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21-52430 / 64,8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안영근 "월권 靑직원 징계성 문책해야"

      ... 정책기획위원장이 아마추어리즘 비판론에 대해 `번지수가 틀렸다'고 일축한데 대해 "볼멘소리라는 느낌"이라며 "지금도 훈구파와 사림파를 운운하고 개혁을 강조하면서 성과를 보여주지 못하면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당 지도부에 대해 "정부와 청와대에 대해서 감싸주기를 해왔지만 이제 청와대의 실수가 드러난 만큼 감싸주기에서 벗어나 동반자적 관계로 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당정갈등 확산일로..냉각기 불가피

      ... 이 때문에 당 일각에서는 노 대통령이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직접 나설지 여부를 주목하는 분위기다. 현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은 노 대통령 밖에 없다는 관측에서다. 한 초선의원은 "노 대통령을 대신해 당정관계를 총괄하는 이 총리는 당의 불만표시에 대해 오히려 당 책임론을 거론해 반감을 불러일으켰다"며 "당 지도부와 이 총리 선에서 현재 상황을 정리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한대표 국립묘지 참배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는 제50회 현충일을 앞두고 4일 동작동 국립묘지와 수유리 4.19 묘지를 잇따라 참배한다. 국립묘지 참배에는 신낙균(申樂均) 수석부대표, 김종인(金鍾仁) 최인기(崔仁基) 부대표, 이낙연(李洛淵)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당직자 40여명이 동행한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na.co.kr

      연합뉴스 | 2005.06.04 00:00

    • 당정청 `국가비전 워크숍' 개최

      ... 갖고 경제양극화와 고령화사회 대책 등을 협의한다. 특히 이날 워크숍에서는 최근 여권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당정관계 재정립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워크숍에는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포함한 소속 의원 전원과 이해찬(李海瓚) 총리와 한덕수(韓悳洙)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 청와대 김병준(金秉準)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덕수 경제부총리는 `양극화에 따른 신(新)빈곤층 대책'을,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대통령측근' 발언 실세그룹 대결로 비화되나

      ... 측근그룹이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받는데 대한 억울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정부에 대한 불만이 확산되고 있는 당내 기류와도 무관치 않다는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당내 여론이 확산되지 않았다면, 당 지도부인 염 의원이 불필요한 오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실세총리'로 불리는 이 총리를 공개 비판하지는 않았으리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당정간 갈등이 고조된 데에는 이 총리의 책임도 상당하다는게 우리당 의원들의 판단이다. 이 총리는 전날 국회에서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당정청 워크숍 `정책갈등' 여진 계속

      ... 3일 오후 과천 중앙공무원연수원에서 청와대와 정부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비전 당정청 워크숍'을 갖고 경제양극화와 고령화사회 대책 등을 협의한다. 워크숍에는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를 포함한 소속 의원 전원과 이해찬(李海瓚) 총리와 한덕수(韓悳洙) 경제부총리 등 국무위원, 김병준(金秉準) 정책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덕수 경제부총리는 `양극화에 따른 신(新)빈곤층 대책'을, 조배숙(趙培淑)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북, '이에는 이 눈에는 눈'으로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선의에는 선의로, 악의에는 악의로.' 북한이 미국과 '말 대 말' 언쟁에서 지키는 원칙이다. 미 고위 당국자들이 북한 최고지도부를 향해 폭언하면 맞받아 독설을 퍼붓고 미국이 유연하게 발언하면 그에 맞게 예의를 지키는 모양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3일 조지 부시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미스터 김정일'로 호칭한 데 대해 향후 태도를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그를 '미국 대통령 부시', '부시 대통령'으로 불렀다.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당정청 워크숍 '어색한 침묵'

      ... "권력이라는게 중후반기로 갈수록 조심해야 한다는 원론적 수준의 발언이었는데, 뭔가 오해를 한 것 아닌가 싶다"고 거들었다.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이 총리가 당이 화합하려는 시기에 그런 말을 한게 적절했는지도 의문이고, 당 지도부인 염 위원이 즉각적이고 격한 발언을 한 것도 부적절하다"며 "이런 발언들로 여권에 혼란이 오는 것으로 비쳐지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를 감안한 듯 이날 이 총리를 향해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린 염 ...

      연합뉴스 | 2005.06.03 00:00

    • 전문가 61% "6ㆍ15선언 후 남북관계 성과"

      ... '한반도 군사적 긴장이 줄어들었다고 보는가'는 질문에 대해서는 46%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는 대답은 50%로 조사됐다. 1주년 조사에서는 54%가 "긴장이 줄어들었다"고 답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 등 북한 지도부에 대한 신뢰가 증대했다"는 응답은 17%로 "신뢰가 증대되지 않았다"는 대답의 5분의1 수준으로 낮게 나타났다. 최근 북한의 핵무기 보유선언이 협상력을 높이려는 '벼랑끝 전술'이라는 주장은 56%로 "실체가 있는 핵위기 상황"이라는 ...

      연합뉴스 | 2005.06.02 00:00

    • 이해찬 총리 "대통령 측근 발호 막아야"

      이해찬 국무총리가 2일 "지금이 이른바 (대통령) 측근이나 사조직이 발호하지 못하도록 관리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언급, 여권과 정가에 파문이 일고 있다. 이 총리가 여권 지도부가 말하기를 꺼리던 '대통령 측근과 사조직'의 비리 개입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했기 때문이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대 행정대학원 국가정책과정 조찬강연에서 "이 정권이 끝나기 전에 한 건 해야겠다는 세력이 생길 수 있다"면서 "그런 행위를 하지 ...

      한국경제 | 2005.06.02 00:00 | 김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