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781-52790 / 65,0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차관급회담.. 북 대남라인 복원됐나

      ... 데 이어 정상회담 비밀접촉 등 현장에서 뛰던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도 2004년 사망하면서 차기 라인의 윤곽이 드러나지 않았다. 또 경제시찰단으로 서울을 다녀가는 등 남북관계에 깊숙이 관여해온 장성택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실각하기도 했다. 지금은 김용순 비서의 후임 조차도 여전히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북측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장소인 남북대화마저 10개월여간 중단되면서 안개 속 상황은 지속될 수 밖에 없었던 게 저간의 사정이었다. ...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대통령 정무특보에 김두관씨

      ... 있다"고 말했다. 신임 김 정무특보는 민주화운동과 농민운동을 거쳐 지난 95년 민선 1기 남해군수에 전국 최연소로 당선돼 참여정부 초대 행자부장관으로 발탁됐고, 지난 4.2 열린우리당 전당대회 상임중앙위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당 지도부 진출에 실패했다. 중앙인사위원장에 연임된 조창현위원장은 경실련 공동대표, 정부혁신추진위원장 등 다양한 경력을 보유한 원로 학자 출신으로 공무원 인사 혁신에 공헌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기자 sgh@...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정세균 "한, 공공기관 이전논의 참여해야"

      ... 회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와함께 앞으로 임기내에 명실상부한 원내정책 정당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뒤 "집권여당으로서 앞으로의 당정협의에서 당의 우위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겠다"며 "6월 임시국회 개회에 앞서 통일외교안보, 사회문화복지, 경제 등 분야별 장관들과 원내지도부와의 공식 협의를 통해 정책 발굴과 이슈화, 민심의 정책반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thumbnail
      김두관 "정책적으로 할일 많다"

      ... 아니냐는 일부 시각에 대해 이같이 말하고 "당.정.청 공식 라인에서 협의되는 것들 중 국민 입장에서 볼 때 빠진 부분을 (현장에서) 직접 챙겨 당.정.청에 전달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목표와 관련, "당 지도부 진출에 실패한 뒤 참여정부의 중대과제인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위해 정부와 현장 주민들 사이에서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해왔다"며 "이제 정무특보 명함을 갖고 이런 일을 더 책임있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여당 유전의혹 탈출구' 찾기 부심

      ... 파고드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여권에 집중된 국민의 이목을 분산시키려는 계산에 의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분석을 제기하고 있다. 물론 우리당은 이 같은 해석을 일축하고 있다. 당의 한 고위관계자는 "청계천 의혹이 불거졌을 때 당 지도부가 공격을 자제한 것은 정치공세로 비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청계천 개발과 관련된 비리에 대해 각종 제보가 쇄도하고 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도 가만히 있을 수 없게 됐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기자 ...

      연합뉴스 | 2005.05.16 00:00

    • [여야 정국주도권 명암 교차] 열린우리, 주름만 늘고‥

      ... '골칫거리'가 공공기관 지방이전 문제다. 한나라당이 국회 관련상임위 회의에 전혀 참석하지 않고 발을 빼고 있어서다. 서로 '노른자위' 기관을 달라고 아우성인 지자체들의 이해관계를 조율하는 일이 온전히 집권여당만의 몫이 돼 버렸다. 당 지도부는 연일 한나라당의 비협조적인 자세를 성토하고 있지만 한나라당이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아 더욱 답답한 상황이다. 정세균 원내대표는 16일 "한나라당은 국회 신행정수도 후속특위에 불참한 데 이어 25일로 예정된 건교위에도 참여하지 ...

      한국경제 | 2005.05.16 00:00 | 박해영

    • '리틀 盧' 김두관 前행자 컴백

      ... 따라 대통령의 자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김 특보가 앞으로 지방 선거 등을 앞두고 정치적으로 필요한 '명함'을 가지게 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김 특보는 농민운동 등을 거쳐 지난 95년 민선 1기 남해군수에 전국 최연소로 당선된 데 이어 참여정부 초대 행자부장관으로 발탁됐다. 그러나 지난 4월 열린우리당 전당대회 상임중앙위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당 지도부 진출에 실패했다. 허원순 기자 huh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5.16 00:00 | 허원순

    • 민노 지도부, 5.18묘역 참배

      민주노동당 김혜경(金惠敬) 대표 등 지도부는 5.18민중항쟁 기념일을 사흘 앞둔 15일 광주 망월동 5.18국립묘지를 방문, 헌화와 참배를 하고 민주 영령의 넋을 기렸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5.18기념일에는 민주화 운동의 성지 광주에 미군의 패트리어트 미사일기지가 배치됐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광주에 이 같은 부대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점을 집중적으로 문제제기해 한반도의 전쟁 위기를 막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최규엽 홍보담당 ...

      연합뉴스 | 2005.05.15 00:00

    • 여당의장 "아!‥ 낙마 징크스" 새 지도부만 들어서면 돌발 악재

      '당 의장 되기가 겁나네.'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이 선출된 직후 실시된 4·30 재보궐 선거에서 참패,조기 퇴진위기를 가까스로 넘기면서 여당 주변에서는 새삼 당 지도부의 '조기 낙마 징크스'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정동영 신기남 이부영 전 의장은 각각 노인 폄하발언과 부친의 일제 헌병복무 경력,개혁입법 연내 처리 무산 등 예기치 못한 악재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잇달아 물러났다. 평균 재임기간은 고작 4개월이었다. 예상치 못한 결과라는 측면에서는 ...

      한국경제 | 2005.05.15 00:00 | 이재창

    • 與청년위, 당내 세력화 '시동'

      ... 계획이다. 실제로 청년위원들은 전날 간담회에 들른 문희상(文喜相) 의장을 상대로 물적 지원 강화를 끈질기게 주문, 문 의장으로부터 "당 재정이 어렵지만 뭔가를 하려 한다면 지원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년위 지도부인 청년중앙위원 5명은 오는 20일 워크숍을 열어 내규 초안을 확정하고 학생위원회 신설을 검토한 뒤 16개 시도당을 순회하며 조직강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편 청년위는 지난 4.2전당대회에서 8만여명에 달하는 청년 당원들의 ...

      연합뉴스 | 2005.05.15 00:00