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561-52570 / 64,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당 새 의장 문희상

      ...2차 정기 전당대회를 열어 임기 2년의 새 의장에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文喜相) 의원을 선출했다. 또 염동연(廉東淵) 장영달(張永達) 유시민(柳時敏) 한명숙(韓明淑) 의원 4명을상임중앙위원으로 뽑았다. 이로써 문 의장 등 새 지도부는 지난해 1.11 전대에서 의장으로 뽑힌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1기에 이어 명실상부한 집권여당 2기 체제를 이끌게 됐다. 새 지도부는 특히 직전 임채정(林采正) 전 의장의 임시 지도부를 대체하는 실질적인 힘을 갖춘 지도부인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문희상 체제와 우리당 진로

      열린우리당이 2일 전당대회를 통해 문희상(文喜相) 당 의장을 필두로 한 2기 지도부의 구성을 완료했다. `개혁과 민생의 동반 성공론'을 내세운 문 의원이 전체 유효투표수 1만9천824표가운데 4천266표(21.52%)를 얻어 새 의장에 선출됨에 따라 향후 우리당은 개혁 노선의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실용에 무게를 싣는 길을 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선출직 상임중앙위원 5인의 분포를 볼때 실용 진영에서 문 의장과 염동연(廉東淵) 상임중앙위원 등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문의장 "일사불란한 통합체계 갖춰질 것"

      ... 합의하면 그 절차는 존중돼야 한다"며 4월중 국보법 등 개혁입법을 다루거나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4.30 재.보선 대책과 관련, 문 의장은 "당 의장과 상임중앙위원의 가장 중요한임무가 재보선"이라며 "4월 재보선에서 지도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도울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의장은 수락연설에서 "먼저 당을 통합해 그 힘으로 정파와 이념, 지역,세대, 계층을 아울러 통합해나가겠다"며 "이제 우리는 정치개혁의 마지막 단계인 지역주의 극복을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우리당 새 의장 문희상

      ... 1명을 반드시 포함시킨다는 당헌당규에 따라 유일한 여성후보인 한명숙(韓明淑) 의원에게 자리를 내주고 탈락했다. 또 개혁당파의 김원웅(金元雄) 의원과 송영길(宋永吉) 의원은 각각 1천76표와 1 천4698표를 얻는데 그쳐 지도부 진출에 실패했다. 문 의원은 동교동계로 정치권에 입문했으나 지난 2002년 대선을 거치며 친노(親 盧) 그룹의 핵심으로 부상한 데 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비서실장까지 지내면 서 참여정부의 최고 실세로 자리매김한 3선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與 지명직 상중위원과 후속 당직개편

      열린우리당이 2일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 새지도부를 선출함에 따라 남은 2자리의 지명직 상임중앙위원(상중위원)과 후속 당직개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 의장은 일단 4일 열리는 첫 상중위원회와 중진들의 의견을 청취한뒤 전당대회 후유증을 서둘러 치유하고 당의 화합과 통합을 이루기위해 주초에 인선을 마무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의장은 선출직과 동등한 권한을 갖는 상중위원 2명을 지명할 수 있고 이들 지명직은 선출직 상중위원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與당권주자 마지막 `불꽃 유세' 대결

      ... 개혁세력의 `맏형'을 자처하는 장영달(張永達) 후보는 "개혁은 국민과의 약속이자 공약이고, 우리당의 창당정신"이라며 "원칙을 버리고 근본을 흔드는 개혁이 아니라 정당개혁,민생개혁을 통해 반드시 원칙과 정도를 지켜나가겠다"며 개혁지도부 구성론을 재삼 강조했다. 초.재선 그룹을 대변하는 송영길(宋永吉) 후보는 "당의장이 아닌 상임중앙위원에 나가고자 출마했고 나머지 1표를 저에게 달라"며 386세대의 `중간허리' 역할론을주장한 뒤 "분열적 개혁보다 함께하는 개혁을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프로필] 장영달 상임중앙위원

      지난해 말 이른바 `4대 개혁입법'의 처리 운동을주도한 재야파의 중진 의원. 지난 14대 국회를 시작으로 내리 4선에 성공한 중진으로 재야파 출신들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지도부 입성에 성공했다. 경선을 통해 당 지도부에 입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16대 국회에서 국회국방위원장 역할을 무난히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경선기간 내내 `개혁지도부구성'을 강조해 왔으나 인간적으론 소탈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74년 민청학련 사건으로 징역 7년을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후진타오, 대만국민당 주석 방중 초청

      중국 최고 지도부가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주석을 정식 초청했다고 중국 언론들이 1일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은 또 대만의 다른 정당 주석들에 대해서도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한다는 전제 아래 방문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중국공산당 서열 4위인 자칭린(賈慶林)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政協) 주석은 31일 베이징(北京)을 방문한 장빙쿤(江丙坤) 대만 국민당 부주석에게 후진타오(胡錦濤)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대신해 롄잔 주석의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장 후보, "개혁.소신 적임자... 밀어달라"

      ... 출마후보 중 최다선(4선) 의원으로서 `만고풍상(萬古風霜)'의 경륜을 바탕으로 소신을 갖고 개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의원들은 참여정부 2기를 맞아 안정적 기반을 다지고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면서 "당의장에 당선되면 서민과 중산층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 균형있는 정당, 당원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장 후보는 염동연(廉東淵) 후보와 각축을 의식한 듯 "염동연 후보가 이 정부 들어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여당 '창업 1기시대 마감' 눈길

      임채정(林采正) 의장이 이끈 열린우리당임시지도부는 1일 마지막 집행위원회의를 갖고 지난 3개월을 자평하면서 2일 전당대회에서 새로 구성될 지도부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다. 그간 `구원투수론'을 펼쳐온 임 의장은 먼저 "역시 4월은 잔인한 달"이라며 마지막 회의를 주재하게 된데 대한 `시원섭섭함'을 표시한 뒤 전날에 이어 "폭투는 하지 않았고 세이브 정도는 하지 않았나 자평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 의장은 한걸음 더 나가 "김병현이 내 고교후배인데 ...

      연합뉴스 | 2005.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