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31-52440 / 64,6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과거사법 막판절충 계속

      ... 처리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우리당 오영식(吳泳食)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오전까지 합의안 도출을 위한 시도를 계속할 것이지만 확언을 하기는 어렵다"며 "결단과 선택의 문제여서 지도부로서는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의원은 "야당으로서는 더이상 양보할 것이 없다"며 "우리로서는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여당이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당은 26일 본회의 처리가 무산되더라도 ...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노사 지금이 변할 때다] (7) 조합원 과도한 기대심리도 문제

      ... 특별1호봉 승급 등을 추가로 따내 노조원들의 불만을 잠재워야 했다. 노동현장에 강경투쟁이 존재하는 데는 조합원들의 기대심리가 많이 작용한다. 조합원들은 회사측으로부터 많은 것을 받아내는 집행부를 지지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노조 지도부도 회사의 지불능력과 상관없이 과도한 요구를 하기 일쑤다. 그래야 노조원들로부터 인정받는 집행부가 되기 때문이다. 만약 회사 경영사정을 감안한다며 임금동결을 주장했다가는 당장 위원장 자리에서 쫓겨나야 한다. 대기업 노조의 파업행위를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윤기설

    • [4ㆍ30 재선거] 특명! '텃밭' 을 사수하라

      국회의원 재선거를 나흘 앞둔 26일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을 비롯한 지도부는 충남 공주ㆍ연기와 아산에 내려갔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경북 영천을 긴급 방문했다. 여야가 자신들의 '텃밭'이라고 할 수 있는 지역에 유세지원을 집중하는 것은 그만큼 현지 사정이 다급해졌기 때문이다. ◆'충청권 초비상'=열린우리당은 지난해 '4ㆍ13총선'에서 충청권 지역구 24석 중 19석을 챙겼다. 이어 행정도시법 통과를 주도하며 충청권은 사실상 여당의 '텃밭'이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홍영식

    • [취재여록] 정치권은 깨끗하다?

      ... 재·보궐선거 양태를 보면 과연 정치권이 달라졌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선거가 종반에 접어들면서 과거 선거구태의 상징인 돈봉투가 여기저기서 다시 등장하고 한 후보의 유세차량이 파손되는 등 불법 탈법이 판치고 있다. 여야 지도부는 잘못을 인정하기보다는 각기 상대당에 책임을 떠넘기는 데만 열을 올리고 있다. 한발 더 나아가 지역마다 앞다퉈 설익은 선심성 공약을 쏟아내며 선거과열을 부추기는 모양새다. 여야 모두 선거를 시작하면서 공언했던 '깨끗한 선거'약속은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이재창

    • 민노 '쌀협상 국조.인권위 의견수용' 촉구

      민주노동당 김혜경(金惠敬) 대표 등 지도부는 26일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쌀 협상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 실시와 `비정규직보호입법'에 대한 국가인권위의 의견 표명 수용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의 쌀 협상 결과와 관련, "최근 드러난 이면합의 파문에도 정부와 여당은 거짓으로 일관하며 국민의 진상 공개 요구를 묵살하고 있다"면서 "국회는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정부는 조사에 성실히 임해 농정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통일은 무력 아닌 국민의 힘으로 이뤄야"

      ... 오후 서울대 문화관에서 통일포럼 주최로 열린 특강에서 "통일은 탱크나 대량살상무기 같은 무기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청년과 장년, 노년이 모인 국민의 힘으로 이루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예멘 통일의 특징은 남ㆍ북예멘 양측의 지도부에 대해 국민들이 지속적으로 통일에 필요한 조건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탱크나 무기가 아닌 군중의 힘으로 통일을 이룩했다"고 강조했다. 살레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한국의 통일을 위해 우리의 경험을 나눠줄 준비가 돼 있다"며 ...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노조 지금이 변할 때다] (7) 선진국엔 억지파업 없어

      ... 어렵다. 미국 영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 노조들은 투쟁보다는 근로자들의 고용보장과 임금에 더 관심을 두고 있다. 막무가내식으로 "나를 따르라"며 투쟁을 벌이는 모세조합주의는 선진국에선 발붙일 수 없다. 그러다보니 노조 지도부가 조합원들을 따돌리거나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왕따문화가 생길 수 없다. 파업을 함부로 강행할 수 없는 것도 왕따문화가 자라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다. 선진국에선 파업을 벌이게 되면 파업기금 등 돈 문제를 먼저 생각해야 한다. 우리나라처럼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윤기설

    • 민노, 조선사민당과 방북실무협상

      민주노동당은 26일 금강산에서 조선사회민주당과 2차 방북 실무협상을 갖는다. 민노당의 이정미 당 자주평화통일위원장과 김학규 의정지원단장은 이날 오후 금강산 현대문화회관에서 조선사민당 문병록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 민노당 지도부의 방북과 양당간 교류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양측은 이날부터 사흘간 민노당 방북 대표단의 규모와 의전 문제, 방북 경로 등을 놓고 구체적인 의견 조율을 할 것으로 알려져 분단 이후 첫 남북 정당간 공식 접촉을 위한 ...

      연합뉴스 | 2005.04.26 00:00

    • [노조 지금이 변할 때다] (7) '왕따풍조'가 노동운동 왜곡

      ... 린치를 가할 줄은 정말 몰랐다"며 그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몸서리가 쳐진다고 했다. 반노동운동 또는 탈(脫)강경투쟁에 대한 사업장 내 왕따(집단 따돌림) 풍조가 합리적 노동운동을 저해하는 또 다른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다. "노조 지도부의 강경투쟁 노선에 반기를 들면 회사측의 프락치로 몰아 그 사회에서 완전히 매장시켜버릴 정도로 사업장 내 왕따가 심각합니다."(울산지방노동사무소 K근로감독관).그러다 보니 일반조합원들은 불법파업인줄 알면서도 보복이 두려워 감히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윤기설

    • [시론] 북ㆍ미, 핵 협상 당장 나서야

      ... 한국 등의 지원이 어려워지게 돼 생존 자체를 위협받을 수 있다. 중국과 한국은 미국이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동시에 제기하고 안과 밖으로 압력을 가하는 상황에서 압력 조절장치 역할을 하고 있다. 일련의 정책전환 실패에 따라 북한 지도부의 리더십 위기 조짐이 보이는 상황에서 북한이 핵문제를 조기에 해결하지 못하고 상황을 악화시킬 경우 '내부폭발(implosion)'로 이어질 수도 있다. 북한은 지금 ① 외부지원을 전제로 2002년 7월부터 시작한 계획경제 관리개선조치의 ...

      한국경제 | 2005.04.26 00:00 | 우종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