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381-13390 / 13,8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부동산 시장 영향은

      부동산 전문가들은 종합부동산세(종부세)의 세율 및 시행 방안이 최종 확정됨에 따라 지금의 집값 안정세가 향후 1~2년간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실질적인 세금 부담도 만만치 않지만 무엇보다 심리적 압박감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 주택과 나대지에 초점이 맞춰진 이번 조치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장기성 부동자금이 전,답,임야,상가 등 종부세 '안전지대'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고가 다주택 보유자 처분 나설 듯 황용천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주택 종합부동산세율 1~3% 3단계로 부과

      ... 공시지가 기준 6억원 이상 나대지에 대해서는 1∼4%, 40억원 이상의 사업용토지에 대해서는 0.6∼1.6%의 종합부동산세를 부담해야 한다. 반면, 종부세 대상이 아닌 사람들은 주택 0.15∼0.5%, 나대지 0.2∼0.5%, 사업용토지 ... 대해서는 20억원까지 1.0%, 20억원초과∼100억원 2.0%, 100억원 초과 3.0% 등의 3단계를 추가해 종합부동산세를 과세키로 했다. 현재, 주택은 토지부문과 건물부문으로 구분해 토지에 대해서는 0.2∼5.0%의 9단계로 종합토지세를,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종부세 세율확정.. 부동산시장 전망

      당정이 11일 내년부터 적용될 종합부동산세 세율을 확정 발표하면서 부동산시장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지 관심이다. 소유 아파트의 국세청 기준시가 합계가 9억원 이상이면 최고 3%의 종부세가 매겨짐에 따라 고가 주택에 대한 매력이 줄어들 수밖에 없고 세 부담을 의식한 급매물이 나올 가능성도 있어 강남 시장의 조정이 예상된다. 하지만 보유세 증가 상한선이 전년의 50%로 제한됐고 지난 4일 종부세 골격 발표 이후 아직까지 시장에서는 이렇다 할 변화가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종합부동산세율 3단계 부과

      당정은 현행 9단계의 종합토지세율과 6단계의 재산세율 체계를 바꿔 종부세율을 모두 3단계로 축소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와 열린우리당은 국회에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부동산 보유세제 개편안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개편안에 따르면 기준시가 9억원 이상의 주택을 가진 사람에게 내년부터 누진과세하는 종합부동산세 세율이 주택의 경우 가격에 따라 1∼3%로 3단계에 걸쳐 부과되고 토지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세율은 가격에 따라 1∼4%로 책정됩니다. ...

      한국경제TV | 2004.11.11 00:00

    • 시가 11억 이상 주택 종부세 최고 3%

      전국의 주택을 모두 합쳐 시가로 11억원이 넘는 주택을 가진 사람에게 최저 1%에서 최고 3%의 종합부동산세가 부과된다. 또 전국의 소유토지 가액을 합산해 시가 8억원이 넘는 토지(나대지)를 가진 사람에게 1∼4%, 시가 50억원이 ... 합쳐 국세청 기준시가로 9억원, 시가로11억원(과세표준 4억5천만원) 이상이면 가격에 따라 1%, 2%, 3%의 종합부동산세를 3단계로 과세하기로 했다. 토지의 경우 9단계에 걸친 0.2∼0.5%의 종합토지세율을 0.2%, 0.3%, 0.5%의 ...

      연합뉴스 | 2004.11.11 00:00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多주택자 '팔자'로 추가 하락 예상

      종합부동산세(종부세)의 세율이 확정 발표된 이날 종부세 과세대상 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권 등 시장의 반응은 덤덤했다. 당초 예상보다 다소 높은 세율(1~3%)이 결정됐지만 늘어나는 보유세 상한선이 전년의 50%로 제한돼 있어 당장 ... 주택과 나대지에 초점이 맞춰진 이번 조치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장기성 부동자금이 전,답,임야,상가 등 종부세 '안전지대'로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고가 다주택 보유자 처분 나설 듯 황용천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지방 단독주택 재산세 최고 73% 내린다

      ...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현재 가격이 고시되고 있는 아파트(기준시가)와 토지(공시지가)를 포함해 1천3백만가구에 이르는 모든 주택과 2천7백여만 필지의 토지에 대한 정부 공인가격이 모두 매겨지게 된다. 따라서 내년부터 도입되는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주택),양도.상속.증여세,취득.등록세 등 주택과 관련된 거의 모든 세금의 시가(時價) 과세 기반이 마련되는 셈이다. ◆세금부담 얼마나 될까 주택가격 공시제가 도입되면 단독주택이나 다세대·소형 연립주택은 시가 반영률(공시가격의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수도권 서민아파트도 '불똥'

      정부.여당이 11일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보유세율 개편안을 확정함에 따라 집이나 땅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내년에 부담해야 할 재산세가 결정됐다. 결론부터 말하면 주택 재산세의 과세표준(세금을 매기는 기준금액)이 시세를 많이 ... 경우 고가 아파트 뿐만 아니라 서민 아파트 재산세도 최고 50%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집이나 땅이 많아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되는 사람(법인 포함)들은 종부세를 평균 1천만원 이상씩 내야한다. 이에 따라 수도권 주민들의 조세저항이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똑같은 12억인데 ‥

      ... 사람이 중·저가 주택 여러 채를 갖고 있는 사람보다 더 많은 세금을 물어야 하는 등 형평에 맞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또 한 가구 내에서도 부부와 자녀 등으로 부동산을 나누어 보유하고 있을 경우에는 가족 합계로 종부세 부과기준을 훨씬 넘더라도 세금을 피해갈 수 있게 돼 있는 것도 논란 거리가 될 수 있다. 이 중에서도 특히 형평성 논란이 예상되는 것은 주택을 한 채만 가진 사람이 여러 채를 보유한 사람보다 세금을 더 물게 되는 경우다. 서울 ...

      한국경제 | 2004.11.11 00:00

    • [재산ㆍ종부세 세율 확정] '부유세' 도입 선진국 경험 비춰보면…

      정부는 "부동산 투기 억제와 조세 형평성 제고,지역균형 발전 등 세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종합부동산세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은 "이미 이와 유사한 조세제도를 먼저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북유럽 등 해외 ... 반면 부의 해외 유출과 같은 부작용이 적지 않게 드러났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사실상 '부유세' 성격을 갖는 종부세 제도가 아파트와 공동주택 소유자 간의 조세형평을 오히려 악화시킬 뿐 아니라 '많이 가진 자'(종부세 부과 대상자)와 ...

      한국경제 | 2004.1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