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9811-399820 / 461,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 개혁안 주요내용] 대표권한 분권으로 당개혁

      ... 최고의결기관으로 위상을 강화, `원내정당화'의 토대를 마련했다. 또 의원.지구당위원장 연석회의를 당의 공식기구로 규정, 당무전반에 관한 의견을 수렴토록 해 민주적 의사결정구조를 강화했다. 하지만 중앙당사무처 슬림화 등 저비용고효율 정치구조를 위한 당구조개편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어 오히려 당기구 비대화를 초래할 가능성도 지적되고 있다. ▲원내총무.정책위의장 권한 강화 = 원내총무는 국회운영에 관한 책임과 최고권한을 가지며 의원총회에서 선출하고, 정책위의장은 의원.지구당위원장 ...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미래연대 당개혁안 반발

      ... "개혁안이 훼손될 경우 전당대회 참여는 무의미하다"고 선언한 바 있다. 미래연대는 오는 10일 일반회원이 모두 참석하는 총회를 열어 남 의원이 추천하는 원외위원장 1인과 전문가 1인을 공동대표로 선출, 지도부 구성을 마무리하는 등 내부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남 의원은 "미래연대는 과거 친목단체의 성격을 벗어나 정치결사체로 똘똘 뭉쳐 당의 변화와 개혁에 밀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대통령 국회연설 예우 논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국회 국정연설 과정에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의전문제를 놓고 정치권과 청와대에서 "인색했다"는 사후지적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는 3일 오전 당사에서 고위당직자회의를 주재하면서 전날 노 대통령의 국회 연설과 관련, "국회가 정치적으로 예의를 갖췄으면 한다"고박수에 인색했던 의원들을 겨냥했다. 정 대표는 "어제 대통령이 국정연설을 하는데 절차적 문제가 있었다"며 "국가원수인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들어오고 ...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천정배 의원 "재보선 합종연횡 촉발"

      민주당 신주류 핵심인 천정배 의원은 3일 "이번 4·24 재·보선 선거 결과에 따라 여러 정치세력간 합종연횡을 가져올 수 있는 한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천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재·보선 이후 신당창당에 적극 나설 수도 있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천 의원은 이날 한 TV프로그램에 출연,이같이 말하고 "민주당과 정당을 하는 목적은 정치발전을 통해 국가발전과 국민을 이롭게 하는 것인데 그런 목적을 달성할수 없다면 결단하는 게 당연한 정치인의 ...

      한국경제 | 2003.04.03 00:00

    • [다산칼럼] 이라크 전쟁이 끝나면..裵洵勳

      ... 되려면 대리인인 대통령이 주인인 '국민의 뜻'을 받들어 권력을 잘 행사해야 한다. 여하튼 올해 말 우리가 느끼게 될 것은 '인류 사회에 정의가 얼마나 구현됐는가'가 아니라,'막대한 비용(직간접 참전비용뿐만 아니라,참전·반전에 관한 정치비용이 더 크다)을 들인 우리 삶이 정신적·경제적으로 얼마나 윤택해졌을까'이다. 특히 우리 소득이 얼마나 향상됐는가를 피부로 느끼게 될 것이다. 우리의 소득은 '경쟁력'이 좌우한다. 경쟁은 반드시 제로섬 게임이 아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3.04.03 00:00

    • [古典서 찾는 지혜] 천하경영의 지표

      ... -------------------------------------------------------------- '맹자 공손추 상(孟子 公孫丑 上)'에 있는 말이다. 맹자는 그의 제자 공손추가 그에게 백이(伯夷),이윤(伊尹)과 공자(孔子)의 정치관이 어떻게 다르냐고 물었을 때 그들의 처세하는 방법은 서로 달랐지만 정의를 지키고 백성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려는 마음은 다를 바가 없었다고 대답했다. 천하를 경영함에 있어서 옛날 성현들의 목표는 한결같았음을 강조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03.04.03 00:00

    • [대표연설 민주당 반응] 국정현안 초당적 협력 촉구

      ... 한나라당 하순봉(河舜鳳) 최고위원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대해 "현 정부에 대한 비판을 위한 비판으로 비쳐져 아쉽다" "실망스럽다"면서도 국정현안에 대한 초당적인 협력을 촉구했다.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은 "세풍사건 등 정치적사건과 언론정책 등에 대해 정치공세로 일관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경제와 북한핵문제 등 국정현안에 대해 실질적 대안을 제시하지 못함으로써 비판을 위한 비판으로 비쳐져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변인은 "경제와 민생, 국익을 ...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野 대표직선 내달 전대

      ... 전당대회의장과 중앙위원회의장을 포함시켜 13명으로 늘렸고, 지구당간 대의원 편차를 줄이기 위해 지구당별로 인구비율에 따라 대의원을 선출하되, 최소와 최대 지역구의 편차가 2대1을넘지 못하도록 했다. 홍사덕(洪思德) 당.정치개혁특위위원장은 "당무회의에서 격론이 벌어졌지만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면서 "일부 소장파 의원들이 반발할 가능성이 있지만 특위를 중심으로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민간선거 위탁 입법검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일 4.24 재보궐 선거 및 올해 실시될 농수축협 조합장 선거 등 각종 선거와 관련, "불법타락 행위를 엄단해 선거문화의 근간을 바로 잡고 정치개혁의 기본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또 "국가가 주관하는 선거의 공정한 관리도 중요하지만 민간부문 선거문화 정착도 시급한 사안"이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각종 선거 위탁관리 등을 위해 입법 필요성이 있을 경우 긍정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

      연합뉴스 | 2003.04.03 00:00

    • 무디스가 본 한반도 정세

      ... 국가신용등급 전망 조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토머스 번 무디스 국가신용팀 부사장은 2일 재미상공회의소 초청으로 가진 `국의 2003년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무디스의 전망' 강연을 통해 신용등급 전망 하향조정의 배경과 현재 한국 정치, 경제 상황에 대한 무디스의 시각 등에 대해 비교적 소상히 설명했다. 번 부사장 강연의 핵심은 한국 국가신용의 근간은 매우 튼튼하지만 북한문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은 장차의 신용등급 조정 가능성을 열어놓는 게기가 됐다는 것이다. 번 부사장은 ...

      연합뉴스 | 2003.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