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591-52600 / 65,0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 '실용지도부 책임론' 부상

      대통령과 국무총리, 정부를 향해 제기됐던 열린우리당의 `책임론'이 한바퀴를 돌아 결국 당 지도부로 돌아왔다. 당내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외부로 조준했던 총구가 다시 내부로 향하게 된 셈이고, 그 표적은 출범 2개월을 갓넘긴 여당 지도부였다. 유시민(柳時敏) 상임중앙위원은 7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김인영입니다'에서 지도부의 혁신의지 부족을 질타한 뒤 "대통령과 총리를 욕한다고 당이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며 "생각과 지향이 달라도 공동의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與 정책주도권 확보 준비 착수

      ... 국민에게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책 어젠다를 발굴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 특히 정책 현안은 원내 정책위원회에 맡긴다는 태도를 취해왔던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가 당분간 직접 회의를 주재하기로 하는 등 정책주도권 `탈환'을 위한 지도부의 의지도 강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여당은 정책으로 이야기하고 야당은 다른 수단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국회의 문화이자 관행이었다"며 "앞으로 정책정당의 면모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볼리비아 대통령 전격사임 발표

      ... 논의할 수 있도록 시위를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면서 "우리 문제의 해결은 모든 사람의 이익에 기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메사 대통령의 사직서가 의회에서 수용될 것인지는 즉각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한 의회 지도부의 회동 여부도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번과 비슷한 시위사태가 벌어졌던 지난 3월에도 메사 대통령은 `통치 불가능'을 사유로 사직서를 제출한 바 있으나 당시 의회는 표결을 통해 이를 거부했다. 앞서 메사 대통령은 이날 시위가 격화하자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한, 이총리 맹공.. 내각사퇴까지 거론

      ... 제일 먼저 질의에 나선 박형준(朴亨埈) 의원은 최근 이 총리의 대통령 `허리이상' 발언, 손학규(孫鶴圭) 경기지사 `폄하발언' 등의 부적절성을 지적, "참여정부는 늘 말이 사고뭉치다. 덕치가 그래서 안된다"면서 "오죽하면 여당 지도부에서 총리한테 경거망동 하지 말라고 나오겠나"라며 이 총리를 공격했다. 박 의원은 또 유전사업 의혹과 행담도 의혹에 대한 여권의 태도를 거론, "이 정부는 문제만 터지면 과거 정권이나 언론, 기득권 등 남의 탓만 한다"면서 "국민들은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與 `정장선 여진' 계속

      ... "당과 참여정부의 정체성, 정치노선은 내부토론에서 정리돼야지 언론에 대고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우회적으로 정 의원 태도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회의에 앞서 문희상(文喜相) 의장과 정세균(丁世均)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에 사의를 표명했지만, 당 지도부는 "사퇴를 하면 오히려 문제가 확산된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모 출신인 우리당 이상호 청년위원장도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 중요한 위치에 있는 분이 참여정부의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野의원, 대통령 방미전 청와대회동 제안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나라당 일부 의원들이 7일 성공적 정상회담을 위한 초당적 협조를 강조하며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여야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 폭넓게 여론수렴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권철현(權哲賢) 의원은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해'란 글을 통해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기 위해선 무엇보다 여야간의 단합된 힘으로 뒷받침해 주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말로만 `초당외교'를 외칠 게 아니라 이번에야말로 국운을 걸고 방미길에 나서는 대통령에게 ...

      연합뉴스 | 2005.06.07 00:00

    • 여당, 공수처-상설특검 절충 검토

      ... 이은영(李銀榮) 제1정조위원장은 "공수처 도입을 포기한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면서도 "금주중 공수처 문제에 대해 공식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해 절충안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착수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우리당은 7일 원내 지도부와 관련 정조위원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정책위 회의를 통해 공수처와 상설특검의 절충 문제를 논의해 그 결과를 지도부에 보고하고 제1정조위 차원에서 이를 다듬어 당의 공식입장을 확정한뒤 야당과 협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공수처 신설은 ...

      연합뉴스 | 2005.06.06 00:00

    • 說說끓는 한나라 잠룡 '짝짓기'

      ... 후배인 고건 전 총리의 회동설이 제기되면서 '창-고건 연대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고 전 총리는 대통령 후보 선호도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가장 매력 있는 제휴 상대로 꼽힌다. 고 전 총리는 한나라당 지도부로부터도 '러브콜'을 받고 있다. 박 대표는 지난달 11일 "한나라당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 당과 노선이 같고 좋은 평가를 받는 분들을 모셔올 수 있다"며 고 전 총리 영입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후 박 대표와 고 전 총리의 ...

      한국경제 | 2005.06.06 00:00 | 홍영식

    • 지도부 당정갈등 확산기류 곤혹

      열린우리당 지도부는 정장선(鄭長善) 의원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이상주의적 정책노선'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것을 비롯, 당정 갈등이 계속 확산될 가능성이 커지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의원의 노 대통령 비판 발언에 대해 "당정이 워크숍을 통해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합의를 이뤘다"면서 "(정의원 주장은) 당정이 나가는 큰 방향과는 관계가 없으며, 개별 의원 한 마디에 좌지우지되지 ...

      연합뉴스 | 2005.06.05 00:00

    • 당정갈등 `포연' 속 계파싸움 잠복

      ... `착시현상'일뿐이라는 지적도 적지않다. 당정 갈등국면에서 각 계파가 얻는 득실이 그만큼 다르고 이에 따라 대응기조에서도 미묘한 `온도차'가 감지되고 있다는 것이다. 우선 당의 전면에 포진해있는 친노직계 그룹은 재.보선 참패 이후 지도부 책임론을 둘러싼 당내 논란을 잠재우고 초반부터 휘청거리던 문희상(文喜相) 체제를 바로 일으켜세우는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정부와의 대립구도가 자칫 아무런 완충장치도 없이 청와대와 곧바로 맞서는 방향으로 번져나가고 ...

      연합뉴스 | 2005.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