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691-52700 / 64,4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강경파, 쟁점법안 4월 이월에 강력 반발

      국가보안법 폐지안과 사립학교법, 과거사관련법등 쟁점법안 처리에 강경한 입장을 밝혀온 열린우리당 의원들이 28일 여야 지도부가쟁점법안 논의 및 처리를 4월로 미루기로 한 데 대해 "유감스런 일"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지난해말 임시국회에서 국보법 폐지안 관철을 위한 `240시간 연속의총'을 주도했던 우원식(禹元植), 임종인(林鍾仁)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나라당은 지난해말 과거사관련법의 2월 처리 및 국보법 등 쟁점법안을 2월에 ...

      연합뉴스 | 2005.02.28 00:00

    • 김두관 與전대 경선 출마 선언

      ... 장관은 이날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열린우리당은 더욱 `국민속으로, 당원 속으로'으로 깊이 들어가야 하며, 서민들의 삶의 현장에서, 울고 웃는당으로 거듭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만약 개혁지도부의 일원이 된다면 `분권형 참여정책정당' 을 건설해당원협의회가 당원활동의 중심이 되고, 생활정치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시스템과제도를 개선하겠다"면서 "우리당을 풀뿌리 생활정치를 실현하는 분권형 정당으로 전환시키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5.02.28 00:00

    • 후진타오 "조화로운 사회 만들겠다"

      ... 3차 회의를 통해 완전히 권력을 장악하게 된다. 장쩌민 전 주석으로부터 당 군사위에 이어 국가 군사위의 주석직까지 물려받게 되기 때문이다. 명실상부한 '후의 중국' 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관영 매체가 그를 부르는 호칭에서,중국 지도부 인사 스타일과 통치 이념의 변화에서 이를 읽을 수 있다. ◆지도부의 '핵심'이 된 후진타오=10기 전인대 3차회의를 일주일 앞둔 지난달 25일 국영 CCTV는 후를 '새 영도(領導) 집단의 핵심'이라고 표현했다. 후가 2002년 ...

      한국경제 | 2005.02.28 00:00

    • "중국은 이미 후진타오 天下"

      ... 보였다. 같은 기간 20여명에 이르는 시(市)급 최고지도자 인사에서도 하이커우시의 천청 신임 시장의 전공이 경제관리로 나타나는 등 인문계의 약진이 돋보인다. 미국 후버연구소는 최근 해외파,MBA,인문계 출신의 젊은 인물이 중국 지도부에 진입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장쑤성의 10명 부성장급 이상 인사 가운데 1명만이 공대 출신이고,귀저우성도 9명 가운데 1명을 빼고는 경제 법학 등 인문분야를 전공했다. 베이징의 소식통은 "과거 ...

      한국경제 | 2005.02.28 00:00

    • 장영달 "우리당 개혁입법 이행 나서라"

      ... 아니냐"고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어 "본회의에 넘겨진 과거사법은 즉각 처리돼야 하고 국가보안법폐지안은 법사위 상정과 대체토론이 지금 바로 개시돼야 한다"며 "교육위에 계류된채 발이 묶여있는 사립학교법 개정안 역시 신속하게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국회의장단과 여.야지도부는 즉각 의사일정 협의에 나서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임시국회를 연장해서라도 이들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다산칼럼] 북한 '핵 보유 선언' 속셈은

      ... 없다. 북한체제가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자신을 지켜 낼 수 있다고 가정할지라도 내부로부터의 불안에서 자유로워질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북한정권이 내외의 위험과 싸우는 과정에서 북한 인민은 또 얼마나 큰 고난을 겪어야 할까. 북한 지도부가 정녕 인민을 생각한다면 살신성인의 로드맵을 짜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제개혁과 개방, 그리고 민주적 이행을 향한 장정에 나서야 할 것이다. 반면 우리의 선택은 매우 제한적이고 또 방어적일 수밖에 없다. 그런 뜻에서 야당의 대표가 ...

      한국경제 | 2005.02.27 00:00

    • 여야 중진의원들 힘실린다.."386의원에 더이상 안밀려"

      여야 중진의원들이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해 17대국회 초반 '386의원'들에 가려 숨을 죽이고 있던 중진들이 최근 적극적인 역할론을 외치며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지도부 선출을 위한 4.2 전당대회(열린우리당)와 5월 원내대표 경선(한나라당)등이 계기가 되고 있다. 이른바 '중진 반란'인 셈이다. ◆열린우리당=17대 총선 직후 여당 내의 분위기는 한마디로 '초선의 득세'였다. 당내 초선의원의 비율이 무려 71%(1백52명 중 1백8명)에 ...

      한국경제 | 2005.02.27 00:00

    • 여당 경선 "같이 도전해요"..최규성-이경숙 부부 등

      상임중앙위원과 중앙위원 등 지도부 경선을 앞두고 있는 열린우리당에서 형제,부부 등 이색 출마자들이 속속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열린우리당은 오는 4월2일 전당대회에서 당 의장과 상임중앙위원을,3월중에는 지역 시·도당별로 당내 최고의결기구인 중앙위원회 위원들을 각각 선출한다. 우선 송하성 경기대 교수와 송영길 의원 형제가 눈에 띈다. 송 의원은 당내 초·재선 그룹을 대표해 전대 출마를 선언했고,맏형인 송 교수는 전남도당위원장을 목표로 중앙위원 ...

      한국경제 | 2005.02.27 00:00

    • 3대 쟁점법안처리 회기 넘길듯

      ... `촉구'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국보법을 놓고 작년말과 같은 대치상황이 재연된다면 모처럼 여야가 진통끝에합의한 `행정도시 특별법'을 포함, 법사위에 계류중인 주요 민생법안의 처리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게 우리당 지도부가 우려하는 대목이다. 우리당 오영식(吳泳食) 원내부대표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혁입법은지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여야가 서로 협력하는 기조를 살려나가면서 (개혁입법 처리를 위한)분위기가 성숙될 때까지 좀 더 ...

      연합뉴스 | 2005.02.27 00:00

    • 중국 CCTV, 후진타오 절대 권력 장악 시사

      ... 절차를마무리, 절대 권력 장악을 내외에 선포하게 된다. 중국의 정치 변화를 짐작할 수 있는 창의 하나인 CCTV 오후 7시 뉴스는 이날 "당 중앙이 조화로운 사회 건설을 중시하고 있다"고 보도하면서 "후진타오 총서기를핵심으로 하는 새 지도부는 국가발전과 민생의 중대 전략을 세우고 경제와 사회발전을 이끌어 왔다"고 강조했다. `조화로운 사회(社會主義和諧社會)' 이론은 작년 9월에 열린 당 제16기 4중전회에서 첫 선을 보인 제4세대 지도부의 통치 이념이며, 이번 양회(兩會)의 ...

      연합뉴스 | 2005.02.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