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21-51630 / 65,0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의장 - 최희섭 공개전화 '눈길'

      ... 국민 모두가 자랑스러워하고 자부심을 크게 가지고 있습니다"며 "야구 종주국에 대해 압도적으로 실력을 발휘해 통쾌하게 생각하고 모두가 만세를 불렀습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간 중간 "예. 회의하다가 전화가 연결됐는데요", "홈런치는 순간 기분이 어땠어요? 아! 컨디션이 안좋았어요?", "우리당 지도부가 (지금) 함께 박수쳤습니다"라고 방송기자 출신다운 애드립을 선보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jamin74@yna.co.kr

      연합뉴스 | 2006.03.15 00:00

    • 탁신 "시위 폭력화하면 국가비상사태 선포"

      ... 방콕 핏사눌룩가(街)에 있는 정부청사로 평화적인 행진을 벌였다. 반탁신 시위대를 이끌고 있는 시민단체 연대모임 `국민 민주주의 연대'(PAD)는 탁신 총리가 퇴진할 때까지 정부청사를 떠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PAD 5인 지도부의 일원인 잠롱 스리무엉 전 방콕 시장은 "우리는 영원히 여기에 머무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정부청사 앞에서 탁신 총리를 나치의 히틀러와 범법자 등으로 매도하는 내용의 깃발을 흔들며 "탁신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쳤다. ...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후임총리 누가 거론되나

      이해찬(李海瓚) 총리가 14일 '3.1절 골프' 파문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공식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후임총리 인선문제가 수면위로 부상할 조짐이다. 노 대통령이 골프 파문에 대한 청와대 참모진의 보고와 여당 지도부의 의견을 듣는 절차를 거쳐 결국 이 총리의 사의를 수용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에서다. 물론 현 시점에서 이 총리의 후임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이르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현재 후임의 '후'자도 나오지 ...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청와대 대변인 '총리 사의표명' 문답

      ... 말씀을 나눴고, 총리의 별도 요청에 의한 면담은 20분 가량이다. --대통령이 금주내에 결정하게 되나. ▲예측할 수 있는 근거를 갖고 있지 않다. 일단 보고 일정이 확정돼야 한다. --오늘중에 종합 보고가 있을 수 있나. ▲좀더 확인해 봐야 한다. 대통령도 오늘 귀국했으므로 피곤하신 상태일 것으로 예상된다. --열린우리당 지도부와의 면담은. ▲아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kbeomh@yna.co.kr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박대표 지방선거 지원 본격 시동

      ... 호남 `공들이기' 차원으로 받아들여진다. 박 대표는 호남 지역에 이어 19일 제주, 21일 전북, 22일 강원도, 24일 대전ㆍ충남 등에서 차례로 진행되는 정책 투어에도 직접 참석할 예정이다. 박 대표의 지방 투어는 최근 여당 지도부가 전국을 순회하며 지방선거 바람몰이에 나서고 있는 데 대한 `맞불' 성격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정책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이정록 전남대 교수는 미리 배포한 자료에서 "`선택과 집중'으로 대표되는 참여정부의 지역정책은 ...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與 이총리 골프파문 '마무리' 주력

      ... 시간을 허비하다간 5.31 지방선거에서 제대로 손도 써보지 못한 채 `대패'할 것이란 위기의식에서다. 이미 파문이 확산되면서 여당이 그려온 선거구도가 흔들리고 있다는게 당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이에 따라 우리당은 14일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이 총리의 조기 사퇴를 청와대에 건의하는 선에서 이번 사태에 `종지부'를 찍고, 지방선거 대응체제로 국면을 전환하자는 흐름을 보였다. 먼저 우리당 지도부는 이날 귀국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이 총리의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

      연합뉴스 | 2006.03.14 00:00

    • 이해찬 총리 공식 사의 … 노대통령 조만간 결론

      ... 임박했음을 시사하고 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관저에서 이 총리 및 청와대 수석·보좌관들과 귀국인사 형식으로 1시간가량 대화를 나눴고,이 총리의 요청으로 20여분간 별도 면담도 가졌다. 또 조만간 정동영 의장 등 열린우리당 지도부와도 만나 여당의 의견을 들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늦어도 2~3일 내에 결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그간 이 총리를 전제로 '분권형 내각'을 운영해왔으나 총리가 교체되면 남은 2년의 국정 운영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

      한국경제 | 2006.03.14 00:00 | 허원순

    • thumbnail
      침울한 열린우리당 지도부

      열린우리당 정동영의장 등 지도부가 13일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무거운 표정으로 이해찬 총리 골프 파문과 관련한 대책 등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경제 | 2006.03.13 00:00 | pinky

    • 노대통령 '총리거취 침묵' 속 귀국길

      ... 차례 수행 참모를 통해 간접 보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실장은 바깥에서 궁금해 할 수 있는 언론보도 외의 국내 상황들을 보고해 왔다"고 말해 이 총리 골프를 둘러싼 의혹의 사실관계나 이 총리와 열린우리당 지도부의 입장 등이 보고됐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하지만 노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을 드러내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총리의 '골프 파문'이 출국전에 제기된 '3.1절의 부적절한 골프' 논란을 넘어서 순방 기간 '골프 로비 미수의혹' ...

      연합뉴스 | 2006.03.13 00:00

    • 與, 이총리 '사퇴 불가피론' 대세

      이해찬(李海瓚) 총리 거취문제를 둘러싼 열린우리당 내의 기류가 주말을 고비로 사퇴 불가피론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당 지도부는 여전히 "대통령이 결정할 사항"이라고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으나 당내에서 형성되는 여론의 흐름은 "이대로 넘어가기는 어렵다"는 쪽으로 수렴되고 있고, 심지어 이 총리가 퇴임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을 것이라는 분석마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흐름은 김한길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한 원내대표단이 11일 당내 의원들을 상대로 의견수렴을 ...

      연합뉴스 | 2006.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