어려웠던게 사실이고 대통령이 무당적이 돼 여러분이 더 어렵게 될 ...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재경위, 한은 경기예측 부실 맹공

      30일 국회 재경위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예상대로 한은의 경기예측 능력이 도마위에 올랐다. 의원들은 정당 구분 없이 중앙은행이 내놓는 경제전망이 해마다 크게 빗나가면서 통화신용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경제 불확실성을 오히려 가중시키고 있다며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첫 질의에 나선 한나라당 김동욱 의원은 지난 2000년 이후 한국은행의 경기전망과 실적치 사이에 매년 2.0% 이상의 예상오차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제시한 ...

      연합뉴스 | 2003.09.30 00:00

    • [盧대통령 민주당 전격탈당] 정치권 반응

      ... 한마디 없이 탈당한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정치적 법적으로 야당이 될 것을 강요받았다"고 말했다. 김상현 고문은 "노 대통령이 책임의식과 역사의식이 있다면 중간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고,정균환 총무는 "한국 정당 사상 초유의 철새 대통령이 탄생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당사 3층 회의실과 대표실에 걸려있던 노 대통령 사진은 이날 모두 떼어졌다. 반면 통합신당의 김근태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은 야당이 사사건건 국정을 발목잡는 상황을 방치하면 ...

      한국경제 | 2003.09.29 00:00

    • 노대통령-민주당 애증의 13년

      ... 88년 제13대 총선에서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이 총재로 있던 통일민주당 후보로 부산 동구에 출마, 당선됨으로써 정계에 입문했다. 그러나 91년 이후엔 중도 단절기가 있었으나 대부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끄는현 민주당의 전신 정당들에 몸 담아왔다. 노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인연을 맺은 것은 91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3당합당에 반대, 합류하지 않고 야권통합 운동을 주도하면서부터. 당시 3당합당 합류를 거부한 인사들이 만든 `1차 꼬마 민주당'과 김대중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최대표 "대통령 신당으로 가야"

      한나라당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29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민주당 탈당에 대해 "이제 신당으로 가는 게 정상"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정당을 갖지 않고 무당적으로 간다는게 공약을 실천하는데 본인 스스로 엄청난 문제를 만드는 것"이라며 "앞으로 당적을 갖지 않을지 알수 없으나 당적을 갖지 않을 경우 국민에게 대통령이 이중적으로 보이기 쉽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자기를 뽑아준 민주당을 굳이 분열시켜 새 당을 만들고 새 당은 개혁을 위한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백두산서 민족평화축전 성화 채화

      ... 민족통일과 평화 열기로 뜨겁게 달굴 성화 채화식이 29일 오전 11시 백두산 장군봉(병사봉)에서 열릴 예정이다. 남측과 북측의 민족통일평화체육문화축전(민족평화축전) 조직위원회가 공동개최한 축전 성화 채화식에는 남측에서 김원웅 개혁국민정당 대표와 이연택 대한체육회장 등 축전 조직위 공동위원장과 이성림 한국예총 회장을 포함해 30여 명이, 북측에서 축전 조직위원장인 김영대 민족화해협의회 회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성화의 불씨는 안전램프에 보관된 뒤 축전 개막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한나라 "비당원도 경선참여 개정"

      한나라당은 29일 국민참여경선제의 정착을 위해일반국민도 입당 절차없이 각 정당의 후보경선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당법 제31조 3항을 개정키로 했다. 최병렬(崔秉烈) 대표는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국민참여경선제를 도입, 실시하고있지만 현행법상 당원이 아니면 투표를 못하게 돼 있어 문제"라며 "진정한 국민참여는 당원으로 입당하지 않고도 투표를 할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법개정 추진을 지시했다. 이에 앞서 중앙선관위는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정치관계법 ...

      연합뉴스 | 2003.09.29 00:00

    • 민주-신당 정책 경쟁

      분당 이후 치열한 생존경쟁을 펼치고 있는 민주당과 통합신당의 전선(戰線)이 정책분야에까지 확대됐다. 민주당과 신당은 정책분야에서의 차별화가 정당 지지도 및 내년 총선에서의 승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교섭단체 등록 후 28일 처음으로 정책의총을 실시, 의원들의 토론을 거쳐 `신용불량자 개인회생제도' 등 7개 당론을 결정한 신당은 매주 1회 정책의총을 열어 주요 정책현안에 관한 당론을 세워가기로 했다. 민주당과 신당의 정책이 ...

      연합뉴스 | 2003.09.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