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28681-728690 / 787,3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FRB 단기금리 0.25%P 인하

      ... 3.75%로 내렸다. FRB의 금리 인하는 올 들어 여섯 번째 단행된 것으로 단기 금리의 척도가 되는 FF 금리는 모두 2.75% 포인트가 내려 7년여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날 단행된 금리 인하 폭은 당초 예상했던 0.5% 포인트에 못미친 것으로 뉴욕주식시장에서는 이에 따른 실망 매물이 쏟아지며 주가가 내림세를 보였다. FRB는 그러나 경제 상황이 더욱 악화된다면 추가로 금리를 인하할 용의가 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06.28 07:17

    • [유럽증시-마감] 미 금리인하 관망 혼조세

      ... FTSE 100지수가 0.9% 오른 반면 프랑스의 CAC 40 지수와 독일의 DAX 30지수는 각각 0.7%와 0.3% 하락했다. 프랑스의 정보기술(IT) 컨설팅업체인 캡 제미니는 전날 실적경고의 여파로 23%하락한데 이어 이날도 주가가 4.5% 더 내렸다. 반면 프랑스의 이동통신 장비업체인 알카텔은 이날 모든 생산플랜트를 내년말까지 매각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주가가 5% 올랐다. 전날 메릴린치의 실적경고로 전반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던 은행주들도 이날 만회에 성공해 ...

      연합뉴스 | 2001.06.28 07:11

    • [어제의 경제지표]코스닥 거래량 연일 급감...지수는 0.07P상승

      *종합주가지수 = 584.76 *코스닥 = 74.60 *국고채수익률 = 5.92 *원/달러환율 = 1.300.0 *미국 주가 = 10,472.48(26일) *나스닥 = 2,064.62(26일) *엔/달러환율 = 123.88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06.28 06:58

    • [뉴욕증시] 금리인하 불구 전반적 약세

      뉴욕증시의 주가가 27일(현지시간) 연방 금융당국의 금리인하 조치에도 불구하고 기술주만 소폭 상승하고 전반적인 약세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주가는 금리인하 폭이 0.25% 포인트로 발표된 뒤 0.50% 포인트의 인하폭을기대해온 투자자들의 실망매물이 쏟아지면서 급락세를 보였으나 금리인하 폭이 0.25% 포인트에 그친 것이 경기상황이 그리 나쁘지 않다는 점을 반증하는 것이란 긍정적분석이 나오면서 낙폭을 줄였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퀄콤과 ...

      연합뉴스 | 2001.06.28 06:04

    • FRB 단기금리 0.25%%P 또 인하..추가인하 시사

      ... 수준으로 떨어졌다. FRB는 경기 부양을 위해서라면 추가 금리 인하를 불사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했으나 이날 단행된 금리 인하 폭은 당초 예상했던 0.5% 포인트에 못미친 것으로 뉴욕주식시장에서는 이에 따른 실망 매물이 쏟아지며 주가가 내림세를 보였다. FRB는 금리 정책 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끝난 후 발표한 성명에서 당초 예상보다 적은 인하 폭을 채택한 데 대해 구체적으로 해명하지 않았으나금융전문가들은 점차 고조되고 있는 인플레이션에 ...

      연합뉴스 | 2001.06.28 06:03

    • [천방지축] 삼성전자.SK텔 약세..이번엔 '가치주' 주장

      한때 국내 주식시장의 상승세를 이끌었던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이 20만원대 아래로 떨어지자 이들 핵심 기술주를 성장주가 아닌 가치주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삼성전자 등은 최근 주가가 많이 떨어졌으니까,다시 말해 PER(주가수익비율)가 낮아졌으니 가치주의 범주에 넣는 게 타당하다는 얘기다. 일견 일리가 있는 이런 주장에 반론도 없지 않다. 증권사의 한 관계자는 "기술주가 상승할 때는 대장주라며 한껏 치켜 세우더니 ...

      한국경제 | 2001.06.28 00:00

    • 대주주 편법 재산증식.상속 '원천봉쇄' .. 상법 개정안 주요내용.의미

      27일 국회 법사위를 통과한 상법 개정안의 초점은 제3자에 대한 신주배정 요건을 대폭 제한한데 있다. 주주가 아닌 제3자에게 신주 등을 배정할 수 있는 경우를 ''신기술의 도입이나 재무구조의 개선'' 등으로 엄격히 한정해 대주주의 편법적 재산 증식이나 변칙 상속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현행 법규는 이사회 결의만 있으면 주주가 아닌 사람에게도 전환사채(CB)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을 배정할 수 있어 대주주의 경우 이들 채권을 싼값에 ...

      한국경제 | 2001.06.27 21:54

    • '신주 3자배정' 요건 강화 .. 법사위 '신기술 도입' 등 제한

      ...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로 제한하고 이를 회사 정관에 반드시 명시토록 했다. 또 주주총회의 소집 통지를 서면 이외에 전자문서에 의해서도 가능토록 했으며 이사회 소집권자로 지정된 이사가 정당한 이유 없이 이사회를 소집하지 않을 경우 다른 이사가 소집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개정안은 이와 함께 정기주총의 특별 결의를 거치면 이익배당 한도내에서 주식을 소각, 주가 관리에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7 21:16

    • [오늘의 경제지표]코스닥 거래량 연일 급감...지수는 0.07P상승

      *종합주가지수 = 584.76 *코스닥 = 74.60 *국고채수익률 = 5.92 *원/달러환율 = 1.300.0 *미국 주가 = 10,472.48(26일) *나스닥 = 2,064.62(26일) *엔/달러환율 = 123.88 [한경닷컴]

      한국경제 | 2001.06.27 20:25

    • 현대자동차(05380), 그룹 리스크 도져

      현대그룹 관련 리스크에 짓눌렸다. 일부 언론에서 최근 이 회사가 현대그룹 PR본부 간부를 영입한 데이어 전환사채(CB) 인수 등을 통해 장기적으로 현대건설 인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실망 매물이 출회되며 주가가 6% 이상 급락하자 부랴부랴 해명자료를 돌리며 진화에 나섰지만 낙폭을 좁혔을 뿐 방향을 바꾸진 못했다. 현대그룹과 현대건설 CB 인수 등 어떠한 사항도 논의한 적이 없으며 내부적으로 검토한 사실도 없다고 보도내용를 부인했다. ...

      한국경제 | 2001.06.27 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