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11조원 늘어

      ... 나라살림 적자폭은 축소됐다. 기획재정부가 7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4월호``를 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가 4조8천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1~2월 총지출은 일자리 창출 등 경기회복 관련 예산 집행이 늘면서 5조8천억원 증가한 109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총수입이 총지출보다 ...

      한국경제TV | 2021.04.07 11:10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11조↑…부동산 거래 증가 영향

      ... 재정동향 4월호`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세수진도율은 20.4%로 작년보다 4.0%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23조8천억원)가 4조8천억원 늘어난 것이 국세 수입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12월∼올해 1월 주택매매거래량은 1년 전보다 5.1% 늘었다. 개인사업자 대상 부가가치세 ...

      한국경제TV | 2021.04.07 10:20

    • thumbnail
      1∼2월 국세수입 작년보다 11조 더 걷혀…나라살림 적자폭 축소

      ... '월간 재정동향 4월호'를 보면 올해 1∼2월 국세 수입은 57조8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조원 늘었다. 세수진도율은 20.4%로 작년보다 4.0%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거래량이 증가하고, 영세 개인사업자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3개월 납부유예 조치에 따른 유예분 납부 등으로 소득세(23조8천억원)가 4조8천억원 늘어난 것이 국세 수입 증가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12월∼올해 1월 주택매매거래량은 1년 전보다 5.1% 늘었다. 개인사업자 대상 부가가치세 ...

      한국경제 | 2021.04.07 10:00 | YONHAP

    • thumbnail
      연말정산도, 현금영수증 발급도 모바일 홈택스에서 다 된다

      ... 제기 등 민원 업무 대부분을 모바일 환경에서 처리할 수 있다. 아울러 문자나 카카오톡으로 국세고지서를 받아볼 수 있는 모바일 고지와 아이폰 안면인증도 도입됐다. 국세청은 올 상반기 중 상속세 신고에 이어 8월에는 법인세 중간예납 서비스도 손택스에 탑재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가 보안 공동 모듈을 배포하면 하반기에는 손택스에서 민간 인증서(카카오톡, 페이코, KB국민은행, 통신 3사 PASS, 삼성 PASS)도 쓸 수 있게 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4 12:00 | YONHAP

    • thumbnail
      "동학개미 없었다면 작년 세수 10조원 펑크 났을 것"

      ... 보면 전년 동기 대비 8조8000억원 감소한 267조8000억원이었다. 법인세 타격이 컸다. 11월 법인세수는 1조2000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3000억원 덜 걷혔다. 법인세 감소는 다섯달 째 이어졌다. 11월이 3월 결산 법인의 중간예납 기간인 것을 고려하면 코로나19로 인한 영업부진이 세수 감소의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1~11월 누계로는 법인세가 전년 동기 대비 16조4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증권거래세 등이 포함되는 기타 항목의 세금수입은 1~11월까지 ...

      한국경제 | 2021.01.12 11:31 | 강진규

    • thumbnail
      삼성물산ㆍLG유플러스ㆍ이마트 등 18개 기업 '납세대상' 수상

      ... 기원한다”고 전했다. 납세대상 시상식에 앞서 전규안 납세대상심사위원장(한국세무학회 학회장)은 납세대상 선정기준 및 경과보고를 발표했다. 전 위원장은 “심사기준은 2019년 귀속 법인세와 2020년 상반기 법인세 중간예납 합산액이 업종별 상위 10% 이내인 기업, 유효세율이 14%∼50% 수준으로 국세청 심층세무조사에 의한 추징액이 아닌 자진납세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은 제외한다는 엄격한 기준을 통과한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

      한국경제 | 2020.12.02 11:13

    • thumbnail
      가상화폐 2022년부터 과세…액상전자담배 세율은 현행 유지

      ... 이상을 1년 넘게 체납한 고액·상습 체납자의 수입 물품은 통관이 보류된다. 근로소득 간이지급명세서 제출 불성실에 대한 가산세율은 50% 인하된다. 제출하지 않을 경우 0.25%, 늦게 제출할 경우 0.125%다. 중간예납 소득세와 예정고지·부과하는 부가가치세 등에 대해 전자고지를 신청한 납세자는 세액공제 혜택을 받게 된다. 인지세 납부지연가산세는 미납기간에 따라 차등 부과된다. 가산세는 3개월 내에 납부하면 100%, 3∼6개월 ...

      한국경제 | 2020.12.01 00:30 | YONHAP

    • thumbnail
      국가 세수 1등 기업에 '납세대상'수여…제3회 납세자축제 열린다

      ... 완화하기 위해 제정됐으며 이번이 3년째다. 납세대상 수상 기업은 ‘납세대상심사위원회’의 까다로운 선정기준과 심도 있는 검토를 통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2019년 귀속 법인세와 2020년 상반기 법인세 중간예납 합산액이 업종별 상위 10% 이내인 기업 ▲유효세율이 14%∼50%일 것 ▲국세청 심층세무조사에 의한 추징액이 아닌 자진납세일 것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은 제외한다는 기준을 통과한 기업이다. 개인 고액납세자는 검증이 난해하다는 ...

      한국경제 | 2020.11.24 07:00

    • thumbnail
      국가채무 800조원 첫 돌파…나라살림 적자도 108兆 '최대'

      ... 누적 법인세 수입은 50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5조8000억원 줄었다. 올해 법인세 산정의 근거가 되는 작년 기업 실적이 좋지 못했고, 지난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올해 법인세를 미리 내는 중간 예납도 줄어든 탓이다. 법인세 감소 여파로 전체 국세수입은 작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1~9월 누계 국세수입은 214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조4000억원 줄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 등을 ...

      한국경제 | 2020.11.10 17:48 | 강진규

    • thumbnail
      법인세 3개월 연속 마이너스…올들어 16조 증발

      ... 1조2000억원 감소했다. 지난 6월 반짝 플러스를 기록한 후 7월부터 3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9월 세수 감소 원인으로는 중간예납이 감소한 것이 꼽혔다. 중간예납은 올해 법인세를 미리 내는 제도다. 12월 결산법인을 기준으로 작년 실적의 절반 ... 통계에 반영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올해는 추석 연휴 등으로 인해 납기가 10월5일까지 연장된 상태라 중간 예납에 따른 세수 효과 판단은 내달까지 지켜봐야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법인세 감소 추세는 올들어 계속돼왔다. ...

      한국경제 | 2020.11.10 10:00 | 강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