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061-51070 / 64,8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발사체라도 군사적 위협"..이통일, 당정회의서 보고

      정부는 20일 북한이 준비 중인 발사체에 탑재할 물체가 인공위성이라고 하더라도 이를 발사할 경우 군사적 위협으로 작용한다는 판단을 내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우리당 지도부대책회의에 참석,"인공위성을 발사하더라도 사실상 미사일 발사능력을 갖춘 것이 되기 때문에 군사적 위협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참석의원들이 전했다. 정부 내에서도 발사 여부를 떠나 북한이 발사할 의도를 갖고 준비하고 있다는 사실과 실제 ...

      한국경제 | 2006.06.20 00:00 | 이심기

    • thumbnail
      재경위, 경제통들 입심 대결 예고

      ... 지낸 서병수 의원과 경제 전문가 임태희 유승민 의원 등도 가세했다. ○'3D 상임위' 기피 =이번 상임위 배정 이번 상임위 배정 과정에서는 지역구 예산 따내기에 유리한 건교위 등 인기 있는 위원회에 지원자들이 몰려 여야 지도부가 교통정리에 애를 먹었다. 반면 법사위와 환노위 농해수위 등은 '3D 상임위'로 불리며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해 지도부가 차출 형식으로 위원들을 채우기도 했다. 그러다 보니 재경위를 제외한 대부분의 상임위가 의원들의 전문성과 ...

      한국경제 | 2006.06.20 00:00 | 홍영식

    • 임 신임의장 "21세기 맞는 헌법연구 필요"

      ... 맞는 헌법의 내용을 연구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개헌 논의에 적극 대응해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17대 국회 후반기를 이끌어갈 임 의장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당선인사말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런 문제를 해결해나가는데 여야 지도부와 의원들이 적극 협력하고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임 의장은 또 북한 대포동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참으로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북한문제의 해결책은 핵개발이 아니라 대화라는 사실을 북한이 깨닫도록 국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06.06.19 00:00

    • [다산칼럼] A의원의 난파선 탈출하기

      ... 가슴을 치는 탄식의 소리도 흘러나온다. '때는 이 때다'며 돌연한 나라 걱정에 잠 못이룬 얼굴을 꾸미는 이들은 누구인가. 이들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비장하기까지 할 정도다. "몇몇이 쑥덕거려 나라 뒤집을 정책을 결정해왔다"며 지도부를 공격하는 대목에서는 목소리가 떨며 울리고 "누구든지 여당의 지도자가 되려면 시장주의를 충실히 따라야 된다"는 부분에서는 서릿발이 내린다. 참 재미있다. 세상 인심은 노무현 대통령 말마따나 조변석개하는 것이다. 그래서 어제의 기회주의자들이 ...

      한국경제 | 2006.06.19 00:00 | 정규재

    • 北 미사일 시험발사 어떤 결정 내릴까

      ... 시험발사의 결정권을 쥐게 된다면 결국 미사일이 발사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남북간에 이미 합의하고도 북측이 일방적으로 중단한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과 같은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군부가 북한 최고지도부에 미사일 시험과 관련해 왜곡 또는 과장된 보고를 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북한은 1998년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광명성 1호' 인공위성을 발사했다면서 성공적인 궤도 진입을 주장하고 과학강국의 꿈을 이뤘다고 대대적인 선전을 펼쳤다. ...

      연합뉴스 | 2006.06.19 00:00

    • [신임 국회의장단 프로필] 임채정 국회의장 ‥ 정세 판단력 탁월

      ... 거쳤다. 평소 조용한 스타일이지만 위기나 갈등국면에서 탁월한 수완을 보여 여당 내에서는 '구원투수'로 통한다. 2001년 민주당 지지율이 바닥을 쳤을 때 당 발전특위 부위원장으로 국민경선제 도입을 주도,노무현 돌풍을 일으키는 데 일익을 담당했고 지난해 지도부 총사퇴 위기를 맞았을 때 해결사로 나서 당을 안정시켰다. △전남 나주(65) △광주제일고 고려대 △동아일보 기자 △14,15,16,17대 의원 △국회 통외통위원장 △당의장 △열린정책연구원장

      한국경제 | 2006.06.19 00:00 | 이재창

    • "마땅한 후보가 없다" … 열린우리당은 인물난

      열린우리당은 7·26 재·보선에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비장한 각오로 선거준비에 들어갔다. 열린우리당은 김근태 의장 등 비상 지도부가 당 내부 정비작업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염동연 사무총장이 선거를 총괄지휘하도록 입장을 정한 상태다. 열린우리당은 조만간 후보자 공모절차와 영입작업을 거쳐 선거 지역 4곳에 경쟁력있는 후보를 내겠다는 방침이나 지방선거 참패 여파로 인물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는 18일 "지방선거 직후에 실시되는 ...

      한국경제 | 2006.06.18 00:00 | 이재창

    • "북한 오늘 미사일 발사 안할 듯" .. 지지통신

      ... 있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장관은 발사가 임박했음을 암시할 수 있는 "어떠한 특별한 변화도" 방위청은 관측한 바 없다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산케이(産經)신문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 지도부가 주민들에게 이날 오후 2시 국기를 게양하고 저녁에는 TV 등를 통한 대국민 메시지를 청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choinal@yna.co.kr

      연합뉴스 | 2006.06.18 00:00

    • [사설] (19일자) 17대 국회 후반기 법안처리 서둘러라

      ... 임시국회가 오는 30일까지 12일간 일정으로 오늘 문을 연다. 이번 임시국회는 17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으로 입법부가 새 진용을 갖추고 남은 임기 2년을 시작하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또 여당인 열린우리당과 야당인 한나라당의 지도부가 바뀐 후 처음으로 열리는 국회인 만큼 더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여야가 그동안 첨예하게 맞서온 사립학교법 재개정 문제가 벌써부터 논란을 빚고 있는가 하면,비정규직법을 비롯 부동산·세제 관련법안의 처리 또한 만만치 않은 실정이고 ...

      한국경제 | 2006.06.18 00:00 | 김경식

    • 靑안보실.NSC위원 심야까지 비상대기

      정부는 유력한 '디-데이(D-DAY)' 중 하나로 점쳐졌던 18일 밤 늦게까지 별다른 '상황' 없이 넘어갔지만 긴장을 풀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한 당국자는 "미사일 발사는 철저하게 북한 지도부의 계산법에 따라 향방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현재의 국제 정세를 그들 나름대로 분석해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애초부터 '임박'이라는 표현에는 18일뿐 아니라 주초까지도 염두에 둔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상황 전개 단계에 ...

      한국경제 | 2006.06.18 00:00 | 이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