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441-52450 / 64,5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현역 접수' 중앙위 첫 회의

      ... 이번이 3기 중앙위로, 그때부터 지금까지 다 함께 한 중앙위원은 저 밖에 없는 것 같다"면서"중앙위가 명실상부한 당내 최고의결기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중앙위에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시했다. 그러면서도 유 위원은 "지도부가 가져온 안건을 단순하게 심의.의결하는데 그치는게 아니라 각자가 모두 안건을 발의할 권한을 가졌다는 사실을 잊지말고 지도부가마음에 안들면 스스로 안건도 내도록 해달라"며 지도부 견제기능을 강조해 눈길을끌었다. 한명숙(韓明淑) 상중위원은 ...

      연합뉴스 | 2005.04.06 00:00

    • "국무위원 인사청문 대통령권한 제약아니다"

      ... 차원에서 입법을 추진키로 한 전(全)국무위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실시논란에 대해 "이 제도의 도입은 대통령의 권한 행사를 제약하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을 비롯한 새 지도부를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전국무위원에 대한 인사청문 실시는 인사에 있어서 공정성과 객관성, 절차의 신중성을 높이는 방안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밝혔다고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또 "현재로서는 ...

      연합뉴스 | 2005.04.06 00:00

    • 與지명직 상임중앙위원 개혁파 반발로 막판에 뒤집혀

      ... 몫으로 김명자 의원과 홍재형 의원을 각각 지명한 데 대해 재야파인 장영달 위원 등이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일부 참석자들은 "인선이 너무 전당대회 논공행상으로 흐르는 경향이 있다"고 강하게 이의를 제기했다. 김 의원이 지도부 경선시 문 의장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고 홍 의원 역시 문 의장을 지지했던 점을 문제삼은 것이다. 장영달 위원이 의원총회에서 "저는 절대 친한 사람을 추천하지 않겠다"고 문 의장을 직접 겨냥했다. 결국 오후 회의까지 이어진 ...

      한국경제 | 2005.04.06 00:00

    • 與 후속당직 인선 '진통'

      열린우리당의 새 지도부가 2명의 지명직 상임중앙위원 및 주요 당직 인선 문제를 놓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우리당은 6일 오전 국회 열린우리당 의장실에서 상임중앙위원회의를 열어 지명직 상임위원 인선안 등을 확정한뒤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일부 이견이 노출됨에 따라 발표를 늦췄다. 재야파인 장영달(張永達) 상임중앙위원은 회의가 끝난 후 다소 굳은 표정으로 "(당직 인선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짧게 말했다.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지명직 상임중앙위원에 ...

      연합뉴스 | 2005.04.06 00:00

    • 노대통령, '동해안 산불' 특별재난지역 "적극검토"

      노무현 대통령은 6일 밤 문희상 의장 등 열린우리당의 새 지도부와 청와대에서 만찬을 함께 하면서 강원도 양양의 산불 피해지역 지원 대책과 국무위원 인사청문회 도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양양 현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건의했고,노 대통령은 동석한 이해찬 총리에게 "적극 검토하라"며 수용 방침을 시사했다. 노 대통령은 "공정성 등을 볼 때 국회만한 공론의 장이 없으니 국회에서 국무위원 대상 청문회를 하는 검증시스템을 ...

      한국경제 | 2005.04.06 00:00

    • 日 여ㆍ야, `일본 외교 문제있다' 비판 잇따라

      ... 내세우기만 하면 되는게 아니라 인근국가에 대한 배려와 전략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중국에서 반발이 나오고 있는 것을 보더라도 인근 국가에 대한 외교전략에 문제가 있는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다른 참석자들도 "한국과 중국 지도부는 젊은 사람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졌다"면서 "인근 국가의 세대교체를 감안한 외교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비판이 잇따르자 규마 후미오(久間章生) 총무회장은 "앞으로 총무간담회에 마치무라 노부다카(町村信孝) 외상 등을 초청해 ...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정세균 "국보법 4월처리 현실적으로 어려워"

      ... 방식으로든그 당시 함께 했던 우리들이 책임있다고 본다"고 여당에 변제 책임이 있음을 인정했다. 정 원내대표는 변제 방식과 관련, "국고보조금을 이런 데 쓸 수는 없으므로 의원들과 책임있는 당직자들이 사적인 책임을 지는 노력을 하는 것이 현실적"이라며 "지도부가 결심하고 많은 의원들이 참여하면 상당부분 성의 표시를 할 수 있다고 보고, 주위에 동의하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기자 mangels@yna.co.kr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문의장 첫 기자회견 일문일답'

      ... 기소독점주의가 존치되는한 검찰에 대한 견제가 필요하다. 상설특검제는 제식구 감싸기가 될 우려가 크다.무소불위 권력이 될 소지가 있다. (공수처가 기소권은 없지만) 수사를 하는 것이 무서운 것이다. 검사와 판사들이벌벌 떨게 될 것이다. 성역은 깨질수록 좋다. --유시민 의원의 지도부 진출에 대한 생각은. ▲알려진 것보다 실용적이다. 실용적이라는 말이 어떻게 비칠지 모르겠지만 전략적인 사람이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koman@yna.co.kr

      연합뉴스 | 2005.04.05 00:00

    • 노대통령, 여당 새 지도부 6일 만난다

      노무현 대통령은 6일 문희상 의장 등 4·2 전당대회에서 새로 선출된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만찬을 함께 하며 정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노 대통령은 축하 상견례를 겸한 이날 만찬에서 신임 당 지도부가 민생경제 챙기기와 경제활력 회복에 배전의 노력을 다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으면서 상생의 정치를 주도할 수 있도록 야당과 원만히 협조해나갈 것을 당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에는 당측에서 문 의장을 비롯 염동연 장영달 유시민 ...

      한국경제 | 2005.04.04 00:00

    • 노대통령, 우리당 새 지도부와 6일 만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오는 6일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 4.2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열린우리당 지도부를 초청, 만찬을 함께하며 당의 새 진용 구성을 축하하고 정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노 대통령은 상견례를 겸한 이날 만찬에서 문 의장을 비롯한 신임 지도부가 민생경제 챙기기와 경제활력 회복에 배전의 노력을 가해줄 것을 당부하고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으면서 상생의 정치를 주도할 수 있도록 야당측과 잘 협의해 줄 것을당부할 계획인 것으로 ...

      연합뉴스 | 2005.04.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