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001-52010 / 64,2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재보선 패인분석 분분

    ...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에 대한 `대항마' 부재 ▲강고한 지역주의의 벽 등으로 정리된다. 기획위원장을 지낸 민병두 의원은 "당이 여론조사도 제대로 분석못하는 등 과학적인 시스템이 부족했다"며 "선거 막바지 중앙당에서는 지도부가 어디로 지원유세를 가야할 지도 정하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재야파의 전략통인 이인영(李仁榮) 의원은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를 누를 대항마가 필요했다"며 "이를 위해서는 김근태(金槿泰) 보건복지부 장관과 정동영(鄭東泳) 장관 등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천수이볜, "쑹주석 통해 후진타오에 메시지 전달"

    ... 언론 발표문 형식으로 발표한 국공 5개항 합의에 대해, "많은 부분이 불만족스럽지만 야당을 존중하겠다"면서 "(롄 주석은) 중국 방문 전 나와 약속한 야당의 본분을 지켰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천 총통은 "베이징 정부는 대만 지도부와 대화를 해야 하며 이것이야 말로 양안간 관계를 정상화 하는 올바른 방법"이라고 밝혀 중국-대만 정부 지도자간의 공식 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대만 언론들은 이번 롄 주석의 국공 회담에 대해 '양안 화해의 첫 걸음'이라는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美·北정상 험악한 舌戰] "김정일은 폭군" vs "부시는 망나니"

    ... 지난달 30일 부시 대통령을 '불망나니''도덕적 미숙아''세계의 독재자' 등으로 표현하며 반격했다. 이러한 발언들은 북핵 갈등이 악화되는 상황에서 단순히 '기싸움' 차원을 넘어 상대방에 대해 품고 있는 적대감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부시 대통령을 '정조준'하며 쏟아낸 격렬한 비난은 현재 미국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감정 상태가 어떠한지를 짐작케 하고 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5.01 00:00 | 김영근

  • 문의장 취임 한달만에 최대 시련

    ... 패배를 계기로 문 의장이 설정한 당의 노선이 제대로 된 것인지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지적이 분출하고 있다. 재야파 소속인 정봉주(鄭鳳株) 의원은 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참패한 이유는 개혁성의 부재 때문"이라며 "지도부가 개혁노선으로 선회하지 않는다면 당도 불행해지고, 지도부도 불행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문 의장이 개혁노선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겪을 가능성이 높다는 `불행'의 의미에 대해 "중도하차"라고 언급했다. 참여정치연구회 소속인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與 재보선 참패..후폭풍 예상

    ... 이뤄진 광역의원 선거 단 1곳에서만 승리함으로써 너무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것. 이에 따라 당장 이번 선거전을 총지휘한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후폭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노출될 것으로 보인다.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1일 지도부 책임론과 관련, "현 지도부가 취임한 지 한달만이고 공천과 무관하지만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이 있으면 통렬한 반성과 함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도 개표직후 긴급 상임중앙위원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에게 "안타깝고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與 "선거결과 겸허히 수용"

    ... "통렬한 반성이 밑거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질책과 비판을 마음에 담아내서 선진한국을 열어가는 동력으로 삼겠다"며 "민심의 소리를 크게 듣고 민심을 더욱 밝게 살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지도부 책임론과 관련, "현 지도부가 취임한 지 한달만이고 공천과 는 무관하지만 책임을 져야할 부분이 있으면 통렬한 반성과 함께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지도부 사퇴를 의미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논의되거나 ...

    연합뉴스 | 2005.05.01 00:00

  • 민노, 성남중원 열세에 '낙망'

    ... 후보가 중반개표에 접어들도록 한나라당 신상진(申相珍) 후보에 크게 뒤진 2위를 달리자 실망감을 보였다. 민노당은 이날 오후부터 여의도당사 대회의실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김혜경(金惠敬) 대표와 천영세(千永世) 의원단대표 등 지도부 전원과 당직자들이 모여 선거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들은 그러나 처음으로 수도권 입성이 기대됐던 정 후보가 개표율이 절반을 넘긴 오후 10시30분 현재까지도 1위인 신상진 후보와의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자 굳은 ...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위안화 '다음주 절상' 소문 무성.. 노동절 연휴맞춰

    ... 관련,웨이번화 부국장은 최근 "변동폭이 10%까지 확대되는 건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는 위용딩 인민은행 통화정책위원이 "위안화가 3% 절상되더라도 기본적으로 안정돼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해 소폭의 절상은 중국 지도부도 용인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론을 낳고 있다. 중국증권보는 이날 보도에서 "국유은행 개혁의 전면 추진,외환시장 발전 가속화,금리자유화 강력 추진 등으로 위안화 환율시스템이 바뀔 여건이 기본적으로 구비됐다"고 지적했다. 언제든지 ...

    한국경제 | 2005.04.30 00:00 | 문희수

  • 재보선 투표일 각당 표정

    ... 그러나 막판까지 예측불허의 혼전양상이 계속됐고 `이변'을 연출할 변수들이 적지 않음에 따라 주요 격전지를 중심으로 시시각각 올라오는 투표율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감과 초조감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이었다. ◇ 열린우리당 =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아무런 공식일정을 잡지 않은 채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며 투표진행상황을 지켜봤다. 전날 밤늦게 까지 지원유세에 나섰던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등은 당사로 출근하지 않은 채 자택에 머물며 주요지역별 ...

    연합뉴스 | 2005.04.30 00:00

  • '4.30 재보선 투표율 분석'

    ... 10.3% 포인트나 높았다. 이처럼 투표율이 높아진 것은 일단 이번 선거가 비교적 `흥행성'이 높았기 때문이란게 선관위측의 분석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주요 국회의원 선거구에서 박빙의 접전이 펼쳐지면서 언론의 관심과 각 당 지도부의 선거지원이 어느 때보다 높았던게 투표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주요 선거구가 투표기피 현상이 심한 도시지역보다 통상적으로 투표참여가 높은 농촌 또는 도농복합지역이었던 점도 전체적으로 투표율을 끌어올린 요인으로 ...

    연합뉴스 | 2005.04.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