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법인세 13조원↓ '쇼크'…'세수 펑크' 초비상

      ... 2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최근 종합소득세수 개선세, 작년 해외증시 호조에 따른 5월 양도소득세 증가 전망 등을 근거로 세수 상황도 다소 나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반기 기업 실적 개선으로 8월 법인세 중간예납분이 늘어날 수 있는 점도 긍정적 요인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세수 감소 폭에 비춰보면 앞으로 세수 상황이 극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한 작년에 이은 세수 결손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4월 기준 세수 감소 규모가 ...

      한국경제TV | 2024.05.31 11:46

    • thumbnail
      1∼4월 국세수입 8조원 줄어…법인세 13조원↓ '쇼크'

      ... 해, 모두 '세수 펑크'" 정부는 최근 종합소득세수 개선세, 작년 해외증시 호조에 따른 5월 양도소득세 증가 전망 등을 근거로 세수 상황도 다소 나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반기 기업 실적 개선으로 8월 법인세 중간예납분이 늘어날 수 있는 점도 긍정적 요인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세수 감소 폭에 비춰보면 앞으로 세수 상황이 극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한 작년에 이은 세수 결손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는 상황이다. 4월 기준 세수 감소 ...

      한국경제 | 2024.05.31 11:30 | YONHAP

    • thumbnail
      최상목 "법인세수 생각보다 적지만 대규모 세수결손 없을 것"

      ... 보완하느냐에 따라 올해 세수 전망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세수추계 제도 개선을 생각 중"이라며 정확한 추계를 위해 개별기업을 직접 인터뷰하는 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과세 기간에 세액의 일부를 미리 내는 중간예납 제도에 대해서도 "개선할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의 건전재정 기조에 대해서는 "속도가 생각보다 더딜 수 있다"라며 "민생을 지원하면서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같이 유지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대로 ...

      한국경제 | 2024.05.28 11:00 | YONHAP

    • thumbnail
      '법인세 빅2' 세수쇼크…1분기 5.5조 덜 걷혔다

      ... 올해 법인세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했지만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정부는 기업들이 오는 8월에 납부하는 법인세 중간예납에 희망을 걸고 있다. 하지만 국내외 변수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남은 기간 세수 상황을 낙관하기 ... 1분기에 걷힌 부가세는 20조20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조7000억원 늘었다. 기재부는 오는 8월 법인세 중간예납 결과에 따라 올해 세수상황이 좌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법인세 중간예납 제도는 기업이 매년 8월 말 법인세를 중간 ...

      한국경제 | 2024.04.30 18:38 | 박상용

    • thumbnail
      1~3월 국세수입 2조원 감소…법인세 22.8% 급감

      ... 나타났다. 정부가 올해 목표로 하는 국세 수입은 367조3000억원으로 전년(344조1000억원) 대비 23조2000원 많다. 이 때문에 올해 세수도 불안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작년보다 26% 낮춰 잡은 법인세 수입(77조7000억원)이 올해도 위태롭기 때문이다. 올해 8월 법인세 중간예납 때 기업들이 경기 회복으로 법인세를 많이 내지 않는 한 올해 목표 달성이 힘들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4.30 11:34 | 박상용

    • thumbnail
      1∼3월 국세 전년보다 2조원↓…법인세 5조원대 줄어 '쇼크'

      ... 4월에 법인세를 신고하는 금융지주들의 납부 실적도 중요한 변수다. 앞으로의 소비 회복세에 따라 부가세 수입도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윤 과장은 법인세와 관련, "올해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좋다"며 "(8월) 중간예납은 생각보다 좋은 효과가 나타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인세와 근로소득세 성과급 등 전년도의 영향받는 세금은 줄어들고 올해 영향을 받는 세금은 커지는데 올해 얼마나 좋아지느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4.30 11:30 | YONHAP

    • 하반기 기업 실적 회복…법인세 수조 더 걷힐듯

      ... 8월 추산한 수치다. 기재부는 작년 하반기부터 반도체 등 주요 산업 업황이 회복하면서 올해 법인세수가 당초 예상보다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과 달리 올해는 법인세 중간예납 환급에 따른 부담이 사라지면서 법인세수가 수조원가량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법인세 중간예납 제도는 기업은 매년 8월 말 법인세를 중간 납부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한 해분 법인세를 정식 납부 시점인 4월에 한꺼번에 내는 게 아니라 직전연도 8월에 절반을 내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4.01.28 18:18 | 강경민

    • thumbnail
      1∼11월 국세수입 49조원 감소…두 달째 감소 폭 축소

      ... 규모가 줄었다. 월간 국세 수입이 두 달째 증가세를 보이며 올해 누적된 감소 폭도 줄어드는 양상이다. 지난달 소득세 수입은 작년 같은 달보다 9천억원 많았다. 월별 소득세가 증가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종합소득세 중간 예납, 근로소득세의 증가 등이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법인세는 금리 상승으로 기업의 이자 수입에 대한 원천 징수가 늘어난 데 따라 작년보다 3천억원 더 걷혔다. 올해 들어 11월까지는 법인세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조4천억원 ...

      한국경제 | 2023.12.29 11:30 | YONHAP

    • thumbnail
      10월 국세수입, 전년 보다 5천억 늘어...올해 첫 플러스

      지난 10월 국세수입이 1년 전보다 5천억원 더 걷혔다. '세수 펑크'의 주된 원인이었던 법인세 중간예납 영향이 사라지면서 월별 기준으로 올해 처음으로 증가로 돌아선 것이다. 하지만 올해 들어 10월까지 누계 국세 수입은 작년보다 50조원 넘게 부족한 상황이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발표한 '10월 국세수입 현황'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국세 수입은 305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50조4천억원(14.2%) 줄었다. 지난달 ...

      한국경제TV | 2023.11.30 15:39

    • thumbnail
      1∼10월 국세수입 작년보다 50조원 감소…월별로는 증가 전환

      법인세 중간예납 효과 사라지며 개선 흐름…"재추계보다는 더 들어올 듯" 올해 1∼10월 국세 수입이 작년보다 50조원 넘게 줄었다. '세수 펑크'의 주된 원인이었던 법인세 중간예납 영향이 사라지면서 월별로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작년보다 세수가 늘었다. 기획재정부가 30일 발표한 '10월 국세수입 현황'에 따르면 올해 들어 10월까지 국세 수입은 305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50조4천억원(14.2%) 줄었다. 지난달 국세 수입이 ...

      한국경제 | 2023.11.30 11: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