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51-12860 / 13,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 종부세 대상 단독 5093가구 .. 절반이상 강남구 소재

      서울에서 집 한 채만으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내야 하는 단독주택은 모두 5093가구로 집계됐다. 건설교통부는 지난달 말 고시된 단독주택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서울 시내에 있는 단독주택 43만8036가구의 가격별 분포도를 분석한 결과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인 9억원 초과분이 5093가구로 전체의 1.2%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가격대별로는 △9억원 초과 5093가구 △2억원 초과~9억원 이하 17만4200가구 △8000만원 초과~2억원 이하 ...

      한국경제 | 2005.05.11 00:00 | 강황식

    • 서울 단독주택 5천가구 종부세 대상

      서울에서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이 되는 9억이 넘는 단독주택은 전체 가구의 1.2%인 5천93가구로 집계됐습니다. 이가운데 강남구에 2천5백여가구가 위치해 있어 강남 단독주택이 서울 전체 종부세 대상 주택 가운데 절반을 넘게 차지했습니다. 또 강남구의 단독주택 1만800여가구 중 4분의 1가량이 종부세 납부 대상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종식기자 jslee@wowtv.co.kr

      한국경제TV | 2005.05.11 00:00

    • 서울 단독주택 5천가구 종부세 대상

      서울에서 종합부동산세 과세 대상 단독주택은 전체 가구의 1.2%인 5천93가구로 집계됐다. 11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서울소재 단독주택 43만8천36가구의 가격별 분포도를 보면 9억원 초과 5천93가구, 2억초과-9억원 ... 4만763가구였다. 전국 다세대, 중소형 연립주택 13가구와 국세청의 기준시가 9억원이상 공동주택 1만7천가구를 더하면 종합부동산세 대상 주택은 2만2천106가구으로 늘어난다. 여기에는 서울지역 이외의 9억원 이상 단독주택은 빠져있다. ◆종부세 ...

      연합뉴스 | 2005.05.11 00:00

    • 부동산시장, '풍선효과' 나타날까

      ... 주간은 각각 0.76% 상승에 그쳐 재건축 규제 반사이익을 누리는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처럼 풍선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이유를 반사이익 예상지역들도 올 들어 강남 못지않게 가격이 뛴 데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대책들로 투기 수요가 기웃거릴 여지가 상당히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내집마련정보사 김영진 사장은 "앞으로 수년간은 성수기에는 가격이 조금 올랐다가 비수기에는 꺾이는 지루한 사이클이 반복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각종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취재여록] 구청장들의 세금고민

      ... 시뮬레이션 결과를 받아 든 서울 자치구들이 고민에 빠졌다. 서울지역 아파트 10채 중 7채는 올해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가 50%까지 오르는 데도 강남 서초 송파 등 '강남 3구'와 종로 영등포 중구 등 주요 지자체들 대부분은 자체 ... 예상했다. 자체 재원으로 풍족한 살림을 꾸려왔던 강남 서초 중구까지 이 지경이 된 것은 무엇보다 올해 새로 도입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부동산 과다 보유자에게 많은 세금을 물려 이를 국세로 거둬들인 뒤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에 분배하는 세금)의 ...

      한국경제 | 2005.05.10 00:00 | 김철수

    • [틈새로 본 부동산] 부동산 '펀드 경매' 바람

      ... "전세보증금 3000만~4000만원을 넣어 2~3년 후 30% 가량 수익을 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공동입찰을 할 때는 적게는 3~4명,많게는 10명 가량 참여하며 2억~3억원짜리 아파트나 뉴타운지역 노후주택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영진 디지털태인 부장은 "부부가 공동입찰로 지분을 쪼개 소유하면 종합부동산세를 피할 수 있기 때문에 부부간 공동입찰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5.10 00:00 | 조재길

    • 서울시민 稅부담, 작년보다 10.7% 늘어날듯

      ... 10.7%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부동산 보유세제가 개편됨에 따라 서울 시민들의 2005년도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제세금 부과액을 자체 추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시의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자치구의 ...는 각각 8%(27억원), 4%(9억원), 2%(6억원), 1%(2억원) 증가했다. 서울의 주택.토지에 대한 종부세는 2천902억원으ㅁ로 정부가 추계한 전국 종부세 6천907억원의 42%에 해당할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주택 ...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서울시민 보유세 전년비 10%증가 예상

      정부의 개별주택 가격 공시와 종합부동산세 신설로 서울시민들의 부동산 보유세 부담이 약 10.7%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서울시는 정부의 부동산 보유세 개편과 개별주택가격 공시 등을 감안한 2005년 재산세 예정액을 추계한 결과 올해 시민들의 전체 보유세 부담은 약 10.7% 늘어난 2조617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관계자는 "종전 면적기준에서 시가기준으로 과세가 전환되면서 단독,다가구 등 면적에 비해 상대적 시가가 ...

      한국경제TV | 2005.05.09 00:00

    • 서울시, 올해 주택 세수 추계해보니..자치구 재산稅收 줄어

      정부가 올해 부동산 투기 억제 목적으로 신설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의 75% 이상을 기업이 부담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종부세를 통해 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급등해온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 방침이 도입 초기부터 실효성을 기대하기 ... 국민에게 보유세 부담을 늘린다는 등의 이른바 '주택 수요 억제' 정책의 허점이 벌써부터 나타난 것이다. ○기업이 종부세 낸다=정부가 올해부터 도입한 종부세를 서울지역 부동산에 적용한 결과 주택에 과세되는 세액은 전체의 7.3%인 211억원에 ...

      한국경제 | 2005.05.09 00:00 | 김철수

    • thumbnail
      서울 아파트 10곳중 7곳 올해 보유세 50% 오른다

      ... 50%까지 오르는 가구 가 86만가구(전체 아파트의 7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새로 도입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부동산 과다보유자에게 높은 세율을 매겨 국세로 거둬들이는 세금)는 서울지역의 경우 2902억원으로 전국... 재산세수(9373억원)는 작년에 비해 11.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가 아파트와 기업 부동산에서 거둬지던 종합토지세의 상당부분이 올해부터 종부세로 이관됐기 때문이다. 강남,서초,종로,중구 등 21개 지자체의 올해 재산세수가 ...

      한국경제 | 2005.05.09 00:00 | 김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